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학의 장소 경험과 지형학적 감수성

저작시기 2017.10 |등록일 2017.11.18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26페이지 | 가격 6,0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우리문학회 수록지정보 : 우리문학연구 / 56권
저자명 : 임정연

목차

국문초록
Ⅰ. 들어가며
Ⅱ. 전경과 후경, 내부 식민화와 이원화된 장소성
Ⅲ. 외존(外存)23)과 잉여, 재현불가능한 로컬리티
Ⅳ. 나가며
참고문헌

한국어 초록

본고는 현대소설에 나타난 인도의 재현방식과 서사적 의미를 통해 1990년 이후 한국문학의 새로운 장소 경험과 지형학적 감수성을 탐색한다. 90년대 이후 인도는 추상공간(space)에서 실존적 ‘장소’(place)로, 상상에서 ‘체험’으로, 표상에서 ‘재현’이라는 맥락에 재배치되어 한국문학의 새로운 배경이자 주제로 서사적 의미를 부여받는다.
강석경과 송기원의 소설에서 인도는 개인의 구원과 구도를 위한 초월적 공간으로 추구된다. 존재의 결핍에서 추동된 인도행은 인도인의 삶을 추상화하고 낭만화하는 결과를 낳는다. 상상과 현실 사이의 낙차를 극복하기 위해 보고 싶은 것을 선택하고 보고 싶지 않은 것을 배제하는 가운데 인도의 장소 정체성은 이원적으로 재구성된다. 이 같은 서사화 방식은 인도 내부의 차별과 차이를 강조하는 내부 식민화의 과정을 답습한 것에 불과하다. 궁극적으로 인도는 외부의 현실을 자의적으로 차단하고 주관적 내면에 의해 탈취한 장소로서 실재하는 지명이 아니라 하나의 상징으로 영원히 도달하지 못한 미답지로 남게 된다.
오수연과 이화경, 하창수의 소설에서 인도는 21세기의 모순이 집약된 장소로, 오리엔탈리즘 이후 나와 타자, 계급과 계급, 동양과 서양의 경계와 존재방식을 사유하게 하는 공간으로 기능한다. 이들 소설은 현대 인도에 은밀하게 작동하는 계급과 권력의 문제를 통해 실체와 허상을 해부하고 인도의 현실을 지배하는 자본의 힘을 간파해낸다. 그리고 인도가 더 이상 구원의 출발점도 종착지도 아닌, 과거와 현재, 나와 타자, 계급과 계급이 공존하며 삶을 지속해가는 치열한 분투의 현장이란 사실을 상기시킨다. 이곳에서 인물들은 자신의 내면에 집중하기보다 타자를 향한 시야를 확보하며 ‘관계’ 속에서 존재의 고통을 해소해가는 상호의존성 혹은 외존(外存)의 존재방식을 배우게 된다. 이렇게 동양과 서양의 이원성에 기초한 오리엔탈리즘의 구도가 해체되는 가운데 인도는 포스트 오리엔탈리즘 시대 타자 이해와 관계의 윤리를 모색하는 장소로서 새로운 정체성을 부여받게 된다.

영어 초록

This study aims to research the narrative meanings of India shown in Korean modern novels. For this, India is relocated from abstract space to concrete ‘place’, from imagination to ‘experience’, and from symbol to ‘representation’.
In novels by Kang Seok-Kyeong and Song Gi-Won, India appears as a space of salvation and seeking for the truth, as the characters go to India because of disillusionment with life in Korea. Even though the travelers feel shocked and embarrassed at the street views of India, they disregard the realistic problems there, and then romanticize India to realize their fantasy of salvation. In the journey of salvation and seeking for the truth, India is pursued not as a place, but as a symbol.
Novels by Oh Soo-Yeon and Lee Hwa-Kyeong penetrate false consciousness and superiority of travelers. In these novels, India is neither the starting point nor the destination of salvation; it is no more than a site of fierce life exclusively coexisting with the past and the present, me and others, and one class with another. Those two authors represent the chaos and contradiction of India not as a derogatory object, but as a locality of India itself.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한국문학의 장소 경험과 지형학적 감수성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