2018 평창 동계올림픽 ‘푸른 눈의 국가대표’ 관련 언론보도에 나타난 민족주의 담론

최초 등록일
2018.03.06
최종 저작일
2018.03
23페이지/파일확장자 어도비 PDF
가격 5,800원 할인쿠폰받기
판매자한국학술정보(주) 1회 판매
다운로드
장바구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스포츠사회학회 수록지정보 : 한국스포츠사회학회지 / 30권 / 4호
저자명 : 서희진 ( Seo Hee-jin ) , 김민 ( Kim Min ) , 김기운 ( Kim Ki-woon )

한국어 초록

이 연구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사회적 이슈로 부각된 외국인 귀화선수 관련 언론보도 형태를 기호학적으로 분석, 그 속에 내재되어 있는 상징적 의미와 민족주의 담론을 도출하고자 한다. 이러한 연구목적 달성을 위해 신문매체와 방송매체를 중심으로 114건의 언론보도 자료를 확보하였으며, 수집된 자료를 바탕으로 통합체분석, 계열체분석, 바르트의 의미작용 2단계 분석을 실시하였다. 이를 통해 도출된 연구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제 1시기는 브락라던스키 선수(아이스하키)의 귀화가 확정된 2013년 3월부터 2014년 1월까지로 ‘기대: 새로운 시선’이라는 서사구조가 나타났다. 특히, 최초의 순수 외국인 국가대표를 이슈화하고 귀화선수의 필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혼혈 귀화선수 vs 라던스키’의 이항대립과 ‘푸른 눈 국가대표의 정당화’라는 의미작용이 형성되었으며, 이를 통해 폐쇄적 민족주의가 약화되고 초국가주의적 흐름과 근대적(도구적) 민족주의 담론이 강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제 2시기는 소치동계올림픽이 끝난 2014년 2월부터 프리쉐 선수(루지)의 귀화가 확정된 2016년 12월까지로 ‘충돌: 기대와 우려의 대립’이라는 서사구조가 나타났다. 특히, 귀화선수에 대한 갈등을 극대화하기 위해 ‘일반귀화 vs 특별귀화’, ‘순혈주의 vs 전지구화’의 이항대립과 ‘귀화선수의 정당성 의심’이라는 의미작용이 형성되었으며, 이를 통해 원초론적 민족주의 이념이 강화 및 재 발현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셋째, 제 3시기는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부터 게멀린 선수(피겨)의 귀화가 확정된 2017년 7월 31일까지로 ‘전환: 성공적 대안’이라는 서사구조가 나타났다. 특히, 자국에서 개최되는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귀화선수의 필요성 및 한국인으로서의 동질감을 강조하기 위해 ‘소치 동계올림픽 vs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외국인 vs 한국인’의 이항대립과 ‘귀화선수의 영웅화’, ‘귀화선수의 한국화’라는 의미작용이 형성되었으며, 이를 통해 시민적 민족주의와 문화적 민족주의 담론이 새롭게 형성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평창 동계올림픽 귀화선수 언론보도는 ‘기대-충돌-전환’의 서사적 흐름 속에서 다양한 민족주의적 담론을 형성하며, 이를 통해 귀화선수에 대한 새로운 사회적 가치와 질서를 생산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영어 초록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analysis the discourse of nationalism on the news media related to naturalized athletes through the semiotic access. For this, total 114 news articles was collected from 7 different newspapers and 3 broadcasting stations. And syntagmatic analysis, paradigmatic analysis and R. Barthes’s signification analysis was conducted. The results of analysis can be summarized as follows: First, the narrative structure of the first period was ‘Expectation: new attention’. Particularly, at this period, most news used the conflict structure between ‘Racial mixture naturalized athlete vs. Brock Radunske’ and signification of ‘Justification of naturalized athlete who have a blue eyes’ so as to emphasize the first perfect naturalized athlete(not racial mixture) and necessity of them. As a result, it appears that a closed nationalism weakened and the discourse of modern(instrumental) nationalism was strengthened. Second, the narrative structure of the second period was ‘Conflicts: conflicts between expectations and concerns’. Expecially, at this period, most news used the conflict structure between ‘General naturalization vs. Special naturalization’, ‘Pure blood custom vs. Globalization’ and signification of ‘A doubt about the legitimacy of a naturalization athlete’ to maximize conflicts between expectations and concerns. As a result, it appears that the fundamentalistic nationalist ideology has been reemerged and strengthened. Third, the narrative structure of the third period was ‘Conversions: Successful alternatives’. Expecially, at this period, most news used the conflict structure between ‘2014 Sochi Winter Olympic Games vs. 2017 Sapporo Winter Asian Games’, ‘Naturalized athletes as a foreigner vs. Naturalized athletes as a Korean’ and signification of ‘Heroism’, ‘Koreanization’ so as to emphasize the necessity and sense of belonging as a Korean. As a result, this has led to the formation of a new form of civic nationalism and cultural nationalism. In this way, the media report about the naturalized athletes in 2018 Pyeongchang Winter Olympic Games have formed a various nationalistic discourse, and it has been confirmed that produced new social values and order for naturalized athletes.

참고 자료

없음

자료문의

제휴사는 별도로 자료문의를 받지 않고 있습니다.

판매자 정보

한국학술정보(주)는 콘텐츠 제작에 도움이 되는 솔루션을 기반으로 풍부한 문화 콘텐츠를 생성하여 새로운 삶의 가치를 창조합니다.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주)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AgentSoft가 제공 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푸른 눈의 국가대표’ 관련 언론보도에 나타난 민족주의 담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