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당이 미래 이익의 질을 전달하는가?

한국학술정보(주)
최초 등록일
2018.01.06
최종 저작일
2018.01
38페이지/파일확장자 어도비 PDF
가격 7,300원 할인쿠폰받기
다운로드
장바구니
퀴즈OX 이벤트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수록지정보 : 한국회계학회 학술발표논문집 / 2017권 / 1호
저자명 : 박종일 ( Jong-il Park ) , 정설희 ( Seol-hee Jung )

한국어 초록

본 연구는 현금배당의 지급이 해당 기업의 미래 이익의 질에 관한 신호 정보를 제공하는지 실증적으로 분석하였다. 특히, 본 연구는 당기 배당지급 상태와 미래 이익의 질과의 관계를 중심으로 살펴보았다.
배당 관련 과거 연구들은 배당이 현재와 미래 이익에 대한 정보를 제공할 뿐 아니라, 현재 이익의 질에 관한 정보 역시 제공하는지에 관심을 보여 왔다. 그러나 국내외 과거 연구들은 배당과 미래 이익의 질 간의 관계에 대해서는 다룬 바가 없다. 따라서 본 연구는 그동안 선행연구에서 분석이 미흡했던 회계학적 측면에서 배당이 미래 이익의 질에 관한 예측정보력이 있는지를 알아보고자 한다.
이를 위하여 본 연구는 t시점의 배당과 t년부터 t+2년까지로 측정되는 미래 재무보고의 질 간의 관계를 분석하였다. 미래 재무보고의 질의 측정치로는 세 가지 변수를 이용하였다. 즉 재량적 발생액(DA), 실제 이익조정(RM), 발생액의 질(AQ)을 추정한 후, 이들 변수에 대해 다시 Hutton et al.(2009), 전규안과 박종일(2016) 및 Francis et al.(2005)의 방법을 준용하여 다기간(multi-year)인 t년부터 t+2년까지의 각 연도별 DA, RM 및 AQ의 시계열적 변동성이 고려되는 표준편차로 측정해 이를 각각 EQ1, EQ2, EQ3로 정의하였다. 이들 EQ의 값이 작을수록(클수록) 이익의 질은 높은(낮은) 것으로 해석된다. 분석기간은 관심변수(종속변수)를 기준으로 2002년부터 2014년까지(2004년부터 2016년까지)이고 표본은 상장기업 중 금융업을 제외한 12월 결산법인으로 EQ1과 EQ2(EQ3)의 경우 18,320(15,638)개 기업/연 자료가 분석되었다.
본 연구의 실증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이익의 질에 영향을 미치는 일정 변수를 통제한 후에도 배당지급여부와 종속변수를 EQ1, EQ2 및 EQ3로 측정한 경우 모두 통계적으로 유의한 음(-)의 관계로 나타났다. 이는 배당을 지급한 기업은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재량적 발생액, 또는 실제 이익조정 및 발생액의 질 모두 t년부터 t+2년까지 3년간의 시계열적 변동성으로 측정한 이익의 질이 더 높다는 것을 시사한다. 둘째, 추가분석에 따르면, 5년간 연속배당의 지급여부는 종속변수(EQ1, EQ2, EQ3)에 대해 유의한 음(-)의 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배당의 연속성이 높을 때 무배당이나 비연속적으로 배당을 실시하는 경우보다 미래 이익의 질은 더 높다는 것을 시사한다. 마지막으로, 전체표본을 다시 KOSPI와 KOSDAQ로 나누어 분석하면 모두 앞서의 전체표본과 일치된 결과로 나타나 배당이 주는 미래 이익의 질에 관한 신호 정보는 시장 간 차이가 없었다.
이상의 결과를 종합하면, 전반적으로 본 연구결과는 배당지급이 미래 이익의 질을 예측하는데 있어 유용한 신호 정보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배당지급기업은 무배당기업보다 미래 재무보고의 질이 더 높다는 실증적 증거를 보여주었다는데 의의가 있다. 특히 본 논문은 선행연구와 달리 배당과 미래 이익의 질 간의 관계를 다룬 최초의 연구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따라서 본 연구에서 배당지급 상태가 기업의 미래 이익의 질에 관한 정보가치를 제공한다는 결과는 학계의 배당 관련연구에 추가적인 증거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자본시장의 투자자, 실무계 및 규제당국에게는 기업의 미래 재무보고의 질을 예측하는데 있어 현재 배당이 중요한 잣대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영어 초록

