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고슬라비즘의 헤테로토피아

저작시기 2017.03 |등록일 2017.07.21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41페이지 | 가격 9,0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노어노문학회 수록지정보 : 노어노문학 / 29권 / 1호
저자명 : 조준래

목차

국문요약
I. 들어가면서
II. 우그레시치의 메타픽션에 나타난 헤테로토피아 이미지
III. 나가면서
참고문헌
Abstract

한국어 초록

구 유고연방 출신의 대표적인 여성작가 두브라프카 우그레시치는 본격적인 망명 생활을 시작한 후 발표한 세 편의 메타픽션에서, 민족문학의 협소한 테두리를 탈피하는 세계문학에 관한 자신의 구상을 실천하고 정치적 민족주의의 부당성과 민족문학의 변화에 대한 새로운 시대적 요청을 환기시켰다. 우그레시치의 이런 기획은 유고슬라비즘의 정신적 유산에 기원하는 동시에 유고슬라비즘의 이념을 오늘날의 새로운 문제적 맥락에서 확장한 것이다. 유고연방 붕괴 후 씌어진 작가의 세 작품에서 명시적으로 반복해서 등장하고 있는 ‘헤테로토피아’의 은유는 유고슬라비즘에 대한 회상과 아픔의 장소이며 ‘잃어버린 대의’를 각인시키는 ‘기억의 장소’로 표현되어 있다. 우그레시치의 세 작품에 묘사된 헤테로토피아는 그중 첫 작품에 등장했던 ‘박물관’의 이미지를 기본 모델로 하여 그것의 잇따른 변이형인 ‘강의실’과 ‘지하실’, ‘휴양지’의 이미지로 표현된다. 우그레시치의 실험적 형식과 파격의 소설은 민족주의 프로파간다의 주요 채널로 자주 도용돼 온 전통적 서사에 대한 대안담론, 정치적으로 우파 민족주의 담론에 대한 저항담론으로서의 정치적 의미를 지닌다. 우그레시치의 메타픽션은 유고연방 해체 후 유고 시민 사회에 대한 성찰과 평가이다. 또한 특정한 국민국가의 테두리에 제한되지 않는 세계 시민을 상상하고 가시화했다는 점을 공통적인 특징으로 한다.

영어 초록

Dubravka Ugrešić, the most representative woman writer of (Ex) Yugoslavia strongly expressed the hope of ‘World Literature’ that transcends the narrow boundaries of national literatures in her three major metafictional novels, written and published during her exiles, The Museum of Unconditional Surrender, The Ministry of Pain, Baba Yaga Laid an Egg. By doing so she called attention to her own political stance against nationalistic ideas that have been proliferating throughout the post-Yugoslav western Balkan countries. Her literary project of that kind has origin in the cultural legacy of Yugoslavism and is also the literary elaboration of its idea in the context of today’s world literary scene. The metaphors of heterotopia have been consistently used in order to imprint both the memory of Ex-Yugoslavia and the pain of its disintegration on the readers’ minds. They also function as a simbolic landmark for so-called ‘Lost Causes’. The heterotopic images are described through the spatial tropes of museum, lecture room, basement and resort in the three major metafictional novels by Ugrešić. Besides visualizing cosmopolitan citizenship as an ideal role model for post-Yugoslav nations, her literary works bring to mind an alternative voice of interpretation of the history of Ex-Yugoslavia and a counter-narrative to the dominant nationalistic discourses in the post-Yugoslav western Balkan countries through their experimental, unusual forms of narrative. Her metafictional novels deserve to be valued as a detailed review and a post-feminist assessment of civil societies of the western Balkan countries.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유고슬라비즘의 헤테로토피아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