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념물을 둘러싼 기억의 정치와 집단 정체성 -거창사건의 위령비를 중심으로

등록일 2016.11.16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29페이지 | 가격 6,4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사회사학회 수록지정보 :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 78권
저자명 : 한성훈 ( Sung-hoon Han )

없음

한국어 초록

민간인 학살에 관한 기념물은 국가에 의해 은폐되거나 조작된 채 공식기억으로 인정되지 않은 전쟁 중의 국가폭력을 다룬다. 기념물과 기억의 방식은 상호 밀접한 맥락을 갖고 있다. 기념물은 사라져 가는 개인들의 기억을 눈에 보이는 가시적인 형태로 드러내기 때문에 집합적 경험의 원형으로 재현된다. 그리고 기념물의 상징체계는 곧 집합 정체성 형성과 관련을 맺는다. 1960년4 · 19 이후 건립된 거창사건 위령비는 피해자들의 집단 기억과 정체성의 표상이다. 그러나 5 · 16 군사쿠데타 정권은 위령 비문의 일부 내용을 지웠고 땅에 묻었다. 그것은 피해자들의 기억을 통제하기 위한 것이었고, 죽은 사람들이 빨갱이가 아니라는 사실을 국가는 인정하지 않게 되었다. 박정희 군사정권은 사건의 공식적인 기념물과 공간을 해체하고 자신들의 쿠데타를 정당화하기 위해 피해자들을 빨갱이 가족이라며 재판에 세웠다. 군사정권은 위령비와 함께 학살사건을 은폐하였고, 박정회는 쿠데타의 성공과 자신의 좌익경력을 묻으려고 기억의 정치에 개입했다. 이처럼 반공정권은 대항기억의 매개물로서 민간인 학살 기념물에 대해정치적으로 개입하였다. 위령비는‘학살당한 사실’을 기억하고자 하는 피해자들의 집합의식을 형성하는 사회적 틀이 된다. 위령비 건립을 둘러싸고 유족들은 죽은 사람들이 빨갱이가 아니라고 국가에 투쟁하였고, 한편 반공이데올로기에 순웅하는 정체성을 보여주었다. 그러므로 유족들의 집단 정체성 회복은 현재 박산골에 쓰러져 있는 위령비를 국가가 나서서 바로 세우는 것이다. 민간인 학살 기념물은 한국전쟁과 관련된 우리 사회의 반공정치를 극복할 수 있는 사회적 틀이다. 또한 민간인 학살에 관한 기념물은 여태까지 국가주도의 공식기억에 대항하는 기억투쟁의 일환이 되기도 한다. 기념물에 관한 피해자들의 집합기억과 정체성은 국가폭력 행위에 대한 기억의 정치를 바로잡고, 피해대중의 올바른 정체성을 형성하는데 의미가 있다.

영어 초록

This Papers is going to explain the Politics of Memory and the Collective Identity of Geochang massacre’s Victims. For the purpose, this papers investigate the monument of memorial Geochang massacre. Since the end of the Korean war, Victims insisted on the stone monument to establish in place of Baksangol. Now I would like to suggest a few subjects for researches on the struggle of between the bereaved family of Geochang and the military regime. First, the military authorities intervened politics of memory of Geochang massacre in order to justify the military coop and cover up the fact that general Park’s a left career. General Park Junghee ordered to restrict the people of the National Guidance of Alliance (Kukmin Bodo Yonmang) and the left after the military coop in 1961. He also demolished the monument of Geochang massacre. Second, the bereaved of Geochang massacre had collective memory and identity by the monument as long as they were conflict with the military authorities. They had two sort of collective identity, anticommunism ideology and democratization. They were similar to the actual facts and examination of Geochang massacre and a pro-democracy movement. Third, the path to retrieval the collective identity of the bereaved of family is the Administration restore the monument of Geochang massacre in Baksangol. Because it ruined by the military regime.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기념물을 둘러싼 기억의 정치와 집단 정체성 -거창사건의 위령비를 중심으로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