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0년대 뉴욕 이스트 빌리지 젠트리피케이션과 성소수자들의 `성찰적` 공동체 ― 새라 슐만의 『여자들, 꿈, 모든 것』

최초 등록일
2017.06.16
최종 저작일
2017.06
26페이지/파일확장자 어도비 PDF
가격 6,100원 할인쿠폰받기
판매자한국학술정보(주)
다운로드
장바구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서울시립대학교 도시인문학연구소 수록지정보 : 도시인문학연구 / 9권 / 1호
저자명 : 정희원 ( Chung Hee-won )

한국어 초록

기존의 1980년대 이스트 빌리지 연구에서 젠트리피케이션을 비롯해 공간을 둘러싼 자본과 거주민들 간 권력투쟁의 역사가 중점적으로 다뤄진 것에 반해, 지역 주민의 상당 비율을 차지했던 성소수자 공동체에 관한 연구는 상대적으로 홀대되어 왔다. 이 논문에서는 1970년대부터 가속화된 이스트 빌리지 젠트리피케이션에 관한 기존 사회학적 연구에서 충분히 다루어지지 않은 레즈비언 예술가 공동체와 그 재현으로서 새라 슐만(Sarah Schulman)의 『여자들, 꿈, 모든 것』(Girls, Visions and Everything)을 매개로 1980년대 이스트 빌리지에 대한 기존 지역연구 담론에 개입해 보고자 한다. 이를 위해 슐만 소설의 아카이브적인 함의와 가치를 전제하는 동시에 그 이면에서 어떤 식으로든 재현일 수밖에 없는 소설 속에서 장소성이 구성되고 젠트리피케이션이 개념화하는 방식을 모두 고려하고자 하였다. 아방가르드 예술가로서의 미학적 실천과 투사를 통해 수행되는 이들의 공동체성은 스콧 래쉬(Scott Lash)가 정의하는 `성찰적` 공동체성에 가까운 것으로 볼 수 있다. 더불어 이 연구에서는 젠트리피케이션이 그 지리적·경제적 정의를 넘어 백인 이성애자 중산층 중심의 균질성을 확대해나가는 `균질화`의 원리로 작동하게 되는 사회문화적 함의에 주목한다. 인종이나 성적 지향, 계급의 균질화 원리에 따라 공간을 재편하고자 하는 전지구적 자본의 촉수로서 젠트리피케이션이 성소수자 공동체 구성원들의 수행적 주체성, 그 집단적 투사와 실천으로 구성되는 공동체성과 필연적인 길항 관계에 놓인다면, 젠트리피케이션이라는 현상에 대해 신자유주의적 경제적 논리를 넘어서는 문화적·사회적·정치적 차원에서의 담론적 대응이 절실하다.

영어 초록

Studies on the East Village of New York City and its gentrification in the 1980s have been generally concentrated on the history of power struggle between the residents and the real estate capital that treated the neighborhood as new sources of interests. Using a few recent literature scholarships that tried to start conversation with sociological studies as stepping stones, this paper argues that the history of the East Village in the nineteen-eighties needs to be rewritten in the perspectives of the lesbian community that produced the area as its own space. One of the precious queer archives of the time, Sarah Schulman`s Girls, Visions and Everything, documents a lesbian artist community defined by its geography and performative practices. This article terms the collectivity of these lesbian avant-garde artists as “reflexivity,” following Scott Lash`s explanation of reflexive community. Gentrification, on the other hand, one of the major subjects from the former sociological studies, has been often defined mostly with the economic terms and later also with its cultural meanings, yet this study attempts to expand the demarcation of the word and redefine it as the invasion of the white heterosexual middle class sensibility of homogeneity both to the physical and emotional spaces of the others. As Schulman insists in her explications of “gentrified feeling” and “gentrified happiness” in The Gentrification of the Mind, this broadly redefined “gentrification” designates various tendencies of cleaning out the uncomfortable differences and otherness under the name of efficiency and self-contentment.

참고 자료

없음

자료문의

제휴사는 별도로 자료문의를 받지 않고 있습니다.

판매자 정보

한국학술정보(주)는 콘텐츠 제작에 도움이 되는 솔루션을 기반으로 풍부한 문화 콘텐츠를 생성하여 새로운 삶의 가치를 창조합니다.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주)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AgentSoft가 제공 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1980년대 뉴욕 이스트 빌리지 젠트리피케이션과 성소수자들의 `성찰적` 공동체 ― 새라 슐만의 『여자들, 꿈, 모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