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畵題)를 통해 본 조선후기(朝鮮後期) 문인화(文人畵)-추사(秋史) 김정희(金正喜)를 중심으로-

최초 등록일
2016.04.06
최종 저작일
2004.01
36페이지/파일확장자 어도비 PDF
가격 7,100원 할인쿠폰받기
판매자한국학술정보(주) 1회 판매
다운로드
장바구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동양예술학회 수록지정보 : 동양예술 / 9권
저자명 : 조민환

한국어 초록

주지하는 바와 같이 문인화의 특징 중의 하나는 시·서·화 一律과 一體를 강조한다는 것이다. 詩는 언어예술이란 점에서, 畵는 조형예술이란 점에서 서로 다른 예술이다. 그런데 宋·元 이후 중국의 문인화와 조선조 후기 한국의 문인화를 보면 詩情畵意를 숭상하고 詩畵交融의 미학을 추구하는 문인화풍이 흥기한다. 흔히 畵中有詩, 詩中有畵를 강조하고 또 形似가 얼마다 닮았는가를 중요시하지 않고 작가의 心에 담긴 意를 중시하기에 寫心畵나 寫意畵라고 불리우는 文人畵는 題詩혹은 題跋을 통하여 筆墨으로 다 담아내지 못한 作家의 强烈한 감흥을 담아내어 畵의 경지를 더욱 깊게하고자 한다. 아울러 畵題는 작가의 사상, 사회의 지위, 문화의 수양 등이 담겨 있다. 때로는 그 시대의 風氣 혹은 비판정신, 예술이론 등을 담기도 한다. 明末淸初의 石濤가 "天地渾溶一氣, 再分風雨四時, 明暗高低遠近, 不似之似似之"라고 하여 예술창작의 법칙을 드러낸다든지 혹은 淸代 鄭燮이 "衝齊臥聽蕭蕭竹, 疑是民問疾苦聲”이라 하여 시대 비판정신을 드러낸 것 등이 바로 그 예이다. 이런 작품들은 감상자로 하여금더욱 깊은 감동을 자아내게 한다. 조선조 후기 문인화가 그 이전의 문인화와 뚜렷한 차이를 보이는것은 畵題가 많아졌다는 것이다. 특히 철학적 題詩혹은 題跋이 많아졌다는 것이다. 그 중심에 추사 김정희가 있다. 추사의 수제자로 알려진 趙熙龍은 거의 모든 畵에 畵題를 쓰고 있을 정도로 추사의 영향은 크다. 추사의 畵題는 크게 두 가지로 나누어 볼 수 있다. 하나는 자신이 독창적으로 題詩하고 題跋한 경우이다. 다른 하나는 중국의 유명한 書畵家들의 詩를 畵題로 쓴 경우이다. 후자의 경우 추사가 매우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板橋 鄭變의 詩가 많다. 이런 점은 趙熙龍의 境遇도 마찬가지다. 본 논문에서는 전자의 경우를 다루고자 한다. 추사는 儒敎·佛敎·道敎에 정통한 학자이면서 금석학자이기도 하다. 그리고 추사체로 이름을 날릴 정도로 뛰어난 서예가이다. 蘭도 무척이나 잘 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추사 예술작품의 특정은 그의 사상과 파란만장한 인생역정 등이 그의 예술작품에 그대로 담겨 있다는 점이다. 추사는 畵의 경우 많은 작품을 남긴 것은 아니지만 몇 개의 작품을 통하여 그의 예술작품의 깊이를 알 수 있다. 추사 그림에 나타난 畵題의 특징은 두 가지로 나누어 볼 수 있다. 하나는 철학적 논문 형식의 畵題이다. 이것의 대표적인 작품으로 [歲寒圖], [不二禪蘭圖(或은 不作蘭圖)] 와 大院君 李孟應 10幅 屛風의 〔石蘭圖〕에 쓴 畵題, 〔不欺心蘭圖〕등이다. 다른 하나는 哲學詩이다. 〔天心蘭圖〕가 그것을 대표한다. 추사는 畵題를 통해 자신의 生의 궤적을, 그의 예술관에 대한 이론을, 천지자연의 변화에 대한 이해 등 담아내고 있다. 따라서 단순한 抒情詩의 형태를 띤 畵題와는 다르다.

