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30년대 이무영 아동문학 연구

저작시기 2016.12 |등록일 2017.03.31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24페이지 | 가격 6,0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아동문학학회 수록지정보 : 한국아동문학연구
저자명 : 정진헌, 김승덕

목차

요약
Ⅰ. 들어가며
Ⅱ. 아동문학작품 활동
Ⅲ. 잡지 및 신문 작품 현황 및 내용
Ⅳ. 나오며
참고 문헌
abstracts

한국어 초록

이무영은 한국 근ㆍ현대문학사에서 농민소설가와 희곡작가로 알려진 인물이다. 본고는 이무영 작품 세계의 외연을 넓히고자 그동안 한국 문학사에서 소외되었던 1930년대 아동문학작품 활동에 주목했다.
이무영은 1929년 『조선일보』에 동화 「엿장사이야기」를 시작으로, 이듬해인 1930년부터 아동잡지 『별나라』에 아동소설 「어린영웅」과 수필 「오남매」를 발표한다. 그리고 1933년부터『어린이』에 아동소설 「장미꽃과 꾀꼴새」와 동극 「가난뱅이왕자」를 발표하며 아동문단에 참여를 보인다. 또한 1934년 『동아일보』 입사 후 애기네소설(유년소설)
19편과, 소년장편소설 「똘똘이」(총 72회), 유년동화 「복숭아」 등을 발표하며 1937년까지 아동문학작가로서의 길을 걸었다. 또한 1930년대 초 라디오 동화구연 프로그램에 참여해 동화를 낭송하며 아동문학의 발전에 기여하기도 했다.
이무영이 창작한 작품 내용을 보면 어린 주인공들의 모험담과 선행, 욕심에 대한 경계, 가난에 대한 연민의 정, 유년 시절 생활에 대한 단상들이 주를 이루고 있다. 특히 그가 『동아일보』 입사 이후 1935년에 연재한 애기네소설 ‘경재’ 시리즈는 유년들의 삶의 이야기를 사실적으로 그려냈다. 또한 1936년 2월 9일부터 5월 20일까지 총 72회에 걸쳐 연재한 장편소년소설 「똘똘이」는 청인(중국)에게 납치된 동생 복순이를 찾아 서울로 간 똘똘이와 그의 친구 수동이의 험난한 여정을 그리고 있는데, 이 작품은 14개의 에피소드들이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전체의 서사를 이끌어 가고 있어 아동문학의 대중성에 기여한 작품으로 평가된다.
이처럼 1930년대 이무영은 성인문단에서의 활동뿐만 아니라 아동문단에 참여해 신문 및 아동잡지에 동화, 아동소설, 동극, 애기네소설, 장편소년소설 등을 발표하며 아동문학의 발전에 일조했다고 볼 수 있다.

영어 초록

Lee, Mu-young is known as a peasant novelist and dramatist in the history of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literature. This paper is focused on children’s literature in the 1930s, which has been neglected in the history of Korean literature, in order to broaden the scope of the world of Lee, Mu-young’s works.
Starting with a fairy tale, Yutjangsayiyagi published in CHOSUN ILBO in 2919, Lee, Mu-young published a children’s novel, orinyoungwoong and an essay, Onammae in a children’s magazine, BYULNARA in the following year, 1930. Then he joined the circle of children’s literature by publishing a children’s novel, Jangmikkotgwa kkoekkolsae and a dramatic play, Ganabangyiwangja in EORINYI from 1933.
After entering DONG-A ILBO in 1934, also, he published 19 early children’s novels, a full-length juvenile novel, Ddolddolyi(a total of 72 times) and an early children’s fairy tale, Boksoongah, and walked a path as a children’s literature writer by 1937. In addition, he made a contribution to development in children’s literature by reciting a fairy tale in a radio storytelling program in the early 1930s.
Most of the works created by Lee, Mu-young contain adventure stories and good deeds of young main characters, the boundary of greed, a sentiment of pity for poverty and memories of life in childhood. In particular, an early children’s novel, ‘Gyeongjae’ series that he published in 1935 after entering DONG-A ILBO, describes juvenile life stories realistically.
The full-length juvenile novel, Ddolddolyi that he published serially 72 times from February 9th to May 20th 1936, shows a tough journey of Ddolddolyi that goes to Seoul for finding his younger sister, Boksunyi kidnapped by a Chinese man, and his friend, Sudongyi. In this novel, 14 episodes are organically connected and they lead the whole story. For this reason, this is rated as a novel, which contributed to the popularity of children’s literature.
As stated above, Lee, Mu-young played a role in development of children’s literature by working in the circle of adults’ literature, and publishing fairy tales, children’s novels, dramatic plays, early children’s novels and full-length juvenile novels in the circle of children’s literature at the same time.

참고 자료

없음

구매평가

판매자에게 문의하기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ㆍ다운로드가 되지 않는 등 서비스 불편사항은 고객센터 1:1 문의하기를 이용해주세요.
ㆍ이 자료에 대해 궁금한 점을 판매자에게 직접 문의 하실 수 있습니다.
ㆍ상업성 광고글, 욕설, 비방글, 내용 없는 글 등은 운영 방침에 따라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문의하기

판매자 정보

본 학술논문은 (주)누리미디어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AgentSoft가 제공 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1930년대 이무영 아동문학 연구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