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특집 : 유토피아인가 , 디스토피아인가 ? - 21 세기를 향한 전망 - > 특집 3 : 포스트모던 페미니즘과 유토피아 - 여성은 주체로서 가능한가 -

저작시기 1999.01 |등록일 2003.07.10 | 최종수정일 2016.07.17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25페이지 | 가격 6,0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철학사상연구회 수록지정보 : 시대와 철학 / 10권 / 2호
저자명 : 김성민(Kim Sung Min)

없음

한국어 초록

지난 수 세기동안 우리는 세계를 유토피아적으로 전망해 왔다. 진보와 발전으로 묘사되는 근대는 이성을 통해서 세계를 인식하고 지배할 수 있다는 믿음으로 점철되어 왔다. 또한 헤겔을 비롯한 철학자들은 주체성을 근대의 원리로 삼았다. 그렇다면 주체를 강조한 근대의 세계관이 비판받아야 할 이유는 어디에 있는가? 페미니즘의 시각에서 보자면 근대적 계몽이 인간과 자유를 외치긴 했지만, 정작 그 속에 여성은 없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근대의 남성 중심적 시각의 주체를 비판하자마자 페미니즘은 여성주체를 새워야 한다는 논리와 이것은 곧 본질주의일 수 있다는 딜레마에 빠진다. 포스트모더니즘은 이러한 여백을 공격한다. 포스트모더니즘은 차이와 다양성을 앞세우며 구성적 담론을 제안한다. 대표적으로 푸코는 인간에 대한 본질주의적 접근을 반대하면서 성격 특성이 본질적 성격이 아니라 사회적 관계 속에서 구성된 것이라고 말한다. 결국 여성주체를 어떻게 말할 것인가라는 주제는 대개 생물학적 본질주의에서의 주체론과 사회 구성론으로서의 주체론으로 환원된다. 결국 페미니즘과 포스트모더니즘의 결합 가능성은 주체와 해체 사이의 줄타기에 놓이게 된다. 이러한 딜레마를 극복하려는 한 예로 버틀러를 들 수 있다. 버틀러는 젠더 패러디를 통해 주체와 해체 사이의 딜레마를 극복하려고 시도한다. 버틀러는 몸의 개념과 경계를 통해서 성과 젠더를 논하고 있지만 그 의도가 무엇인지는 불분명하다. 포스트모던의 전략이 유효한 부분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해체의 전략이 해방을 담보하지는 않는다. 여성 없이 여성을 논하는 것은 내용 없는 추상적 형식에 불과하다. 여성주체를 논하기 위해서는 그것을 형성하는 물적 토대와 이데올로기가 어떻게 섹슈얼리티 장치와 만나게 되는지를 인종, 민족, 계급, 국가, 세계체제 등의 범주와 관련하여 살펴 보아야 한다.

참고 자료

없음

구매평가

판매자에게 문의하기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ㆍ다운로드가 되지 않는 등 서비스 불편사항은 고객센터 1:1 문의하기를 이용해주세요.
ㆍ이 자료에 대해 궁금한 점을 판매자에게 직접 문의 하실 수 있습니다.
ㆍ상업성 광고글, 욕설, 비방글, 내용 없는 글 등은 운영 방침에 따라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문의하기

판매자 정보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주)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AgentSoft가 제공 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lt; 특집 : 유토피아인가 , 디스토피아인가 ? - 21 세기를 향한 전망 - &gt; 특집 3 : 포스트모던 페미니즘과 유토피아 - 여성은 주체로서 가능한가 -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