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식민주의 예술의 정치적 전복 가능성으로서 다시쓰기

최초 등록일
2017.12.21
최종 저작일
2017.12
19페이지/파일확장자 어도비 PDF
가격 5,400원 할인쿠폰받기
판매자한국학술정보(주)
다운로드
장바구니
자격시험 이용후기 이벤트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영상미디어협회 수록지정보 : 예술과 미디어 / 16권 / 2호
저자명 : 이봉욱 ( Lee Bongwook )

한국어 초록

오늘날 문화다원주의는 보편화된 사상으로써, 소외된 문화의 다양성을 인정하고 주변인들의 타자성과 정체성을 동등한 위치에서 수용되어야 한다는 생각들이 커지고 있다. 하지만 과거 식민 지배를 받아왔던 지역이나 국가들이 정치적으로 독립을 경험한 이후에도 경제적 혹은 문화적으로 아직도 서구의 헤게모니의 영향을 받고 있으며, 문화 다원주의 속에서 문화의 다양성으로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문화적 동일성을 추구하며 초국가적 동질화의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 이러한 선상에서 문화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새로운 문화적 현실을 인식하는 것이 필요하다. 본 논문은 이러한 문제의식을 통하여 호미 바바(Homi Bhabha)의 이론인 탈식민주의를 바탕으로 서구를 대표하는 문화적, 사회적, 정치적인 우위를 비판하고, 동시대 미술의 예술적 실천 가능성을 설명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하여 호미 바바가 탈식민주의의 식민지 담론이 서구의 우월한 위상을 바탕으로 유럽의 타자들을 열등한 존재로 규정했던 바를 알아보고, 비서구 주체들로 하여금 서구의 우월한 식민주의적 헤게모니를 해체하고 극복하는 탈식민주의적 이론을 제시한다. 호미 바바는 그의 이론의 핵심인 문화의 ‘혼성성(hybridity)’을 식민지 담론에서 저항 담론으로 사용하고 있다. 혼성의 공간은 식민지 문화, 권력을 흉내 낸 것으로 식민지적 정체성을 해체하고 동질화 과정을 전복하고 있다. 이러한 혼성성에서 나타나는 차이의 공간은 경계와 틈새의 공간으로 기존에 존재하는 패러다임 내부의 한계를 보완하는 것이 아니라 균열을 내고 새로운 사고의 전환을 요청하는 근본적인 개념이라고 할 수 있겠다. 탈식민주의 이론을 바탕으로 2장에서는 호미 바바의 탈식민주의의 이론에서의 혼성성과 흉내내기에 대해 알아보고, 3장에서는 흉내내기에서의 다름을 통한 정치적 전복을 일으키는 예술에 대해 다룰 것이다. 4장에서는 식민주의적 동질화인 전지구화 담론에 대한 탈식민주의적 예술의 실천으로써 다시쓰기를 다룰 것이다. 피식민지에서 서구화의 확산은 문화의 혼성성으로 나타난다. 그러나 이러한 혼성성의 틈에서 나타나는 정치적 저항의 가능성과 주변인들의 주체성, 정체성을 발견하는 것으로 ‘다시쓰기’라는 동시대 미술의 저항의 방법으로 제시한다.

영어 초록

Multiculturalism is universal in today's world where there is growing awareness of cultural diversity and cultural equality. But even though colonized regions or nations had achieved political independence, they are still influenced by western hegemony financially or culturally. And these bring about cultural homogenization rather than cultural diversity, and move in supernational homogenization. In this cultural reality this thesis is to criticize culturally, socially, politically dominant position of Western Europe and to suggest the practical possibility of contemporary art to deconstruct cultural colonization, based on the post-colonialism of Homi Bhabha. To do this, it is necessary to explain the cultures of imperialism in a 'post-colonial neo-colonized world' and to present the work of Homi Bhabha to deconstruct the western dominant colonial hegemonies. Bhabha suggests "hybridity" as a resistant discourse against the colonial culture. In the hybrid place the other mimic the colonial culture or identity, but they don't supplement the dominant ways but deconstruct them and overset the homogenization. Diffusion of western imperial culture appears in cultural hybridity, and the in-between place is seen the possibility of political resistance and the other's identity. To practice the postcolonial art, we need to attention to 'Re-writing' of art. Based on this postcolonial discourse, chapter 2 is to find out hybridity and mimicry in the work of Homi Bhabha. Chapter 3 deals with the postcolonial art for political overthrow through difference of mimicry. And chapter 4 is to present re-writing for practice of the postcolonial art against colonial homogenization.

참고 자료

없음

자료문의

제휴사는 별도로 자료문의를 받지 않고 있습니다.

판매자 정보

한국학술정보(주)는 콘텐츠 제작에 도움이 되는 솔루션을 기반으로 풍부한 문화 콘텐츠를 생성하여 새로운 삶의 가치를 창조합니다.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주)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AgentSoft가 제공 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탈식민주의 예술의 정치적 전복 가능성으로서 다시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