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대 전환기 소설에 나타난 반제국주의사상과 정치이념 연구

저작시기 2003.04 |등록일 2016.08.26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25페이지 | 가격 6,0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현대소설학회 수록지정보 : 현대소설연구
저자명 : 채진홍

없음

한국어 초록

본 연구에서는 제국주의와 정치이념의 상호축의 핵심을 민중과 지배층의 피억압과 억압의 관계, 그리고 그 관계의 국제적 병행 구조를 한국 근대 전환기 소설을 통해 파악했다. 이러한 문학과 사회의 상동관계를 분석하는 과정에서, 정치·경제 세력이 성장하지 못해서 실패했다는 한국의 근대사가 결코 실패한 역사가 아니라는 역설을 발견했다. 적어도 자국의 독점적인 정치·경제 세력을 내세워 인류가 인류를 침탈 지배하는 범죄는 저지르지 않았기 때문이다. <혈의루>와 <銀世界>에서는 그런 범죄현장과 제국주의 지배질서의 각축장이 될 수밖에 없었던 나라의 운명과 원인이 암시되어 있다. <금슈회의록>에는 그 원인이 조선조 봉건지배체제의 폐해와 쇄국정책으로 명시되어 있다. 당시 그러한 제국주의 침탈 정책을 이해하는 입장은 지배층과 민중간에 분명한 차이가 있었고, 그것이 반제국주의 사상과 정치이념의 상동관계를 규명하는 본 연구의 단초였던 터다. 지배계층에서는 주로 친일주의·존서주의 쪽으로 기울었고, 민중 계층에서는 반일주의와 반서양주의 입장을 견지했던 것이다. 그러나 서구 제국주의 기만 정책을 정확히 이해하지 못한 건 양쪽 모두 같다. 특히 당대 ‘일반 국민’들은 한일 관계의 속임수는 알 수 있었지만, 그 원조였던 서양 제국주의와 일본제국주의의 관계까지 간파할 여력이 없었던 것이다. <車夫誤解>와 <요지경>은 민중의 입장에서 그 점을 풍자한 대표적인 작품이다. 거기에서는 제국주의 지배질서가 만들어낸 냉소주의 형태와, 그것을 야유하는 식민지 피지배국 ‘일반 국민’들의 냉소를 동시에 발견할 수 있다.

영어 초록

In this thesis, I have analyzed the core of the inter-axis of imperialism and political ideology in the point of the relation between the oppressor and the oppressed, and the international parallel structure of such relation through the reading of modern Korean novels. In the process of doing its homological work, I found the paradoxical proposition, that is, the failure of modern Korean history wanted of independent political and economical power is never failure history. It is because of not being on that historical process the crime of which men violate men and men oppress men through their monopolizing political and economic power. Heoleldthe Blooded Tears) and Eunseke(the Silver World) vividly suggests such crime-spot and the destiny of Korea fallen into the arena of competition by oppressive imperialism. Its cause manifested in Keumsuhoelodthe Conference of Birds and Beasts) is the feudal system and the policy of excluding foreigners in Chosun society. The oppressor s position of the understanding of invasive imperialism is different from the oppressed s in that period. The favoring of Japanese imperialism and the longing for western culture are the oppressor s and anti-Japanese imperialism and anti-Western culture are the oppressed`s. But the problem in the case of the western culture is special. Both of the oppressor and the oppressed could not see accurately the deceiving policy of western imperialism. It is satirized in Keobuohae(the Misunderstanding of a Cabdriver) in the view of the oppressed. In this work we can spontaneously see the sneer of the oppressor and the oppressed. The imperial oppressor produced this sneer form and the oppressive people in the colonized country were ruined by this form and sneered at the oppressor in this form. Yojkeong(the Kaleidoscope) is the typical work showed the real relation of the western imperialism-Japanese imperialism-Daehanjekuk through the structure of humor story.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근대 전환기 소설에 나타난 반제국주의사상과 정치이념 연구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