氣論의 二重的 체계에 관한 고찰 - 사혁의 氣韻生動論의 관점에서

저작시기 2016.08 |등록일 2016.11.07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26페이지 | 가격 6,4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동양예술학회 수록지정보 : 동양예술 / 32권 / 160 ~ 185 페이지
저자명 : 설경희

없음

한국어 초록

본고는 철학과 미학에서 唯物主義와 唯心主義로 二分化되는 체계를 謝赫 氣韻론의 氣와 연관하여 기론의 이중적 체계와 그 실태를 고찰한다. 氣論을 객관적ㆍ주관적 ‘氣’, 또는 물질적ㆍ정신적 ‘氣’, 즉 唯物主義와 唯心主義의 분해적 관념에서 역대 기론을 중심으로 고찰하여 그 심미적 사유체계를 분석한 결과 유물주의적 ‘氣’와 유심주의적 ‘氣’는 양방의 내적 연관성 없이 한 방면으로서는 예술의 심미적 목표에 도달할 수 없다는 결론에 이른다. 그러한 문제의 사유는 결국 인간의 심미적 의식체계가 자연 중심이냐 인간 중심이냐의 문제로서 예술과 미학은 유물주의ㆍ유심주의의 정신적 해방에서 우주만물의 생명리듬을 和諧的으로 표현하는 총체적 관념의 氣論이 되어야 함을 밝히고 있다. 우주자연의 법칙이 인간의 지적활동인 道ㆍ心ㆍ性ㆍ情ㆍ神ㆍ意ㆍ氣ㆍ理ㆍ德 등 예술성의 ‘氣’로 발전하는 미학범주와 만나서 또 다른 형식을 무한으로 창조해낼 수 있는 열쇠는 화해해야만 실제로 만물을 生하는 것이며, 그것이 기운을 내재하는 공정이 되는 것이다. 하나의 작품은 物ㆍ我, 主ㆍ客, 心ㆍ景, 心ㆍ物, 情ㆍ景, 意ㆍ境의 통일을 이룬 和諧만이 예술이 예술 될 수 있게 하고, 예술가가 추구해야할 높은 수준의 境界에 도달할 수 있다. 따라서 예술과 미학상의 ‘氣’는 분해적 관념의 氣論이 아니라, 唯物ㆍ唯心이 상호 결합되는 총체적 관념의 和諧論적 氣論이 되어야 사혁의 氣韻生動論에 부합될 수 있으며, 인간과 자연의 조화를 체득하여 자연과 인간이 합일되는 최고의 경계인 天人合一로 나아갈 수 있다.

영어 초록

This study investigated the duplex system and the actual condition of the theory of energy relating the system which is classified into materialism and spiritualism in philosophy and aesthetics to the energy in Xiehe’s theory of atmosphere. It also categorized the theory of energy into objective energy and subjective energy or material energy and spiritual energy. In the concepts of understanding materialism and spiritualism separately, it analyzed the aesthetic thinking system. As a result, it arrived at a conclusion that either material energy or spiritual energy cannot reach the aesthetic objective of art. In addition, it determined that art and aesthetics concerned about which human’s aesthetic conscious system is based on between nature and human should spiritually deviate from the concern about choosing materialism or spiritualism, and art and aesthetics should be the theory of energy as an overall concept that harmoniously expresses vital rhythm of universe. The harmony, which achieved the union of things and myself, subjective and objective, mind and scenery, mind and things, scenery and emotion, and will and boundary, can make an artwork art itself, and it can make an artist reach the high boundary that an artist should pursue. Therefore, the energy in art and aesthetic should be understood not through the theory of energy that understands the concept of energy separately but through the theory of a harmonious energy as an overall concept. Then, it can be satisfied with Xiehe’s theory that atmosphere is full of vitality, and an artist can reach the highest boundary that heaven and human unite by acquiring the harmony of human and nature.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氣論의 二重的 체계에 관한 고찰 - 사혁의 氣韻生動論의 관점에서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