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 고자의 성실

저작시기 1998.01 |등록일 2003.07.10 | 최종수정일 2016.07.17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29페이지 | 가격 6,4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철학사상연구회 수록지정보 : 시대와 철학 / 9권 / 1호
저자명 : 손세제

없음

한국어 초록

고자는 이제까지 지식의 선택성 문제에 의해 맹자의 쪽에서 맹자의 주장을 돋보이게 하는 존재로만 이해되고 평가되어 왔다. 그러나 고자를 적극적으로 옹호하는 입장에서 보면, 고자에게도 주목할 만한 것들이 있고. 또 중국의 고대 사상사의 일반적인 경향과 달리 획기적인 면도 있다 예를 들어 고자는 `성`을 생의 본능`에 한정하는 위에서, 도덕적 행위를 가능하게 하는 소질(`仁`)과 외적인 도덕 규범(`義`)을 구분한다. 그런데 이런 구분은 맹자나 기타 다른 고대의 사상가에서는 발견할 수도 없고. 또 그들의 사상 체계 위에서는 성립할 수도 없는 것이다. 고자는 인간의 도덕적 행위를 인간의 내적 소질인 `인`과 사회적 필요에 의해 제정된 규범인 `의`의 결합에 의해서 성립한다고 생각했는데. 이런 태도는 도덕적 행위를 오직 인간의 내적 속성으로만 설명하는 맹자나 외적 강제에만 호소하는 순자에 비해 환경적 요인과 인간의 소질을 아울러 고려했다는 점에서 매우 합리적인 면이 있다 이런 점에서 고자의 성설은 `사실의 규명`이란 차원에서 달리 평가되어야 하지 않을까 한다. 비록 개념의 사용에 약간의 문제가 있기는 하지만, 고자에게는 `생의 본능`과 아직 행위로 발현되지 않은 상태라서 `도덕적`이라고 말할 수는 없지만 교정을 통해 도덕적인 것으로 변화될 수도 있는 소질 (`仁`)간의 구분이 있었고, 또 그것과 사회의 보편적 도덕률(`義`) 및 그 관계에 대한 분명한 이해와 분별 기준이 있었다. 다만 문제는 지식의 선택성 문제에 회생되어 그 학설이 정당한 평가를 받지 못했다는 것인데 이 점에 대해서는 차후 보다 많은 그리고 정확한 연구가 있어야 할 것 같다.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더보기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논문 : 고자의 성실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