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10년대 대중 서사물의 향유 구조

저작시기 2015.12 |등록일 2016.07.12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32페이지 | 가격 6,0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춘원연구학회 수록지정보 : 춘원연구학보
저자명 : 이경림

목차

국문초록
1. 1910년대 대중문화 장(場)의 구조 변동
2. 이해조의 산정 판소리 연재:구극 개량 운동과의 연관성
3. 조중환의 번안소설 연재:신파극과의 연관성
4. 복합미디어적 서사 향유 구조의 붕괴
5. 결론
참고문헌
Abstract

한국어 초록

1910년대 『매일신보』지면에는 창작소설을 훨씬 상회하는 분량의 번안․각색 서사가 발표되었으며, 이 번안․각색 서사가 신문 연재소설, 단행본, 연극으로 확산되며 소비되는 과정을 통해 1910년대 대중서사물의 향유 구조를 살펴볼 수 있다.
1910년대『매일신보』에 게재되었던 번안ㆍ각색 서사의 전개 양상은 크게 세 국면으로 구분해볼 수 있는데, 먼저 그 첫 번째 국면은 이해조의 산정 판소리 연재에 해당한다. 이해조의 산정 판소리 연재는 구극 개량이라는 이데올로기 아래 종래의 판소리 사설을 보다 계몽적인 방향으로 산정(刪定)하는 것에 목표를 두고 있었으며, 『옥중화』를 통해 소기의 성과를 거두었던 바 있다. 또한 이해조의 산정 판소리 연재와 더불어 『매일신보』 연재 서사가 연극 공연, 단행본 출판으로 순환하는 복합미디어적 서사 향유 구조가 활성화되었다는 점에 주목할 만하다. 그러나 전통적 공연계 규모가 점차 축소되어간다는 시대적 추세와 함께, 구극 레퍼토리 일신과 맞닿은 산정 판소리 작업도 그 시대적 의의를 상실했던 것으로 생각된다.
두 번째 국면은 조중환의 『쌍옥루』, 『장한몽』 등으로 대표되는 번안서사의 연재이다. 이들은 구소설과는 일별되는 신선한 내용의 소설이자 당대의 대중문화 형식으로 유행하기 시작한 신파극과의 상동성을 지닌 서사물에 해당한다. 이들 서사들은 신파극으로 상연될 것을 전제로 하여 게재됨으로써 복합미디어적 서사 향유 구조를 더욱 강화하였다.
그러나 1910년대 중반 이후 구극과 신파극이 동시에 위축되면서 신파극의 번안 역시 위축되는 한편으로,『매일신보』가 유럽과 중국 등 문학적 전통이 깊은 문화의 권위를 뒤에 업은 『해왕성』, 『홍루』, 『홍루몽』등의 소설을 번안․연재하는 세 번째 국면이 부상했다.
이러한 와중에 ‘구소설의 재미’를 내세우면서 연재되었던『김태자전』은 특이한 지점에 서 있다. 원작 텍스트의 내부에 일본 정벌담을 포함하고 있던『김태자전』의 다양한 판본이 이미 조선에 널리 유통되고 있었다는 점을 고려할 때 독자는 『김태자전』에 일본 정벌담이 포함되어 있음을 인지하고 있었을 가능성이 높다.
한편 1919년 3․1운동 이후에 연재되었던 번안소설 『도화선』, 『설중매』의 경우는 그 이전에는 좀처럼 찾아볼 수 없는 정치색 짙은 원작이 선택되었다는 점에 주목을 요한다. 이는 3․1운동의 직접적인 여파로 해석할 수 있으며, 1910년대 초반 이른바 ‘눈물의 문학’에 머물렀던 번안소설이 일제 강점 이전에 누렸던 정치적인 전위의 위치를 다시 획득하는 지점을 보여준다.

영어 초록

In 1910’s Maeilsinbo presented many adapted narratives which were circulated in the triangle structure of daily newspaper, book and play. A research on this narrative consuming structure can lead us to examine the structure of enjoyment of popular narratives in 1910’s.
The development of the adapted narratives can be divided into three stages. First one is a series of revised pansori by Lee Haejo. His work were designed to improve traditional plays, highlighting their original ethical themes. Okjunghwa is a good example to show his intentions and triggered the triangle structure of narrative consumption. However as the traditional play field shrunk, his work targeting to renew the traditional play repertories lost its significance.
Second stage can be represented by Jo Junghwan’s adapted narratives such as Janghanmong, Ssangokru. These narratives provided new contents to the popular culture field. Also they forced the triangle structure of narrative consumption because these narratives were serialized noticing that it will soon be played.
Third stage can be described as the introduction of new novels from different culture spheres. As traditional plays and Sinpaguk both tend to schrunk after mid-1910’s, adapted narratives began also to shrink. Instead Maeilsinbo presented several fictions which were imported from Europe or China where recognized as a higher literary sphere.
From this context, Kimtaejajeon shows some unique features. It emphasized ‘traditional kind of fun’, but actually the original version of this story contains the conquest of Japan. As you can see the irony, Korea was colonized by Japan since 1910. We can assume that the readers have duel kind of feeling.
At late 1910’s Dohwasun and Seoljungmae was serialized, but original version of these two stories have highly political features unlike the former adapted narratives.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1910년대 대중 서사물의 향유 구조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