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서와 화해, 잊기의 윤리학

저작시기 2013.12 |등록일 2016.08.26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31페이지 | 가격 6,0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현대소설학회 수록지정보 : 현대소설연구
저자명 : 이미란

없음

한국어 초록

본고는 소설이 인간의 자유로운 삶을 위한 진실의 증거가 되어야 한다는 이청준의 창작론이 소설 안에서 ‘용서와 화해’라는 구체적인 주제의식으로 어떻게 형상화되고 있는지를 살펴보았다. 이청준은 이 주제의 천착을 통해 ‘용서와 화해 그리고 잊기’의 윤리학을 이야기한다. 이청준은 연작 <남도사람>에서 자신의 눈을 멀게 한 아비의 회한을 껴안고 용서하면서 소리를 얻고, 그 소리를 통해 영혼의 자유를 얻은 인물을 통해 삶의 자유와 용서가 불가분의 관계임을 이야기하기 시작한다. 그는 나아가 <비화밀교>에서 공동체적 용서의 제의를 보여줌으로써 용서가 인간 공동체의 사랑과 자유를 회복하고자 하는 소망임을 드러내는데, 그러나 말미에서는 이러한 공동체적 사랑과 용서로서는 더 이상 품을 수 없는 대립과 갈등 상황이 있음을 암시하고 <벌레 이야기>를 통해 이를 보여준다. <벌레 이야기>는 용서의 대상자가 용서의 자리 밖에 서있는 상황을 이야기한다. 이를 통해 이청준은 용서가 가해자가 자기의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며 피해자가 그것을 받아들이고 용서하는, 인간끼리의 화해의 윤리학이 되어야 함을 보여준다. 그런데 용서의 대상자가 전혀 용서받을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면 어떻게 해야 하는 걸까? <숨은 손가락>에서 이청준은 이 경우에도 잘못을 저지른 사람들을 처벌하는 정의 모델이 인간의 원초적인 복수심을 추동할 뿐, 공동체의 공존을 가져올 수 없음을 이야기한다. 이청준은 잘못된 과거에 대한 화해의 모델로서 <가해자의 얼굴>을 통해 ‘가해자 의식’을 내어놓고, <흰옷>에서는 이러한 가해자의 자리에서 ‘과거를 기억하고 이야기하기’가 화해의 실마리가 됨을 제시한다. 그리고 <신화를 삼킨 섬>에서는 굿을 적극적인 소재로 활용하여 ‘기억하고 이야기하기’가 보통사람들이 삶을 지탱해오고 있는 지혜의 힘인 ‘해원(解寃)’에 이를 수 있음을 보여준다. 이청준은 여기서 한걸음 더 나아가 <지하실>을 통해서 ‘잊어주기’의 관용을 요구한다. ‘뉘우치는 가해자의 정서’로서 서로의 잘못을 인정하고 이해하며 그리고 잊어주는 것이 용서와 화해의 먼 길을 가는 법이라고 이야기하는 것이다. 이청준이 말하는 ‘용서와 화해 그리고 잊기’는 무조건적인 용서와 화해의 방식이 아니라 진정한 자기 참회와 속죄에 의해 궁극적으로 이르러야 하는 ‘감싸기’의 넉넉한 윤리적 태도로 제시된다.

영어 초록

Starting from the premise that Lee Chuong-Jun`s core creative writing theory is that a novel must to be a truthful evidence for free human life, this paper examines the process of forming the concrete themes of ``forgiveness and reconciliation`` in his creative writing theory. The serious theme of forgiveness in <Southern Province People> series (1976-1981)goes to probe itself through the works of <Secret Fire Esoteric>(1985), <Bug Story>(1985), <Hidden Finger>(1985), <Victim`s face>(1992), White Cloth(1994), The Island of Swallowing Myth(2003), <An Underground Room>(2005). Trough above-mentioned works Lee Chuong-Jun asks and probes the problem how the forgiveness and reconciliation have to be done. The courses result in the ethics of forgiveness, reconciliation and forgetting. But the ethical attitude of ``covering`` can be reached conclusively, not as unconditional forgiveness and reconciliation, but only through confession and atonement. By searching the inner stream of Lee Chuong-Jun`s later novels, his directions from speech to sound, from history to myth, and furthermore that he pursues ``remembring and telling`` together as the evidence of ``forgiveness and reconciliation`` for free human life can be illuminated.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용서와 화해, 잊기의 윤리학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