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밭일』(Field Work)의 애가와 소네트: 폭력에 대한 고발과 치유

최초 등록일
2016.04.02
최종 저작일
2014.04
23페이지/파일확장자 어도비 PDF
가격 6,000원 할인쿠폰받기
판매자(주)코리아스칼라
다운로드
장바구니
자격시험 이용후기 이벤트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예이츠학회 수록지정보 : The Yeats Journal of Korea / 43권
저자명 : 홍성숙

한국어 초록

셰이머스 히니의 다섯 번째 시집인『밭일』은 정치 및 역사, 평화로운 전원생활 등 다양한 소재를 다루지만 북 아일랜드 사태 때 죽은 자들에 대한 애가와 사랑을 주제로 삼는 일련의 글랜모어 소네트를 담고 있는 것이 전 시집과 다른 점이다. 얼스터 분규 때 죽은 자들을 애도하는 시에서 전원애가라는 전통 장르까지 사용한 것은 그가 폭력사태를 비판하고 이상향으로서의 전원을 갈구했음을 증명하는 예이며 시인이 북아일랜드 사태를 피해 글랜모어에 정착해서 쓴 일련의 소네트는 사랑과 평화의 상징인 전원을 폭력의 치유책으로 제시한 것이라는 가설을 세울 수 있다. 이 논문에서는『밭일』에 쓰인 많은 시중에서 애가와 소네트를 주로 분석해 시인이 어떻게 북아일랜드 사태에 반응하고 있는지를 다룬다. 이 시집의 구조 역시 폭력을 고발하고 그 상처를 치유하려는 작가의 의도를 강화하고 있다. 결론적으로, 히니는 비록 북아일랜드 폭력에서 탈출하지만, 시에서 폭력을 직접 다루기보다는 장르, 시의 구조 등의 형식을 통해서 간접적으로 다루면서 폭력에 저항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영어 초록

In Field Work written just after escaping Northern Troubles and moving into Southern Ireland, Heaney shows how he reacts to the violence of Northern Ireland. This paper attempts to prove the hypotheses that Heaney tries to criticize and expose the violence in Northern Ireland through the genre of pastoral elegy, that he sincerely emphasizes love and peace as a way to cure the wounds through the genre of sonnet, and that the arrangement of poems highlights the effect of his resistance against violence. This perspective shows that some elegies for victims of Northern Troubles expose and criticize the violence while the Glanmore sonnets suggest the ways to cure the wounds. Further, the structure of poems enhances Heaney’s intention to reveal the reckless violence and justify his escape from Northern Troubles.

참고 자료

없음

자료문의

제휴사는 별도로 자료문의를 받지 않고 있습니다.

판매자 정보

코리아스칼라는 정직과 신뢰를 기반으로 학술단체 발전에 도움을 드리고자 하는 기업입니다. 본 사는 본 사가 자체 개발한 솔루션을 통하여 보다 효율적인 업무 관리 뿐만 아니라, 학술지의 데이터베이스화, ARCHIVE를 돕습니다. 본 사의 One Stop Service를 통해 국제적인 학술단체로 함께 도약 할 수 있다고 믿습니다.

본 학술논문은 (주)코리아스칼라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AgentSoft가 제공 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밭일』(Field Work)의 애가와 소네트: 폭력에 대한 고발과 치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