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문학 : 유럽 최초의 신정가 “Rama”( Gerard de Nerval )

저작시기 1998.01 |등록일 2003.07.10 | 최종수정일 2016.07.16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13페이지 | 가격 4,8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불어불문학회 수록지정보 : 불어불문학연구 / 36권 / 1호
저자명 : 정광흠 ( Kwang Heam Jeang )

없음

한국어 초록

네르발의 14행시 "Erythre′a"의 첫 번째 절 속에서 "Reparais!"라는 주술명령의 시적표현은 신과 인간의 창조개념에서부터 유래하는 신비적인 의미로 인식되고 있다. 더우기 "청옥기둥"으로 표현된 재탄생 혹은 절대적인 힘에대한 기대감은 최초의 인간세상의 창조로부터 주어진 잔혹한 역사의 흐름을 쇄신하는 새로운 인간세계의 재창조를 의미한다. 그렇다면 "산비둘기(ramier)"라는 은유적 표현 이면에 이어지고 있는 또다른 시적의미란 무엇일까? 네르발은 인류역사에 존재하고 있는 가장 오랜 고대신화들을 통해 재창조의 개념을 빌려오고 있다. "Reparais!"의 주술적 힘은 인간세상과 신의 세계에 관한 재창조로 연결되는 동시에 신들과 인간사이의 불가분한 본성적 조화관계를 들추어 낸다. 주신에 의한 영혼의 재주입 혹은 신의 변형으로서 청옥기둥의 재출현에는 인간세상과 신들사이의 잔인한 전쟁으로 혼란에 빠진 세상을 구제하려는 네르발의 개인적 희망이 스며들어 있다. 이점은 결국 "Rama"라는 비실사적인 유럽최초의 신정가에서 찾아볼 수 있을 것이다. 위의 14행시 속에서 "Ram"은 의인화되어 "Rsm/iers"로 표현되면서 원래의 뜻외에 또다른 어원상의 신화를 가진 "Rama"라는 신비적 인물에 연결되어 있다

참고 자료

없음

구매평가

판매자에게 문의하기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ㆍ다운로드가 되지 않는 등 서비스 불편사항은 고객센터 1:1 문의하기를 이용해주세요.
ㆍ이 자료에 대해 궁금한 점을 판매자에게 직접 문의 하실 수 있습니다.
ㆍ상업성 광고글, 욕설, 비방글, 내용 없는 글 등은 운영 방침에 따라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문의하기

판매자 정보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주)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AgentSoft가 제공 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불문학 : 유럽 최초의 신정가 “Rama”( Gerard de Nerval )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