영어 초록

1. 衆所周知, 文人畵的特之一, 是强調詩、書、畵、一律與一體。 詩是在語言藝術上、畵在造形藝術上, 是屬於兩個不同的藝術。 宋、元以後, 觀察中國文人畵與朝鮮斬後期文人畵, 可以看出, 崇尙詩情畵意, 追求詩書交融的美學的文人畵風正在興起。 文人畵, 往往强調畵中有詩、詩中有畵, 幷非重視形像不像, 而重視含在作者心裡的意。 所以文人畵, 也可以說成寫意畵或寫心書。 타用題詩或題畵, 來把作者用筆墨未能表達的强烈感受, 借机表達出來, 企圖提高作品的境界。 而且, 題畵中還온藏著作者的思想、社會上的地位、文化的修養等。 有時也能온藏著時代風氣、批判精神、藝術理論等。 明末淸初的石濤說"天地渾溶一體, 再分氣雨四時, 明暗高低遠近, 不似之似似之", 以示藝術創作之法則; 淸代鄭燮說 "衙齊臥聽蕭蕭竹, 疑是民間疾苦聲", 以示時代批判精神, 凡此種種, 這裏盡擧一例。 這些作品, 給鑒賞者以更深的感動。 朝鮮朝後期的文人畵, 明顯地增多了畵題, 這是同以前的文人畵的區別。 特別是增多了哲學的題詩或題跋。 其中有秋史金正喜是一個中心。 秋史的張門弟子趙熙龍,凡乎在全部的畵中題畵, 可見秋史的影響之大已經到了甚머程度。 秋史的畵題, 大體分成二大類。 其一, 是自己獨創地題詩、題跋的, 其二, 用中國的名書畵家的詩作畵題的。 對後者, 是用秋史非常肯定的板橋鄭燮的詩比較多。 這一点, 在曹熙龍的情況也一樣。 本論文所論的是前者。 秋史是精通於儒敎、佛敎、道敎的學者, 也是金石學家。 而且, 是以秋史體而出名的書藝家。 秋史藝術作品的特徵,是在他的作品中充滿了他的思想與他曲折的人生歷程。 秋史的畵雖然不多, 但通過現有的幾個作品, 也能分析出藝述作品的深淺。 秋史的作品(畵)中畵題的特徵, 可以分成兩大類。 其一, 以哲學論文形式的畵題。 代表作有 『歲寒圖』〔不二禪蘭圖(或不作蘭圖)〕, 和大院君李是應10屛聯的〔石蘭圖〕上的題畵, 還有〔不欺心蘭圖〕等。 其二, 哲學詩。 〔天心蘭圖〕是其代表。 秋史通過畵題將自己的人生軌迹, 將自己對藝術的理論, 將自己對天地自然的變化的理解, 統統拿到畵題描述的。 因此, 這與帶抒情詩的畵題是不同的。 2. 作品鑑賞及其解說 1) [歲寒圖] 衆所周知.〔歲寒圖〕是秋史在發配到濟州島, 看到弟子李商迪待對秋史與從前一樣好, 秋史見之所感, 作畵題畵的作品。 去年以晩學 大云二書寄來 今年又以藕경文編寄來 此皆非世之常有購之千万里之遠 積有年而得之 非一時之事也. 且世之滔滔 惟權利之是趨爲之費心費力如此 而不以歸之利之權利 乃歸之海外蕉萃枯槁之人如世之趨權利者 太史公云 以權利合者 權利盡而交疏. 君亦世之滔滔中一人其有超然自拔於滔滔權利之外 不以權利視我耶 太史公之言非耶. 孔子曰「歲寒 然後知松柏之後凋」 松柏是貫四時而不凋者 歲寒以前一松柏也 歲寒以後一松伯也. 聖人特稱之於歲寒之後 今君之於我由前而天加焉 由後而無損焉 然由前之君 無可稱 由後之君 亦可見於主人也耶 聖人之特稱 非徒爲後凋之貞操勁節而己. 亦有所感發於歲寒之時者也. 烏乎! 西京淳厚之世 以汲·鄭之賢賓客與之盛衰 如下규榜門 迫切之極矣. 悲夫 秋史老人書 〔歲寒圖〕, 幷不只是畵出了生長在自然中的松與柏, 而是將松與柏擬人化了。 