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마의 기독교와 민족주의운동 -까렌족을 중심으로 (1807-1948)-

최초 등록일
2016.04.02
최종 저작일
2014.05
31페이지/파일확장자 어도비 PDF
가격 7,700원 할인쿠폰받기
판매자(주)코리아스칼라
다운로드
장바구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교회사학회 수록지정보 : 한국교회사학회지 / 37권
저자명 : 백종구

한국어 초록

본 논문은 아시아에 위치한 버마(1998년 미얀마로 개칭)의 소수종족인 까렌족이 서구 제국과의 만남을 통해 민족 정체성을 형성하고 주권국가 건설을 시도하는 과정에 주목하였다. 버마는 동남아시아에 위치한 불교 국가로 19세기 후반 영국의 식민지가 되었다가 1946년 1월 해방된 신생 독립국가(버마연방)이다. 버마 역사 상 정치적 주권을 전제한 민족주의운동은 영국이 버마를 식민지화하는 시기 소수종족 까렌족을 중심으로 일어났다. 이 시기에 일어난 까렌 민족주의와 그 실천 과정은 당시 서구 기독교 선교와 밀접히 관련되어 있었다. 소수종족 까렌족은 서구 선교사들에 의해 소개된 기독교와 서구문명을 구전된 까렌 신화에 나오는 ‘생명의 책’에 대한 예언(백인 형제가 생명의 책’을 가지고 귀환할 때 까렌족의 번영이 이루어진다)의 성취로 보고, 기독교와 서구문명을 열렬히 받아들였다. 그 결과 (버마족과 다른) 자신만의 독특한 민족주의를 형성하고 버마족으로 분리된 까렌 독립국 설립을 추구하였다.
언급한 주제를 연구하기 위해 본 논문은 먼저 식민지 전 구(舊)버마 전통사회의 구조를 개관하고 식민지 이후 변화된 사항들을 고찰한다. 다음으로 영국의 식민지 통치 시기 서구 기독교가 까렌족에게 소개되고 전파되는 과정을 설명한다. 마지막으로 기독교와 서구 문명의 영향으로 까렌 민족주의가 형성되고 현실에서 까렌 독립국 설립을 추구하는 과정을 서술한다. 본 연구결과는 19-20세기 초 기독교 선교사들을 통해 들어간 복음과 서구 문명이 버마의 소수종족 까렌족에 주어진 특수 환경, 즉 식민정부의 종족분할정책, 다수 버마족과의 공존, 낙후된 문명과 정령신앙 등의 영향으로 아시아 여타 지역과 다른 형태의 민족주의를 형성하고 실천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영어 초록

This is a study of how the Karen created a national identity and tried to realize the ideal of a sovereign state in the nineteenth and early twentieth century Burma. Burma(changed into Myanmar in 1998), one of the Southeast Asian countries, is a Buddhist state, which was colonized in 1886 by the British, was liberated from Britain and became a sovereign state in 1948. The Karen was a semi-nomadic minority ethnic group that lived in the peripheries of the Burmese society. They believed that their oral tradition (promising that one day the power of the Book of Life known to them as the Bible would be available to the Karen) was fulfilled in the western Protestant missionary activities(introduction of the Gospel, western education, and medical care; creation of Karen letter system etc.) and were enthusiastic about adopting Protestant Christianity and the western civilization. As a result, they developed a ethnic national identity and pursued a sovereign state in Burma during the colonial period of the British.
This study begins with highlighting the society of the old Burmese Kingdom and some changes in the old Burmese Kingdom brought about by the colonial rule of the British. Next, it explains how Protestant Christianity was introduced and spread to the Karen during the colonial period. Finally it describes how the Karen formed a national identity, and made efforts to build a sovereign state under the influence of Protestant missionary activities. This study’s result shows that the introduction of the Gospel and the western civilization by the western Protestant missionaries developed a different form of nationalism and nationalistic movement among the Karen; specifically in the areas of colonial policy of divide and rule, coexisting with a majority ethnic group of the Burmese, animistic belief etc.

참고 자료

없음

자료문의

제휴사는 별도로 자료문의를 받지 않고 있습니다.

판매자 정보

코리아스칼라는 정직과 신뢰를 기반으로 학술단체 발전에 도움을 드리고자 하는 기업입니다. 본 사는 본 사가 자체 개발한 솔루션을 통하여 보다 효율적인 업무 관리 뿐만 아니라, 학술지의 데이터베이스화, ARCHIVE를 돕습니다. 본 사의 One Stop Service를 통해 국제적인 학술단체로 함께 도약 할 수 있다고 믿습니다.

본 학술논문은 (주)코리아스칼라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AgentSoft가 제공 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버마의 기독교와 민족주의운동 -까렌족을 중심으로 (1807-19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