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세기부터 13세기까지 사제 복장

저작시기 2016.06 |등록일 2016.07.12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39페이지 | 가격 6,0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광주가톨릭대학교 신학연구소 수록지정보 : 신학전망
저자명 : 안봉환

목차

국문 초록
Ⅰ. 들어가는 말
Ⅱ. 11-13세기의 시대적 배경과 의복 문화
Ⅲ. 11-13세기의 교회 문헌
Ⅳ. 나가는 말
참고문헌
Abstract

한국어 초록

11세기부터 13세기까지 사제 복장은 어떠하였을까? 성직자의 신분과 품위에 맞지 않는 복장이 11세기에 나타나기 시작하였다. 베르나르도 성인은 성직자들이 사치스럽고 화려한 복장을 입고 다니며 물의를 일으키는 것에 대해 비난하면서 내적 미덕의 품위를 통해 신자들에게 감화를 주도록 권하였다. 그의 영향을 받아 개최된 교회회의들은 성직자들의 복장은 성직자들이 갖춘 미덕의 외적 표지임을 강조하였다.
『그라시아노 법령집』을 통해서 성직자 복장에 관한 공통적이고 통일된 규정이 나타나기 시작하였다. 이 문헌은 성직자에게 적합한 복장을 언급하면서 성직자의 복장은 발목까지 내려오는 장백의이며 도시, 거리나 광장에서 항상 그 옷을 착용해야 한다고 설명하였다. 또 이 법령집은 성직자의 복장과 품행을 통해서도 신분을 드러내는 것이 성직자의 본분임을 강조하였다. 성직자들이 공적으로 드러낼 때 그 신분에 적합한 옷을 입어야 하는 것은 일반인들이 그들을 성덕의 본보기로 바라보기 때문이었다. 당대의 여러 교회 회의와 공의회는 성직자 복장의 형태와 색상과 관련해서 정숙함에 대한 일반적인 권고를 오랫동안 강조해오면서도 성직자 복장에 관한 옷차림이나 특별한 색상을 사용하는 것에 대해서 그 어떤 긍정적인 법도 제시하지 않았다. 오히려 성직자 복장은 금령으로 제시한 규정을 통하여 성직자들이 입어서는 안되는 것들에 대한 부정적인 방식을 제시하였다.
1215년 제4차 라테라노 공의회의 규정은 성직자의 화려한 복장에 관해 특별한 방식으로 규제하고 있다. 기존 관행이었던 긴 겉옷에 대해서는 새로운 내용을 언급하지 않는다. 하지만 장백의를 입어야 한다는 내용이 트리엔트 공의회 이전 모든 시대에 적용되는 공통법이 되었다. 그 이후의 많은 교회회의들은 쓸데없는 것은 모두 피하고 녹색도 홍색도 아닌 상당히 길고 트임이 없는 옷으로 이루어진 성직자 복장과 관련된 규정을 확립하였다. 트리엔트 공의회까지 커다란 영향을 주었던 다른 두 개의 교령은 사제와 부제도 아닌 하급 성직자들과 관련된 성직자 복장의 규정을 다루었다.
그레고리오 10세 교황령은 중혼자들이 성직자 복장을 입지 않도록 하고 그들에게서 성직자의 특권을 박탈하였다. 보니파시오 8세 교황령은 단 한번 혼인한 성직자는 성직자의 특권을 누리고 성직자 삭발과 복장을 착용하도록 하였다.

영어 초록

From the 11th to the 13th century what was clerical attire like? In the 11th century the abuses, that were not suitable for the sacerdotal status and decorum, arise again about the sacerdotal clothing. St. Bernard reveals the scandal that the priests make wearing luxurious clothing and he exhorts them to worry rather about edifying the faithful by the example of their virtues. The Councils, that were inspired by him, consequently underline that the clerical clothing must be an exterior sign of their virtue.
As regards the congruence between the exterior sign of the clothing and the exigences of the clerical status is not mentioned much in the Gratian’s Decretum, where Gratian is the first to constitute a kind of canon law manual. This Decretum, even if it does not add anything new to the things said about the councils canons, however it marks the beginning of a common and uniform legislation about the clerical clothing. From the rules collected in the Decretum it results that it is specified that the clerical clothing is the talaric tunic(the priest’s cassock), that must be always worn and when walking in the city, in the street or when travelling. The clerics must testify to their status also by their clothings and their behaviour. The priests must have consistent clothings when they show themselves in public also because they are particularly seen as models of sanctity.
From the 13th century onwards we can consider that the clerical law about the clerical duty to wear a peculiar habit is a rule firmly acquired by the common canon law, at least in it’s fundamental principles. Then the Decretals order the clerics to wear a peculiar clerical clothing, but the manner is not specified. By the generic recommendation to modesty, either for the model or for the colour of the clothing, for a long time the various councils never gave positive rules about the manner or about the use of particular colours for the clerical clothing. However we can individuate a rule in a negative way by the prohibitions contained in the legislation. In 1215 the rule of the 4th Lateran Council establishes in specific way what is against the clerical modesty, but it does not bring any innovation about the use of the talaric tunic, that was a practice already existing; however it fixes this use as a common law during all the time before the Tridentine Council. Then many provincial councils confirmed such a provision of the law about the clerical clothing and it results that it must be constituted by enough long clothing, closed, and their colours must be neither green nor red, avoiding all that is superfluous.
In other new Decretals, two rules are recorded regarding the discipline about the clerical clothing in relation to those clerics, naturally neither priests nor deacons, that were married. The first rule is by Gregory X that forbade the bigamists to wear the clerical habit and deprived them of all clerical privileges. The second rule is by Boniface Ⅷ himself, that decreed all married clerics to enjoy the clerical privileges, to have the tonsure and to wear the clerical habit if they were married only once to a virgin.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11세기부터 13세기까지 사제 복장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