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논문 > 조선 후기 주자학과 양명학의 논쟁 - 정제두와 박세채 윤증 민이승 박심 최석정의 논쟁을 중심으로 -

저작시기 1999.01 |등록일 2003.07.10 | 최종수정일 2016.07.17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30페이지 | 가격 6,5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철학사상연구회 수록지정보 : 시대와 철학 / 10권 / 2호
저자명 : 김교빈(Kim Kyo Bin)

없음

한국어 초록

이 논쟁은 17세기 말에서 18세기 초에 걸쳐 한국 양명학이 성립되는 과정에서 일어난 논쟁으로서 당시 주자학이 점차 교조화되어 가던 상황에서 과감하게 양명학을 표방하고 나온 정제두와 그를 아끼는 학인들 사이에서 전개되었다. 이 논쟁은 관련된 사람들 모두가 서인이면서도 집권 세력인 노론에서 떨어져 나온 소론 계열이며 동시에 牛溪 成澤의 학맥에 속한다는 점이 매우 특이하다 이 논문은 본론에서 논쟁의 핵심 주제를 몇 가지로 나누어 다루었다. 첫째는, 양 진영이 각기 양명학을 어떻게 이해하였는지를 살피고, 이를 바탕으로 「古本大學」을 인정하는 정제두와 주희의 「大學章句」를 인정하는 나머지 논쟁 주체의 입장을 분석하였다. 둘째는, 格物致知와 致良知를 내세우는 두 주장에 어떤 차이가 있으며 궁극적으로는 양지 자체에 대한 이해가 어떻게 다른지를 학문 방법의 입장에서 분석하였다. 셋째는 知行의 관계에 대한 이해에서 先知後行과 知行合一의 차이를 밝히고 이러한 입장이 사회적 실천을 이해하는데 어떻게 다른 모습으로 드러나는지를 살폈다. 그리고 결론에서는 이러한 논쟁이 한국 양명학의 성립에 크게 기여하였다는 관점에서 논쟁이 갖는 사상사적 의미를 서술하였다.

참고 자료

없음

구매평가

판매자에게 문의하기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ㆍ다운로드가 되지 않는 등 서비스 불편사항은 고객센터 1:1 문의하기를 이용해주세요.
ㆍ이 자료에 대해 궁금한 점을 판매자에게 직접 문의 하실 수 있습니다.
ㆍ상업성 광고글, 욕설, 비방글, 내용 없는 글 등은 운영 방침에 따라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문의하기

판매자 정보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주)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AgentSoft가 제공 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lt; 논문 &gt; 조선 후기 주자학과 양명학의 논쟁 - 정제두와 박세채 윤증 민이승 박심 최석정의 논쟁을 중심으로 -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