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원의 자작삽화 연구

저작시기 2016.10 |등록일 2017.02.13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25페이지 | 가격 6,0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문학과언어학회 수록지정보 : 문학과언어 / 38권 / 5호
저자명 : 김정화

목차

1. 서론
2. 자작 삽화의 서술 배경
3. 박태원의 삽화 분석
4. 결론
참고문헌
초록
Abstract

한국어 초록

1930년대 대중문화의 확산은‘ 시각화’를 중심으로 확대되었다. 영화와 같은 영상매체 뿐만 아니라 텍스트로 구성된 인쇄매체 역시 독자들에게 볼 수 있는 이미지를 양산해냈기 때문이다. 특히 인쇄매체의 경우 텍스트라는 문자해독의 단계를 거치지 않는 이미지 생산을 통해 대중의 관심을 확보할 수 있었다.
인쇄매체에서 문자 텍스트를 이미지로 변환하는 대표적인 방법이 바로 삽화였다. 각 신문사에는 전문 삽화가가 소속되어 있었고, 신문의 모든 이미지를 생산해냈다. 신문연재 소설 역시 작품의 내용이나 구성에 맞는 그림을 삽화가가 담당하여 그리는 방식이었기 때문에 작가와 삽화가의 역할이 구분되어 있었다. 하지만 박태원은 텍스트와 이미지의 창작을 모두 감행한다. 자신의 소설에 삽입되는 삽화를 직접 그린 것이다.
박태원의 예술적 관심의 투영으로도 볼 수 있지만, 박태원의 자작 삽화는 작가가 작품을 어떠한 의도와 기법을 통해 시각화하였는지 살펴볼 수 있는 중요한 단서가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태원의 자작삽화에 대한 연구는 아직 미비한 것이 사실이다. 이에 본고에서는 박태원이 직접 그린 삽화에 주목하였다. 박태원이 직접 그린 삽화는 「적멸」(1930), 「반년간」(1933), 「제비」(1939)로 모두 세 편이다.
삽화는 문학 텍스트를 이미지로 시각화하는 작업의 일환으로, 텍스트의 시각화에 대한 모든 권한은 삽화가에게 있었다. 텍스트의 내용을 어떠한 기법으로 그릴 것인가에 대한 삽화의 방향성은 삽화가의 영향과 성향에 따라 다르게 나타날 수밖에 없다. 소설의 내용이나 등장인물, 배경, 서사 등을 어떻게 표현할 것인가의 문제는 삽화가에 따라 다른 방식으로 표현 및 구성된다. 그러므로 박태원의 자작삽화를 살펴보는 작업은 작품과 삽화의 관계, 그리고 텍스트를 작가가 어떠한 방식으로 시각화하고자 했는지에 대한 의도까지 파악할 수 있다. 박태원이 자신의 소설을 이미지로 구축하고 형상화하는 방식을 통해 그의 문학세계에서 삽화가 갖는 의미를 찾아보고자 한다.

영어 초록

The dissemination of popular culture in 1930s was expanded focusing on ‘visualization.’ Not only video media like movies but also text-composed print media managed to mass produce images that readers could see. In particular, in case of print media, it was possible to attract popular attention by producing images without going through an interpretation stage as in letters.
In print media, a representative way of converting letter texts to images was illustrations. In newspaper companies, there were associated professional illustrators, and they produced every image in the newspaper. Also, as for novels appearing serially in newspapers, since the illustrators were in charge of drawing illustrations fit for the content and composition, even though writers and illustrators had distinguished roles. However, Park Tae-won did carry out the creating works of texts and images for himself. He himself drew his illustrations inserted in his novels.
They could be seen as a cast shadow of his artistic concerns, but Park Tae-won’s own illustrations provided an important clue to explore through what intention and technique he visualized his work. Nevertheless, it is true that there have been few studies on his own illustrations. Thus, this study paid attention to Park Tae-won’s own illustrations. The illustrations directly drawn by Park Tae-won appeared in his three works including Jeokmyeol (1930), Bannyeongan (1933) and Jebi (1939).
Illustrations were part of a work visualizing literary texts into images, all the authority to have texts visualized in images belonged to illustrators. The directivity of illustrations how the content of text was drawn had to vary according to the influence and propensity of illustrators. Such matters as how the contents, characters, background and narratives of the novel were expressed and composed in different ways according to illustrators. Therefore, to explore Park Tae-won’s own illustrations was to grasp the relation between the work and its illustrations, and with what ways the author intended to visualize texts in his work. Through his way of constructing and embodying his novels with images, we can find the meaning of his illustrations in his literary world.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박태원의 자작삽화 연구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