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소설사』의 비판적 검토 -조선 후기 소설사를 중심으로-

등록일 2017.04.18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37페이지 | 가격 7,2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한문학회 수록지정보 : 한국한문학연구 / 65권
저자명 : 정길수 ( Chung Kil-soo )

없음

한국어 초록

본고에서는 새로운 소설사 서술을 위한 탐색 작업의 일환으로 金台俊(1905~1950)이 저술한 『朝鮮小說史』의 소설 개념과 조선 후기 소설사 서술에 초점을 두어 몇 가지 문제를 재검토해 보았다. 김태준은 모순적 상황 속에서 『조선소설사』를 집필했다. 舊小說과 近代小說을 맞세워 구소설을 단절의 대상으로 간주했으나 `구소설의 장구한 발전`을 추적해야 했다. 그리하여 구소설의 긍정적 가치를 찾기 위해 `진정한 소설`의 두 가지 요건을 제시했다. 첫째, 소설은 자국어로 자국 국민의 사상과 감정을 표현한 `국민문학`(향토예술)이어야 한다는 것, 둘째, 소설은 진실한 인생 문제와 접촉하여 `시민 이데올로기`, 곧 동시대인의 사상과 감정을 평이하고 아름답게 표현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두 가지 요건을 충족하는 대표작을 중심으로 조선 후기 소설사의 세 結節點이 제시되었다. 임진왜란과 병자호란 시기의 「홍길동전」, 소설의 `황금시대` 숙종 때의 『구운몽』,영·정조시대의 燕巖小說과 「춘향전」이 각 시기의 대표작으로 꼽혔다. 그러나 소설사서술 과정에서 김태준은 몇 가지 중요한 오류를 범했다. 첫째, 當代人의 소설 개념에 의거하여 소설 범주에 변화를 두는 유연한 방식을 취했으나 첫째 요건에 집착한 나머지 해당 시기를 대표할 만한 한문소설의 가치를 파악하지 못했다. 둘째, 작품의 의미를 정확히 읽어내지 못한 채 자신이 제시한 요건과 무관한 자의적 기준으로 작품의 가치를 평가하는 일이 발생했다. 셋째, 생산력의 발전 단계와 문학사의 관계에 대한 단선적인 파악으로 말미암아 오히려 자신이 걸작으로 꼽은 여타 작품들의 위상을 설명하기 곤란해졌다. 이상의 몇 가지 문제에도 불구하고 『조선소설사』는 훌륭한 소설의 요건, 곧 `당대의 현실에 착목하여 진실한 인생의 문제를 제재로 삼아 당대인의 사상과 감정을 진지한 방식으로 표현해야 한다`는 원칙을 제시한 점에서 조선 후기 소설사의 의미 있는 전개를 살피는 데 하나의 주요한 가치 기준을 제공한 것으로 평가된다.

영어 초록

Kim Tae-jun(1905~1950)`s History of Joseon Novels(first edition, 1933; revised edition, 1939) is the first Korean history of novels. Kim Tae-jun wrote this book in a contradictory situation. He regarded the old novel as objects of disconnection, but he had to trace `long development of the old novel`. Thus he presented two requirements of `true novel` for valuation of the old novel. First, the novel should be a national literature expressing the thoughts and feelings of its own people in its own language. Second, the novel should express a contemporary civic ideology which is related to a serious life problem. The three nodal points of the late Joseon novels were presented with representative works satisfying the two requirements. Hong Gil-dongjeon in Imjin War and Byeongja Horan(Second Manchu invasion of Korea) period, Guunmong in King Sukjong period-"Golden Age" of Korean classical novel-, Park Ji-won`s short stories in classical Chinese and Chunhyangjeon in King Yeongjo & Jeongjo period was selected as representative works of the times. Kim Tae-joon exposed several contradictory perceptions during describing the history of novels. First, he took a flexible way to change the novel category based on the novel concept of the contemporary person, but after sticking to the first requirement, he could not grasp the value of the Korean novels in classical Chinese which could represent that period. Second, there was a case of evaluating the value of a work based on an arbitrary criterion irrelevant to two requirements presented by himself, without reading the meaning of the work accurately. Third, it was difficult to explain the status of other works that he considered as a masterpiece because of the simple understanding of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stage of the development of material production and the history of literature. Despite some problems, History of Joseon Novels presented the principle of a classic novel - "We have to express the thoughts and emotions of the contemporary people about the life problem that closely coincides with the reality of the present day in a serious way". It provided the main value criterion for examining the development of history of novels in the late Joseon period.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조선소설사』의 비판적 검토 -조선 후기 소설사를 중심으로-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