〔歲寒圖〕, 乍看起是描寫季隨季節甚마都發生變化,但惟獨不變的是師生之情。 我想在這裡添加一点周易中的關点來加深理解, 不是不可以的。 在松樹右上面新生出的枝條中, 寄以自然的生生之理, 解讀新的、有希望的生命。 2) [不以禪蘭圖] 常叫〔不作蘭圖〕的〔不以禪蘭圖〕, 是用了三轉法, 是典型的詩、書、畵俱全的作品。 首先寫出了如下款識。 不作蘭花二十年, 偶然寫出性中天, 閉門覓覓尋尋處, 此是維摩不二禪 ``性中天``, 不是以天觀性, 而是以已之性觀天之性。 這與 『中庸』的 "天命之謂性"是有聯係。 ``不二``出之『維摩經』的 「不二法門品」。 這是一種言不盡意的思維。 除了維摩之外的一切菩薩要進入禪說, 已有各自通過語言說明。 但是, 盡剩下維摩, 却未說明及任何話, 衆菩薩認爲是最高的境地。 秋史根據這境地說出了 [不以禪蘭圖]。 對這境地흔難理解的凡人, 當然要問起那是什마意思了。 秋史說 "若有人强要, 爲口實又當以毗耶無言謝之"。 秋史已不想說之。 在右上端寫着 "以草隷寄之法爲之. 世人那得知. 那得好之也. 구竟又題". 筆者從這幅畵中, 可以看出秋史雖然是一生未能和光同塵, 却毫無屈服於自己的天才性。 [不以禪蘭圖]之蘭, 幷非美麗之蘭, 乍看起來是一個丑之蘭。 但覺得丑也不是全丑的蘭。 其中온藏着文氣, 可以聞出大巧若拙之拙美的蘭, 不是實際的蘭. 而是心中的蘭。 至於鳳眼以及象眼等畵法根本沒感興趣。 無視法幷以我法而畵蘭, 結果不離法. 就成爲 ``從心所欲而不踰矩``和``無法而法``的境界了。 如果單純拘泥於法式. 那마不能畵出這樣的蘭。 書與畵絶妙融合是象書藝作品般的蘭。 若問至於有無此種蘭. 是愚問而已。 3) [天心蘭圖] 在秋史『蘭盟帖』上的有一名 「天心蘭圖」的畵題如下: 積雪方山. 江水란干. 指下春風. 乃見天心. 隨着筆的走意, 自然地, 無阻당地畵着. 살살. 畵的那樣起勁。剛從凍水了的土地中頂出來了有굴强生機的蘭! 身土却無穿戴, 意在冬天的原野上活붕亂跳的、孩童般的蘭。 我似乎感覺到野趣。 看那粗的葉子, 寧肯說是蘭葉, 不如說是竹葉。 타是那樣地有力。 大雪盖滿了群山, 江河凍成了石砬子(=蘭우), 這意味着所處的環境的艱險。 但, 在凍강了的大地上, 又吹來了春風, 春風使生命蘇醒...... 自然裡的理是那樣不可思議。一陰一陽之謂道也. 人生亦然。 當遇到困難, 也不要失望. 保持好自己的情操與氣節, 能구樂天知命。 "觀天心", 是出之於 『周易』 「복卦」。 복卦像徵着陰歷十一月的卦, 意味着冬至。 第一個生成一陽是在冬至裡。 寂靜而又寒冷的冬天,想象中的也界上幾乎沒有一個事物是動彈的。 可是, 在冬至, 當冬天剛走到一半, 寒冷還在繼續, 但竟有生命的新芽, 頂着堅硬的土層, 靜靜地、用巨大的力量萌發着、展示着無限的生機。 〔天心蘭圖〕, 展現着靜中動的美學, 是充滿了天地自然的生生之理。 4) 李是應「石蘭圖」的畵題與 [不欺心蘭圖] 我們往往認爲將秋史金正喜和石波李是應, 是最善於畵蘭的人。 秋史從濟洲島歸來以後, 据說李是應畵了十幅[石蘭圖], 幷屬托秋史以題畵。 在石波的[石蘭圖〕上, 秋史題了陳述自己對蘭的觀点的小論文式畵題。 在此, 我們將其中最賦有哲學性格的十幅畵題, 幷通過타觀察秋史對蘭的見解。 