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적 텍스트로서의 박완서 소설

저작시기 2017.08 |등록일 2017.12.05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28페이지 | 가격 6,0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어문학연구학회 수록지정보 : 한국어문학연구 / 72권
저자명 : 신샛별

목차

[국문초록]
1. 들어가며: 어떤 시위의 현장
2. 이문열과 황석영, 그렇다면 박완서는?
3. ‘반-역사’의 입증에서 ‘대항-역사’의 구상으로 : 다시, 신역사주의에 대하여
4. 박완서의 소설은 정치적인가?: 몇 개의 사례들
5. 나가며: 여성, 문학, 정치
Abstract
참고문헌

한국어 초록

공적인 것과 사적인 것을 구분하는 오랜 관행 속에서 정치는 곧 남성의 영역으로 여겨졌다. 예컨대 박완서가 한국현대사에서 손꼽을 만한 중요한 시기 및 사건을 통과하며 작품 활동을 이어온 몇 안 되는 작가라는 점은 분명한데도, 박완서 문학이 가리키는 것이 ‘한국전쟁’과 ‘산업화․근대화 시기’에 국한되어 있는 형편은 ‘여성’ 박완서의 정치적 태도에 대한 선입견에 의해 ‘그녀’의 문학이 과소평가 돼왔다는 것을 방증하는 일례일 것이다. 그간 이루어진 한국문학연구의 방법론과 발상에 대한 문제제기를 통해 박완서 소설을 ‘정치적 텍스트’로서 해석/연구해볼 필요와 그 가능성을 타진해볼 필요가 있다.
1990년대 이후 한국문학연구가 채택한 주요 방법론 중 하나는 신역사주의(new historicism)의 그것이었는데 이제는 이에 대한 반성도 시작된 터다. 대문자 역사를 부정하는 ‘반-역사’적 문학연구의 풍토가 정착되면서 문학연구가 역사연구의 한 항목으로 왜소화됐고, 그마저도 소비의 대상으로 전락한 감이 없지 않으며, 이는 현실과 대화하며 일종의 정치로서 나름의 역할을 하고자 했던 (인)문학연구의 실천적 의의를 상실하게 했다는 비판을 진지하게 경청할 필요가 있다.
신역사주의자들이 ‘문학’의 경계를 넘어 문학작품과 인류학적․역사학적 일화(anecdote)들을 동등한 위상의 텍스트로 간주한 것은 사실이지만 그것은 언제나 ‘대항-역사’적 가능성을 찾기 위함이었다. 그런 맥락에서 소설의 한 장면이 작가의 실제 경험이나 당대 역사적 사실과 교섭하고 있음을 섬세하게 읽어내는 신역사주의적 독해는 소설의 정치성을 추출하는 방법론으로서 그 효용이 적지 않다.
박완서 소설 중 장편 『살아있는 날의 시작』(1980)과 단편 「부끄러움을 가르칩니다」(1974), 「침묵과 실어」(1980)는 박완서 소설들이 당대의 영향 속에서 생산된 문화의 일부라는 점, 달리 말해 ‘일화의 역장(力場)’에 해당한다는 것을 비교적 선명하게 보여준다. 『살아있는 날의 시작』(1980)에서 주인공 ‘청희’의 4.19묘지 방문 장면은 작가 자신의 일화에 기대고 있을 가능성이 큰데, 이를 통해 이 소설이 표면상 멜로드라마의 구조를 가지고 있으나, 심층에서 이 멜로드라마를 추동하는 것은 4.19에 대한 그리움, 민주화에 대한 갈망임을 파악할 수 있다.
「부끄러움을 가르칩니다」에서 주인공이 일본인 관광객들과 마주치는 장면은 소설의 발표시기가 1974년이었다는 점에 주의할 때 의미심장하게 읽힌다. 당시 박정희 정권은 이른바 ‘기생관광’을 통한 일본인 관광객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기생관광에 반대하는 여론이 한일 양국에서 가장 격화됐던 시기가 바로 이 소설이 발표된 73, 74년 무렵이었다.
1980년 12월에 발표된 「침묵과 실어」를 정동이론을 경유해 분석해보면 박완서가 1980년 당시 TV를 포함한 미디어의 존재양식을 ‘달변’의 정치학의 관점에서 파악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달변’으로 진실을 ‘침묵’하게 하는 것, 나아가 그 ‘침묵’ 속에 존재하는 ‘언어화되지 않은/언어화될 수 없는’ 저의(底意)를 외면하는 것이 미디어의 속성임을 폭로하면서 당시 신군부의 미디어를 통한 ‘정동의 통치술’에 대한 정치적 비판을 시도한 점을 새롭게 주목할 필요가 있다.

영어 초록

Politics has long been regarded as the domain of men in the long tradition of distinguishing between public and private. For instance, it is clear that Park Wan-seo is one of the few writers who have passed through important periods and events in Korea"s modern history, and the circumstance that what Park Wanseo"s literature indicates is confined to “the Korean War” and “industrializationmodernization period” is an example of demonstrating that ‘her’ literature has been underestimated by the prejudice of Park Wan-seo"s political attitude. It is necessary to interpret Park Wan-seo"s novel as a ‘political text’ through problemposing of the methodology and idea of Korean literary research that has been made so far, and to float a trial balloon to examine the need and possibility of research.
One of the main methodologies adopted by the Korean literature research since the 1990s was that of new historicism, and now the reflection to it has begun. As the climate of anti-historical literary research has settled down, literature research has been reduced to an item of historical research, and there is a sense of decline that even it has become a subject of consumption. And it is necessary to seriously listen to the criticism that it has lost the practical significance of the literature (humanities) research that was intended where it has a role to play as a kind of politics communicating with reality.
It is true that new historians viewed literary works and anthropological anecdotes as equally topological texts beyond the boundaries of ‘literature’, but it was always in search of ‘counter-historical’ possibilities. In such a context, the new historicalist reading which delicately reads that a scene of a novel is negotiating with the author"s actual experience or the historical facts of the time has much utility as a method of extracting the politics of the novel.
Of Park Wan-seo"s novels, a long novel, “the Beginning of the Living Days”(1980) and short stories, “Teach Shame” (1974) and “Silence and Aphasia” (1980) show in a relatively clear fashion that her novels were part of the cultures produced in the middle of contemporary influences, namely corresponding to “the force of field of the anecdote” The scene of the main character ‘Cheong Hee"s’ visit to the 4.19 cemetery in ‘the Beginning of the Living Days’ (1980) is that the novel may probably lean on the anecdote of the author, and the novel has the structure of the melodrama on the surface, but deepening the melodrama in the depths of the narrative is found to be a yearning for 4.19 and an eager desire for democratization.
The scene where the protagonist meets Japanese tourists in “Teach Shame” is read significantly when noting that the novel was announced in 1974. At that time, Park Chung Hee administration actively promoted Japanese tourists through socalled ‘geisha tourism.’ It was around 1973-1974, when this novel was published, when the public opinion against geisha tourism was most intensified in both Korea and Japan.
To analyze “Silence and Aphasia”, which was published in December 1980, based on the theory of affirmation, it can be seen that in 1980, Park Wan-seo was grasping the form of existence of the media, including TV at the time, from the perspective of politics of ‘eloquence.’ In addition, It should be noted it reveals that it is the nature of the media to turn the truth into ‘silence’ with ‘eloquence,’ and to ignore the ‘not linguisticized and not linguisticizable’ real intension within the ‘silence,’ and that it has attempted political criticism of ‘affective government’ through media by new military authorities at the time.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정치적 텍스트로서의 박완서 소설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