We examine whether dividend paying status provides information about earnings quality. Specifically, in this paper, we investigate whether dividends are informative about future earnings quality. There is a long line of literature that investigates whether managers use dividends to signal the future prospects of their firm - known as the dividend information content hypothesis. According to the information content of dividends hypothesis, managers’ dividend decisions provide information about the earnings prospects of their firms. Under the most common interpretation of this hypothesis, changes in firms’ dividends map directly into changes in future earnings. However, that idea is not strongly supported in the data. On the other hand, recent studies indicate dividends are associated with higher-quality earnings (e.g., Hanlon et al. 2007; Skinner and Soltes 2011; Tong and Miao 2011; Caskey and Hanlon 2013; Kim et al. 2016 etc). Our study extends the previous literature by examining whether dividends’ information is associated with earnings quality. In other words, in this paper, we examine whether dividend paying firms have better earnings quality about future than non-dividend paying firms. Our study differs from the prior research as their focus is on whether dividend paying status are informative about current earnings quality, while our focus is on whether dividend paying status is informative about current earnings quality.
Meanwhile, prior research relies on various empirical measures for earnings quality as no one single measure exists (Dechow et al. 2010). Thus, we utilize three empirical proxies in order to corroborate and triangulate the inferences that can be drawn on the association between dividends and earnings quality. The first proxy is discretionary accruals (hereafter DA) calculated using both Dechow et al. (1995) and Kothari et al. (2005) models. The second proxy is real earnings management (hereafter RM) calculated using the Roychowdhury (2006) models. The third proxies are based on the mapping of accruals onto lagged, current, and future cash flows using both Dechow and Dichev (2002) and Francis et al. (2005) models of accrual quality (hereafter AQ). For analysis, similar to following Hutton et al. (2009), Jeon and Park (2016), and Francis et al. (2005), this paper measures about future earnings quality as the subsequent three years (t= 0 to +2) standard deviation of DA, RM, and AQ, respectively. Our sample covers KOSPI and KOSDAQ listed firms in non-financial industries from 2002 to 2014 (based on the dependent variable from 2004 to 2016).
The empirical findings of this paper are following. First, after controlling for several factors that affect earnings quality, we find that the coefficient on the dummy variable for dividend paying status is significantly negative for all three about future earnings quality proxies. That is, compared to non-dividend payers, dividend payers have lower standard deviation of future earnings quality measures based on DA, RM and AQ, respectively. Thus, this implies that dividend paying firms’ future earnings quality are higher than non-dividend paying firms’, this results provides support for the dividend information content hypothesis. Second, we use an alternative definition of the dividend indicator variable to identify persistent dividend paying firms (e.g., if the firm pays dividend for five contiguous years from year t-4 to year t). we find that compared to firms that do not pay dividends or pay dividends for less than five contiguous years, persistent dividend paying firms that have lower standard deviation of future earnings quality measures based on DA, RM and AQ, respectively. This results show that relatively persistent dividend paying firms having a significantly higher earnings quality about future do not pay dividends or/and pay dividends for less than five contiguous years. Finally, when we partition the samples into KOSPI and KOSDAQ listed firms, our main findings regarding the effect of dividend paying status on the future earnings quality are robust to stock exchange type of listed firms.
Overall, this results evidence supports the idea that dividends are informative about future earnings quality. In that sense, we provide new evidence on the dividend information content hypothesis by investigating the association between dividend paying and future-year earnings quality for firms that pay dividends in the current year as compared to firms that do not pay a dividend. As a result, we conclude that dividend paying status contains additional information about future earnings quality that helps investors better forecast future earnings. That is, investors are better able to predict future earnings quality for dividend paying firms compared to non-dividend paying firms. And the findings of this paper also contribute to the related literature on the positive association between dividend and earnings quality by providing empirical results. Furthermore, the findings of this paper also provide an important implication and valuable insights for accounting researchers, practitioners, and regulators who are interested in dividend paying status per se is indicative of firms’ future earnings quality.

참고 자료

없음

자료문의

제휴사는 별도로 자료문의를 받지 않고 있습니다.

판매자 정보

한국학술정보(주)는 콘텐츠 제작에 도움이 되는 솔루션을 기반으로 풍부한 문화 콘텐츠를 생성하여 새로운 삶의 가치를 창조합니다.

주의사항

저작권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주)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AgentSoft가 제공 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환불정책

해피캠퍼스는 구매자와 판매자 모두가 만족하는 서비스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아래의 4가지 자료환불 조건을 꼭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파일오류 중복자료 저작권 없음 설명과 실제 내용 불일치
파일의 다운로드가 제대로 되지 않거나 파일형식에 맞는 프로그램으로 정상 작동하지 않는 경우 다른 자료와 70% 이상 내용이 일치하는 경우 (중복임을 확인할 수 있는 근거 필요함) 인터넷의 다른 사이트, 연구기관, 학교, 서적 등의 자료를 도용한 경우 자료의 설명과 실제 자료의 내용이 일치하지 않는 경우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더보기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배당이 미래 이익의 질을 전달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