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구지도(?矩之道)를 통한 다문화사회 소통·융합의 예(禮)실천방법 연구

등록일 2016.11.08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27페이지 | 가격 6,2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충남대학교 유학연구소 수록지정보 : 유학연구 / 36권
저자명 : 김창경 ( Kim Chang-gyung )

없음

한국어 초록

2014년 12월 한국내 체류외국인은 179만7618명으로 총인구의 3.5%를 차지하였다. 이는 2003년 67만 명이었던 것에 비해 2.5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또 2015년 10월말 현재 북한이탈주민의 남한거주자 현황은 28400여명에 이르는 등, 다양한 외국인 증가추세의 한국사회는 다문화사회로 이행하고 있다. 더불어서 국내유입의 이주민들과 내국인들과의 문화, 교육, 경제 등에서 발생하는 갈등은, 더 이상 간과할 수 없는 복합적인 사회문제로 제기되고 있다. 이러한 문제들의 핵심에는 기존의 전통적 사회구성원들과 이주민 구성원들과의 소통과 융합의 문제가 가장 큰 문제라고 할 수 있다. 본 연구는 그 해결책의 하나로서 다문화사회 구성원들 사이의 행동양식의 준거가 될 수 있는 예실천 방법에서 찾고자 한다. 이에 유가 전통의 왕도실천법인 『대학』 ``혈구지도``를 통해, 21c 현대 한국 다문화사회의 시의(時宜)에 맞으면서 소통·융합하는 예 실천 방법론으로써 접근하고자 한다. ``혈구지도``에는 고금(古今)과 동서(東西)를 관통하는 예학의 본질적 가치를 담지하고 있으면서도, 전후좌우상하의 네트워크적인 예실천 구조를 지녀서, 현대인에게 통섭의 실천방법으로써 구체적인 실용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본 연구의 목적은 혈구지도를 통한 유가철학의 예실천 방법은 현대사회 인간관계에서의 상호 소통·융합하는 행동양식의 준거로써 적용되어질 수 있음을 밝히는데 있다. 이는 다문화시대 한국사회 구성원들의 상호평등하고 조화로운 예 실천에 대한 교육효과와, 향후 통일한국 사회통합에 있어서 소통·융합의 행동양식 준거로서 예실천 활용방안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

영어 초록

Aliens in Korea in December 2014, 179 million 7618 members of the nation`s total population of 3.5 percent of the procedure. It was more than 2.5 times higher than 67 million 2003. Korean society is rapidly becoming a multicultural society due to the increasing numbers of all kinds of foreigners, including the 28,400 North Korean defectors who were living in South Korea as of the end of October, 2015. This phenomenon results in conflicts of culture, education, and economy between immigrants and local residents, giving rise to complex social problems which cannot be overlooked. At the core of this matter is the issue of communication and harmony between traditional members of society and immigrants. The aim of this study is to find a solution by observing decorum as a criterion of behavior patterns during interactions between members of a multicultural society. I aim to study the use of practicing decorum to facilitate communication and harmony according to the principle of Huyl-Gu from Daehak, a Confucian scripture on the ruling principles of royalty, which can be used to understand the modern, multicultural Korean society as well. It is possible to see that the principle of Huyl-Gu can be used as an ethics guide for facilitating harmonious interactions in many ages and countries because it promotes the essential value of decorum, which is an ideology pervasive in all social networks in human society. The ultimate aim of this study is to show that the principle of Huyl-Gu influenced the practicing of decorum in Confucianist societies during the warring states period, Neo-Confucianism during the Song Dynasty, and rules of decorum in the Chosun Dynasty. Also, I intend to show that the principle of practicing decorum in Confucianism can be viewed as a criterion of behavior for communication and harmony in human relations in modern society. It seems to be effective in education for social equality, practicing harmonious decorum among members in the multicultural society of contemporary Korea, and in viewing the practicing of decorum as a criteria of behavior for communication and harmony, which could help lead Korea toward social integration in the unified Korea of the future.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혈구지도(?矩之道)를 통한 다문화사회 소통·융합의 예(禮)실천방법 연구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