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10년대 이광수 소설의 개인과 인류

저작시기 2011.04 |등록일 2016.08.26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29페이지 | 가격 6,0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현대소설학회 수록지정보 : 현대소설연구
저자명 : 손유경

없음

한국어 초록

이 글은 이광수 소설에 나타난 계몽적 주체의 내면을 재조명하기 위해 이광수의 1910년대 장·단편소설들을 상호텍스트적 관점에서 고찰한다. 「어린 희생」부터 「김경」에 이르는 이광수 초기 단편소설은 인류애를 열망하는 주인공을 내세우되 그것을 소외된 자기 자신이나 타자(희생양)와의 길항 관계 속에서 묘사한다는 특징을 보인다. 『무정』은 인류애로까지 비약한 희생정신의 빛과 그림자를 교차시켜 보여준 초기 단편들에 공명하면서, 이형식을 민족이라는 공동체의 ``호명 이후에 남는`` 주체로 형상화한다. 김경, 이형식, 그리고 윤광호 등은 개인적 욕망을 억압함으로써 보다 숭고한 공적 가치를 실현할 수 있다고 믿으면서도 채워지지 않는 내면의 空洞으로 인해 줄곧 고통받는다. 이들이 인류를 사랑했는지는 확신하기 어렵지만, 이들에게 동무가 없었던 것만은 확실하다. 동무가 없다는 공통점을 지닌 이들의 번민과 비애는, 인류애라는 보편적 사랑의 감각이 풍미하던 1910년대에, 헌신적인 선각자는 선각자대로 무정한 세상의 희생양은 희생양대로 철저히 혼자였다는 사실을 웅변한다. 사적인 것의 고유함과 개인적 욕망을 추구하는 일이 인류애라는 ``추상적이고 미지근한 감정``을 숭앙하는 데 비해 턱없이 사치스러운 것으로 받아들여지던 이 시기에 이광수는 사적인 것의 자리를 찾기 위해 방황하는 인물의 내면을 충실히 형상화해 놓았다. 동포나 인류라는 추상적 범주는 개인을 보편의 지평으로 비약하게도 하지만 그를 우주의 티끌처럼 보잘것없는 존재로 위축시키며 개인의 숨을 곳을 박탈하는 위력 또한 갖고 있다. 개인에서 민족으로, 또다시 인류로 상승하려는 열정적 주체에게, 이 열정적 추구 이후에도 ``남는`` 사적인 것의 가치란 과연 무엇인가. 1920년대 문학 장에서 새롭게 태어날 ``개인``과 ``내면``을 선취하며 이 문제에 답한 소설가 이광수는, 적어도 1910년대에는, 계몽주의적 작품을 쓰지 않았다.

영어 초록

This paper explores Yi Kwangsu`s literary works in 1910`s by focusing on their intertextual features in order to reexamine the inner world of enlightened subject. From “Little Sacrifice” to “Kim Kyung” Yi`s short stories are characterized by their narratives in which the heros are not only anxious to keep humanitarianism but they also really want their own love and private lives. Resonating with those previous texts that depict dual aspects of the heros` sacrificial spirit, The Heartless develops the more dramatic narrative where the humanitarianism and self-love are conflicting each other. In this sense, Lee Hyung-sik, the hero of The Heartless, is not so much a subject interpellated by nation (as the imagined community) but a subject ``after`` this interpellation. Enlightened subjects such as Kim Kyung, Lee Hyung-sik and Yoon Kwang-ho in Yi Kwangsu`s texts believe that they can realize sublime public ideal through oppressing their private desire. However, they tend to confront with many problems caused by individual desire that return. Their anguish and pain play an vital role in symbolizing the inner struggle of the enlightened subjects and their great efforts to maintain their private lives.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1910년대 이광수 소설의 개인과 인류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