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례적 행위와 삶의 진지함: 비트겐슈타인의 인류학적 사유에 대한 고찰

등록일 2017.02.07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29페이지 | 가격 6,4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동서철학회 수록지정보 : 동서철학연구 / 82권
저자명 : 김화경 ( Kim Hwa-kyung )

없음

한국어 초록

본 논문은 비트겐슈타인의 1930년대 초기의 저술들을 중심으로 그의 `인류학적 고찰방식`이라는 하는 새로운 사유의 흐름을 다루고 있다. `인류학적 고찰방식`은 철학적 주제나 문제들을 언어와 세계 사이의 논리적인 형식만으로 다루던 방식에서 벗어나서 인간의 삶과 관련된 모든 방면에서 다루는 것을 의미한다. 이런 점에서 비트겐슈타인의 인류학적 사유는 철학적 문제들에 대한 통시적, 다학문적, 통합적, 재생산적인 사유의 방식으로 문화비평으로서의 비트겐슈타인의 철학을 자리매김하는 새로운 전망을 제시한다. 비트겐슈타인은 언어로 표현될 수 없는 문제들은 그 문제들이 뿌리를 내리고 있는 언어 이전의 삶과의 연관성 속에서 고찰되어야 하고, 이런 고찰을 통해 말할 수 없는 것들은 인간의 본능적 행위 안에서 드러날 수 있음을 밝힌다. 따라서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전(pre)-언어적 행동방식과 삶의 문제들 사이의 연결고리들의 발견이다. 이러한 연결고리들은 주술이나 의례적 행위로 표현되는 원초적 반응, 즉 상징들이다. 의례적 행위는 그것을 수행하는 공동체 안에서 그 `의미심장함`이 공유됨으로써 설명의 대상이 아닌 세계관으로 주어진다. 이때의 `의미심장함`은 `놀라움에로 깨어남`이란 특별한 인간 정신을 요청한다. 세계와 인간의 삶 사이의 소통의 다리를 놓는 `놀라움에로 깨어나는 인간 정신`은 비트겐슈타인의 인류학적 사유의 연구 정신이며 그가 생각하는 진정한 학문의 정신이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비트겐슈타인의 인류학적 사유의 여정은 인간 조건으로서의 세계와 삶의 관계맺음이라는 삶의 진지함을 찾아 가는 심도 깊은 철학적 성찰의 과정이다.

영어 초록

This essay on Wittgenstein`s anthropological consideration uncovers a new train of thought by Wittgenstein with special emphasis on his writings in the early 1930s. The study on anthropological consideration escapes from a conventional way of dealing with a logical form between language and the world; it discusses philosophical problems from all aspects related to the lives of human beings. The anthropological thinking by Wittgenstein is a way of thinking which is diachronic, multidisciplinary, integrated, and reproductive, and it suggests to reconsider the philosophy of Wittgenstein as a cultural criticism. According to Wittgenstein, issues that cannot be expressed by language must be thought about in their relation with live as it exists before language. Through this kind of consideration the unspeakable can be revealed in instinctive actions by human beings. Therefore, in order to understand how language and the world is related, we have to discover connections between pre-linguistic modes of behavior and the issues in our lives. These connections are expressed by magic and ritual, in other words, by symbols. The essay demonstrates that rituals appear as a view of the world as their `meaningfulness` is shared within the community where they are performed. The `meaningfulness` demands a special human spirit which is called `awakening to wonder.` `Awakening to wonder` takes charge of the role as a way by which human beings can communicate with the world `which cannot speak`. For that reason, `awakening Human Spirit to wonder` may be called the core of Wittgenstein`s studies on anthropological thinking and the spirit of true study that he thinks of. In this regard, Wittgenstein`s voyage of anthropological thinking culminates in a deep philosophical introspection of the seriousness of life: the relationship between world and life as a human condition.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의례적 행위와 삶의 진지함: 비트겐슈타인의 인류학적 사유에 대한 고찰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