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주의와 자율예술

저작시기 2016.04 |등록일 2016.05.19 | 최종수정일 2018.11.14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38페이지 | 가격 6,0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사회와철학연구회 수록지정보 : 사회와 철학
저자명 : 이순예

목차

논문개요
1. 근대 비판기획 호출의 필요성
2. 고양이와 쥐
3. 적과 동지
4. 주인과 노예
5. 아름다움의 제국과 도덕의 왕국
참고문헌
Abstract

한국어 초록

자유주의와 자율예술의 관계를 논구하는 이 논문의 목적은 한국사회에 일반화되어있는 예술에 대한 잘못된 이해를 바로잡는 데 있다. 자유부르주아는 구체제를 무너뜨리는 무기였던 경제력에 의지해 세계사의 새로운 주인으로 부상할 수 있었지만, 자본주의 소유관계는 자유부르주아의 역사철학적 정당성을 훼손하는 것이었다. 자유부르주아는 자신들이 독점한 ‘시장에서의 자유’를 상대화하는 자율예술을 사회구성의 필수조건으로 적극 부각시키면서 자신들의 세계사적 소명을 정당화하고자 하였다. 칸트가 『판단력비판』을 쓴 이래로 고전 독일철학은 ‘아름다움의 제국’이
‘비정형화’된 사회적 기구로 정착하는 과정에 결정적인 디딤돌로 사용될 수 있는 이론적 기초들을 제공하였다. 하지만 자유부르주아의 세계사적 역할을 긍정하기 위함은 아니었다. 자유부르주아가 독점하고 있는 ‘자유’를 지구상 모든 이들의 존재조건으로 만들기 위해 새로 등장한 자본주의에 의한 물질의 흐름을 거스를 방안을 강구한 노력의 일환이었고, 그 가능성을 ‘비물질계’의 실체를 인정하도록 인간의 주의를 환기시키는 미적 사물의 독특성에서 찾은 결과였다. 예술과 미학은 이런 짜임관계에서 ‘자율예술’의 시대에 찬란한 꽃을 피웠고, 이 과정에서 ‘보편인(普遍人)’
관념으로 인류를 아우를 수 있는 패러다임도 발생시켰다. 19세기말부터 이 패러다임이 불신에 부쳐진 것은 사실이지만, 자유부르주아와 자율예술이 정식으로 연대한적도 없고 사회적으로 악영향을 끼친 적도 없는 한국사회에서 자율예술을 부르주아의 ‘신분적 과시’로 몰아붙이고 예술의 대중적 해방을 먼저 거론하는 담론이 우세한 현실은 대단히 우려스러운 감이 있다. 자유가 선택의 자유가 아닌 인격적 자유임을 모든 구성원들이 미처 알아채기도 전에 자본주의가 제공하는 물량공세에 ‘나’도 참여하면서 ‘함께함’을 느껴보고 싶다는 대중적 욕구의 긍정은 진정한 자유 관념의 대중화에는 역행한다는 판단이 들기 때문이다. 이 논문에서는 자율예술이 자유부르주아로 하여금 사적소유권을 내면에서 부정하도록 함으로서 그들이 보편인으로 자기정체성을 확립하도록 이끄는 기획임을 강조하였다.

영어 초록

The Purpose of this article is to promote rethinking fine Art and it’s social significance in Korea. I expect that this prom otion shall reduce savagery of recent korean relations caught up with neo- liberalistic capitalism and contribute to create a better society for all through social integration.
Fine art is the product of die Moderne. The philosophical writings of Kant present it typically. Kants project reaches an apex in the analysis of Judgem ent of taste. Beauty, as a matter of corresponding to taste, provide us niche to rise above the empirical dimension of world. We can relativize self-identity, the teleology of enlightenment and emancipation. Because the relativization of ego progresses only as mental activity, we can keep on existing as an unconstrained person in the empirically divided world and at the same time constitute Subject as an integrated whole in our personal self-awareness. Everybody can constitute Subject in the presence of Beauty. Civilization means that Subject-constitution fulfills social integration. That is the cause of call fine art as an unformal social institution in civilized community.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자유주의와 자율예술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