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논문 : 한국근대문학과 싸움 -싸움과 살림, 박태원의 식민지말 사소설 3부작과 정치적 낭만의 종언-

저작시기 2015.01 |등록일 2016.02.16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46페이지 | 가격 8,6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반교어문학회 수록지정보 : 반교어문연구 / 41권
저자명 : 황호덕 ( Ho Duk Hwang )

없음

한국어 초록

근대 문인의 전형적인 표상은 술 먹는 사람, 취해 말로 도발하는 사람이라고 할 수 있다. 오랫동안 유지되어 온 진실과 법의 담론을 분열시켜, 말과 글을 통하여 새로운 진실을 제기하는 사람이야말로 근대 문인의 한 존재태였다. 적과 동지를 분할하는 물리적 전쟁과 정치적 전선을 문면(文面) 안에 억제하여 담론과 논쟁-논전(論戰)의 형태로 표현하는 근대 문인의 존재는, 흔히 술과 그에 이어진 논쟁, 도취에 이어지는 완력 싸움과 신체적 결투를 통해 이미지화되곤 한다. 말과 싸움을 연결하는 ``술``은 법과 질서를 균열시켜 새로운 (문)법과 진실을 제기토록 하는 해방적 매개였다. 문단 혹은 살롱이란 그런 의미에서 글감의 생산 및 유통지인 한편, 완력의 무대이자 분열과 광태가 상존하는 담론적 전선이라고 할 수 있다. 이 글은 술과 싸움의 일화로 점철된 구인회의 정치적.문학적 성격을 바로 그 일화들의 자리―즉, "술 먹고 싸우는 문인"에 대한 그들 자신의 표상으로부터 도출해보자는 문제의식에서 시작되었다. 구체적으로는 "술과 싸움"에 관한 이상, 김유정, 박태원의 작품 간의 상호텍스트성에 주목했으며, 이 싸움의 소멸 지점(1940-1941) 혹은 충격적 완성의 순간에 발표된 박태원의 사소설 3부작(「淫雨」, 「債家」, 「偸盜」)을 대상으로 하여 정치적 낭만을 내장한 전위적 싸움의 종언과 정치적 사실주의가 개시되는 순간의 ``공포``를 다루었다. ``산책과 술과 싸움에서 집과 살림과 사(私)적인 것으로의 후퇴``라는 박태원의 소설적 변화에 천착하며 다음과 같은 결론을 얻게 되었다. 한국근대문학과 술, 문인과 싸움의 문제는 범용한 도덕을 넘은 윤리 속에 존재하는 낭만적 영웅, 혹은 (새로운) 법정립적 폭력의 잠재성을 보존하고 있는 전위주의자의 형상과 관련되어 있다. 술 먹고 싸움하는 구인회의 사람들, 이를 기록하는 박태원의 존재를 통해 보자면, 현대사회의 전위적 예술가란 무정부적인 자기감정과 극단적 교제욕으로 나타나는 주관화된 기연주의(機緣主義, occasionalism)에 그 거처를 갖는다. 하지만 이상과 김유정의 서거 및 그에 연속된 중일전쟁의 발발 이후, 박태원 등의 전위주의자들의 ``싸움``은 이른바 ``정치적 사실``로서의 전쟁에 수렴되어 버린다. 박태원의 사소설 3부작은 정치적 ``사실``이 담론적 적대와 논의의 전선 그 자체를 결정하는 상황에서 발표되었다. 모든 싸움을 삼켜버린 전쟁, 그로부터의 도피에도 불구하고 박태원의 정치에의 공포는 장마, 도둑, 채무라는 형태로 소설 속에서 재귀하고 있었다. 싸움이 아니라 ``안전``이 논제화되기 시작한 것이다.

영어 초록

One of archetypal representations of modern writers is a person who drinks or a drunken person who provokes others with his words. This drunken person is the one who breaks the long-maintained truth and the discourse of law with his words and writings, thus proposing a new truth. The modern writers stifle their emotions and ideas against physical wars and political lines that distinguish friends and foes into their writings, by leading their discourse to arguments or battles of words. These writers are represented with liquor followed by their arguments, which often times end up with physical fights. Here ``liquor`` is a liberating medium that dissembles law and order, thus suggesting a new (literary) rule and truth. In this sense, a literary circle or salon is the realm of production/distribution of writing materials, and at the same time, it is the frontier of discourse where physical fight, lunatic behavior, and mental break-up coexist. This paper is motivated by the representation of "drinking and fighting writers" of Guinhoi, because these images not only dominate their episodes but also explain the circle`s political and literary characteristics. In particular, I focus on the intertextuality between the works of Lee Sang, Kim You-Jeong, and Park Tae Won in terms of "liquor and fight." Furthermore, with Park Tae Won`s I-novel trilogy - Dark Rain(淫雨), House of Debt(債家), Burglary(偸盜)- that were published between 1940 and 1941 when the fights between the writers became dissipated, I examine the moment of ``fear`` when physical fights that embed political romanticism finally end, thus beginning political realism. In other words, the transition within Park Tae Won`s trilogy means his retreat from his themes of walk, liquor, and fight to the topics of his private space such as home and household. In conclusion, the issues of writers, liquor, fights, and Korean modern literature relate to the image of romantic heroes who exist within the realm of ethics beyond the space of moral or the images of avant-gardists who obtain the potentiality of (new) law-founding violence. Through the images of the Guinhoi members, who drink and fight, and the existence of Park Tae Won who records these images, we can conclude that the avant-garde artists in the modern Korean society reside in the sense of subjectified occasionalism, which their anarchic emotions and obsessive desire for sociality resulted in. However, with the deaths of Lee Sang and Kim You-Jeong and the outbreak of the Sino-Japanese War, the fights between these avant-gardists, including Park Tae Won, are overwhelmed by political facts. Park`s I-novel trilogy was published on the context in which political facts decided the discourse of antipathy and the frontier of discussion itself. Despite Park`s escape from the war that devoured all fights, his fear of politics still lurks in his novels and is represented as rainy season, thief, and debt. Now the discourse of security, rather than fights, emerges.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일반논문 : 한국근대문학과 싸움 -싸움과 살림, 박태원의 식민지말 사소설 3부작과 정치적 낭만의 종언-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