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소설’과 생산소설 그리고 검열

저작시기 2016.06 |등록일 2017.02.08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33페이지 | 가격 6,0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현대소설학회 수록지정보 : 현대소설연구
저자명 : 이상경

목차

요약
1. 머리말
2. 신문사 기획소설로서의 『대지의 아들』
3. 대륙개척문학과 대지의 문학
4. 농민문학과 생산문학의 사이
5. 맺음말
참고문헌
〈Abstract〉

한국어 초록

본 논문은 일제 말기 이기영의 장편소설 《대지의 아들》이 조선일보사가 시국에 편승하면서 사세를 확장하기 위해 기획한 ‘기획소설’이라는 맥락에 주목하여, 작가가 당시 강요된 국책(國策)을 우회하는 방법과 작품의 의미를 밝히고자 했다.
조선일보사가 ‘대륙문학’ 창작을 위해 일부러 농민문학의 대표 작가인 이기영을 선택하여 모든 비용을 대주면서 만주를 ‘시찰’하고 쓰게 한 것이기에 이기영은 지주와 소작인 사이의 갈등을 보여주는 ‘방천살이’의 불합리성에 대해 기행문에서는 썼으나 ‘만주개척’의 밝은 면을 강조하는 국책을 의식하여 소설 속에는 넣지 못했다. 또한 일제가 요구하는 ‘왕도낙토’의 이념과 ‘황군’의 형상화는 소설 속에서 부수적인 것으로 처리했다. 그런가 하면 당시 일제가 요구한 생산문학의 이념 - 생산 확충과 노동의 기쁨 - 은 다른 인물들과 전혀 교섭이 없는 계몽적 인물의 설교로 처리하되, 자신이 이전 농민문학에서 추구해 오던 이상적인 인간형 - 헌신적이고 창조적인 농민 영웅 - 황건오는 살아 있는 인물로 형상화하여 소설 속에 제시하는데 성공했다. 즉 이기영은 기획소설로서 《대지의 아들》을 쓰면서 ‘말하지 못하는 것’을 관련 텍스트에 흘려 놓거나, ‘말하라고 시키는 것’에 대해 그것을 따르는 것처럼 하면서 그 핵심을 무화시키거나 그것에 편승하여 자신이 늘 생각해 오던 것을 한 번 말해 보는 식으로 국책을 우회했다
‘말하고 싶은 것’을 말하지 못하게 하는 기존의 검열에 더해서 말하고 싶지 않은 것을 ‘말하게 시키는’, 국책에 대한 협력이 강요되는 시대적 상황 속에서 작가 이기영은 《대지의 아들》에서 우회적으로 국책에서 벗어나거나 국책의 틈새에서 자신의 문학적 이상을 견지하고 발전시키고자 했던 것이다.

영어 초록

Taking into account that Lee Gi-young’s long fiction The Son of the Earth was published as a planned novel by the Chosun Ilbo, for the purpose of expanding its influence towards the end of the period of Japanese imperialism, this study examines the strategies employed by the author to bypass national policies and discusses the significance of the work.
Lee Gi-young, a major author of peasant literature, was appointed by the Chosun Ilbo to participate in the development of “continent literature.” The author was asked to observe Manchuria, and all costs incurred in the trip were covered by the company. While his travel essay described the irrationality of tenant farming conditions (brokers borrow land from Manchurian landlords for Korean tenant farmers, and the remaining products after subtracting rent and other production costs are divided equally between brokers and farmers) to highlight the conflict between landlords and tenant farmers, Lee Gi-young omitted this section from the actual novel because national policies at that time emphasized the positive aspects of Manchuria cultivation. In the novel, Japan’s concept of “a realm of peace and prosperity” and the materialization of the imperial army were left as secondary elements. The Japanese empire’s demand for production literature, with the key message being production expansion and the joy of labor, was simply fulfilled through a lecture given by an enlightening character who does not interact with other characters. The ideal character pursued by the author in past works of peasant literature, a devoted and creative farmer hero, was successfully presented in the novel in the character Hwang Geon-oh.
National policies at that time not only censored what people wanted to say, but also forced people to say what they had no intention of saying. Amidst such circumstances, Lee Giyoung solidified and developed his literary ideals by bypassing policies and manipulating gaps in imperialist laws.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기획소설’과 생산소설 그리고 검열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