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휴먼을 위한 교육 가능성 탐구

저작시기 2016.06 |등록일 2016.07.12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29페이지 | 가격 6,0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감리교신학대학교 수록지정보 : 신학과세계
저자명 : 이은경

목차

【초록】
Ⅰ. 들어가는 말
Ⅱ. 새로운 기계시대의 도래 -트랜스휴머니즘 시대
Ⅲ. 트랜스휴머니즘 시대의 문제
Ⅳ. 포스트휴먼을 위한 교육의 단초
Ⅴ. 나가는 말
참고문헌
Abstract

한국어 초록

인간은 생물학적으로 결정되어 있는 자신의 한계를 스스로 벗어날 수는 없다. 아니 이제까지는 그랬다. 그러나 오늘날 과학과 기술의 혁명적인 발전에 힘입어 인간은 자신의 생물학적인 한계를 스스로 초월하려는 중이다. 그래서 어떤 이들은 유전공학과 기술혁신으로 새로운 진화를 겪고 있는 현재 인류를 이제까지의 호모 사피엔스와는 전혀 다른 인류라는 의미에서 ‘포스트휴먼’이라 부르기도 하고, 피터 노왁(Peter Nowak) 같은 이는 새로운 진화를 겪고 있는 현재 인류를 ‘휴먼 3.0(Humans 3.0)’이라 부르면서, ‘미래 사회를 지배할 새로운 인류’는 ‘휴먼 4.0’이라 이름지었다.
피부로 느낄 만큼 순식간에 신인류가 탄생하지는 않겠지만, 현재 인류가 이제까지와는 다른 새로운 존재로 진화하고 있다는 사실만큼은 분명하다. 뿐만 아니라 과학기술의 발전에 따라 우리 주위에는 우리의 수고로운 일을 대신해 주는 기계들이 널려 있으며(共存), 앞으로는 이 기계들과 더욱 친밀하게 살아가야만(共生) 하는 시대에 접어들었다.
제리 카플란(Jerry Kaplan)은 이미 인간과 기계의 공생시대에 들어섰고, 이것이 필연적으로 일어날 수밖에 없음을 예고했으며, 에릭브린욜프슨과 앤드루 맥아피(Erik Brynjolfsson & Andrew McAfee) 역시 이미 엄청난 속도로 진행되고 있는 기술의 진보는 컴퓨터와 로봇으로 상징되는 기계(인공지능)와 인간의 관계를 재설정하도록 우리를 몰아가고 있다고 말한다.
이러한 문제의식 하에 본 논문에서는 먼저 근대 이후 우리 시대를 지배해온 휴머니즘의 쇠퇴와 더불어 새롭게 등장한 트랜스휴머니즘을 살펴보고, 이어서 과학기술 시대라 불리는 트랜스휴머니즘 시대에 걸맞은 인간 교육, 그리고 나아가 인간향상 기술을 통해 휴머니즘적 인간의 한계를 극복하고자 하는 포스트휴먼에 관해 사유하면서, 새로운 시대, 새로운 인간을 위한 교육의 가능성을 탐색해보고자 한다.

영어 초록

Humans cannot free themselves from their biological limitations. At least so far. However, the humans are now transcending their inborn limitations with the help of the unprecedented innovations of science and technology. In this context, some call the contemporary humans ‘posthumans’ in that they are radically different from homo sapiens. Someone like Peter Nowak calls the contemporary humans, who are experiencing a new evolution, ‘Humans 3.0’ and he further neologizes ‘Humans 4.0’ who will be new humans that will dominate the future society.
The birth of new humans is not as vivid as the skin can feel, but it should not be denied that the contemporary humans is now evolving into really different new beings. Moreover, our humans already co-exist with the machines which do what we have done for us, and we are thus entering into an age, in which we will have to live harmoniously with machines.
Jerry Kaplan predicts that we humans are already entering into the symbiotic age of humans and machines and further that it is necessary. Also, Erik Brynjolfsson and Andrew McAfee says that the technological advancement has been accelerated beyond imagination and that it drives us to reset our humans’ relation with the machines which are signified as computers and robots.
This paper is empathetic with this kind of worry for the age. for that, this will examines trans-humanism which has newly emerged with the decline of the modern humanism that has dominated the world since the modern times. This article also thinks of a relevant human education to the age of science and technology, that is, to the transhuman age. In other words, considering the posthumans who try to overcome the human limitations with the help of human enhancement technology, the author search for a possibility of education for a new human being in a new age.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포스트휴먼을 위한 교육 가능성 탐구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