其畵題的內容主要如下: 近代陳元素, 쾌白丁石濤, 以至如鄭板橋錢탁石, 是專工者, 而人品亦皆高古出群, 畵品亦隨以上下, 不可但以畵品論定也. 且從畵品言之, 不在形似, 不在蹊逕, 又切忌以畵法入之, 又多作然後可能, 不可以立地成佛, 又不可以赤手捕龍, 雖到得九千九百九十九分, 其餘一分, 最難員就, 九千九百九十九分, 庶皆可能, 此一分, 非人力可能, 亦不出於人力之外, 今東人所作, 不知此義, 皆妄作耳, 石坡深於蘭, 盖其無機淸妙, 有所近在耳, 所可進者, 惟此一分之工也. 秋史首先談論人品和藝術作品的關係。 卽, 必須是有구高的人品, 才有구高的藝術品格。 秋史要求, 畵蘭以筆法爲基本, 通過多讀, 使內心世界趨於成熟化。往往, 在議論這些的時候, 常提起文字香和書卷氣。 秋史認爲, 正如學問上無王度, 畵蘭也沒有蹊經, 只要不斷的努力, 才是可行的。 這裡, 有一個問題値得探討,也就是說, 九干九百九十九分爲止, 是고人的努力能구可成的, 但僅剩的一分, 是不可成的。 那마, 這一分是必須放棄마? 這也不是的。 但, 也不是人力之外的。 這豈不是怪哉? 9999十l中, 9999應占有經驗的、修養的、多作的位數了的話, 1是妙的位數了。 經驗的境地和超越的境地, 把這兩個同時論到, 應該是韓國美學的特徵。這個境地, 是靈肉雙全的境地。 這種妙的位數, 只要在先天的才能與後天的努力同時具備的侍候, 才有可能的。 秋史强調文字香、書卷氣, 幷不是別有目的的。 美是經過後天的修養所形成的淸澄的心, 一旦有了虛僞、欺瞞、貪心, 就不會是眞正的美, 他的這樣的思維己在里邊。 正因爲這樣, 秋史强調, 畵畵以前必須 ``不欺心``。 [不欺心蘭圖〕的畵題 "寫蘭亦當作不欺心始. 一별葉、 一点瓣, 內省不구, 可以示人, 十目所視, 十手所指, 其嚴乎, 雖此小藝, 必自誠意正心中來, 始得爲下手宗旨. 書示佑兒병題"說的就是這小道理。 所以被畵出來的蘭, 不是單純的蘭, 是表現人內心生活的成熟度和精神世界的蘭。 蘭的一별葉, 一点辦, 可以勾畵出 "我是如此之人", 幷此, 他們在受人的評價。 因此, 秋史說蘭不是隨意畵的。 從這点上看, 東洋藝衛也是追求善的、是淸길靈魂的反映。 我們說秋史金正喜出衆於他人的理由, 是除了其特異的秋史體以外, 能善寫這樣高당次的哲學性畵題是一個理由。

참고 자료

없음

자료문의

제휴사는 별도로 자료문의를 받지 않고 있습니다.

판매자 정보

한국학술정보(주)는 콘텐츠 제작에 도움이 되는 솔루션을 기반으로 풍부한 문화 콘텐츠를 생성하여 새로운 삶의 가치를 창조합니다.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주)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AgentSoft가 제공 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화제(畵題)를 통해 본 조선후기(朝鮮後期) 문인화(文人畵)-추사(秋史) 김정희(金正喜)를 중심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