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 역사속의 유토피아 - 2000년대를 향한 반성 - : 유토피아와 이데올로기

저작시기 1999.01 |등록일 2003.07.10 | 최종수정일 2016.07.17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24페이지 | 가격 5,9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철학사상연구회 수록지정보 : 시대와 철학 / 10권 / 1호
저자명 : 김범춘

없음

한국어 초록

역사적으로 마르크스주의 내부에서 유토피아 논의가 별다른 위치를 차지하지 못한 까닭은 아마도 마르크스주의 진영 내에서는 자신들의 이론체계가 `과학적` 연구를 통해 발견한 사회·역사의 법칙을 제시하고 있다고 생각하였기 때문일 것이다. 반면에 반대 진영에서는 오히려 마르크스주의를 유토피아라고 격렬하게 비판해왔는데, 그 비판의 초점 이 포퍼처럼 역사발전 `법칙`에 맞춰지는 경우도 있었고, 정치적이고 이데올로기적인 공세로서 공산주의의 미래상이나 프롤레타리아트의 궁극적 승리, 국가의 소멸과 같은 부분적인 주제에 놓여지기도 했다. 이 글은 마르크스가 유토피아를 사회주의의 전개 과정에서 `현실성`을 결여한 초기 사회주의자들의 도덕적이고 인간주의 적 인 측면과, 사회주의 진영 내에서의 다양한 분파들의 이해관계, 그리고 부르주아 진영의 계급 지배를 옹호하는 이데올로기를 공박하는 세 가지 측면에서 사용하고 있음을 보이고자 한다 그리고 마르크스주의가 `과학` 이고 다른 여타의 이론들은 잘못된 지식으로서의 `이데올로기` 라는 구도에서 유토피아론을 다루는 것이 아니라, 마르크스 또는 마르크스주의의 유토피아 비판 역시 자신들의 이론적이고 신념적인 체계라는 의미에서 하나의 이데올로기라는 구도를 택할 것이다. 말하자면 세계를 이해하는 다양한 시각을 일방적 관점에서 거부하기는 어려우므로, 마르크스의 이론체계와 다른 이론체계들 사이의 차이점에 주목하고자한다 그리고 이 차이점이 실천`과 `현실성`, `사회 이행의 문제` 에서 성립하는 것임을 보이고자 한다 덧붙여서 이데올로기나 유토피아적 논의가 이제 종언을 맞이했다는 주장자체도 우리 시대의 한 이데올로기라는 점을 드러내고자 한다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특집 / 역사속의 유토피아 - 2000년대를 향한 반성 - : 유토피아와 이데올로기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