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전후 소설에서의 ‘팡팡’과 양공주 표상

저작시기 2015.12 |등록일 2016.02.11 | 최종수정일 2018.11.14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29페이지 | 가격 6,0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가천대학교 아시아문화연구소 수록지정보 : 아시아문화연구 / 40권
저자명 : 홍윤표

목차

Ⅰ. 머리말
Ⅱ. 전후 일본의 ‘여성’ 담론-‘일반부녀자’와 창부
Ⅲ. 전후 일본 소설에서의 ‘팡팡’ 표상
Ⅳ. 한국 전후 소설에서의 ‘양공주’ 표상
Ⅴ. 맺음말
참고문헌
국문초록
Abstract

한국어 초록

한일 양국의 전후를 정의하는 개념과 시기는 다르지만, 제국주의와 식민지 경험, 미국이라는 국가의 존재, 남과 북의 분단 등 한일 양국의 근현대사를 생각해 볼 때, 한일 양국의 전후 관념은 밀접한 영향관계에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리고 양국가의 ‘전후’를 논할 때에 빠질 수 없는 것이 전쟁의 상흔을 안고 살아가는 세대의 불안과 허무 감각, 그리고 이에 자연적으로 수반되는 전쟁에 대한 기억이다.
본 논문에서는 전쟁의 가부장적 폭력성과 억압이 가장 잘 드러나 있는 ‘여성’ 표상과 ‘기억’이라는 측면에 주목하여 한국과 일본이 전후 소설을 비교, 분석하였다. 일반적로 전쟁을 수행할 때 국가는 ‘남성’ 중심의 ‘가부장적 사상’을 바탕으로 총력전을 펼치게 된다. 전쟁을 수행하는 것은 용맹한 ‘남성’이며, 이를 뒤에서 지지해 주는 것은 일반 부녀자들이었다. 그리고 이러한 과정에서 보호받지 못하는 ‘여성’들은 ‘성노예’로 희생을 당하기도 했다. 전쟁이 끝난 후에도 한국과 일본에서는 이른바 ‘양공주’와 ‘팡팡’이라는 이름의 집단이 존재했다. 전쟁 중 보호받지 못했던 여성들이 전쟁이 끝난 후에도 여전히 ‘가부장제적 사회체제’ 바깥에서 이중의 억압을 받고 있었던 것이다. 본 논문에서는 1960년가지의 한일 전후 소설에 나타난 ‘양공주’와 ‘팡팡’ 표상을 통해 ‘기억의 은폐’와 ‘가부장적’ 이데올로기의 재생산에 대해 논하였다.

영어 초록

Postwar period is defined differently in Korea and Japan. However, considering the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of Korea and Japan that include imperialism, colonial experiences, the presence of the United States, and the division of Korea, it appears that the conception of the postwar period in Korea and Japan should be closely related. With regard to the postwar period of both countries, the anxiety and sense of emptiness felt by the generation who had to live with the trauma of war as well as their memories of war should not be left out of discussion.
Focusing on female representation and memory in which the patriarchal violence and oppression of war are most intensely reflected, this thesis juxtaposed and analyzed the Korean and Japanese postwar novels. Generally speaking, when a country is engaged in war, it conducts an all-out war on the basis of male centric patriarchal ideology. Those who conduct war are brave “men”, and women support men from behind. There were cases in which unprotected women had to sacrifice themselves and became sexual slaves. Even after the war, those sex slaves, called YangKongju in Korea and PanPan in Japan, continued to exist. That is, even after the war, those women continued to groan under the double oppression of the patriarchal social system. This thesis discussed concealment of memories and regeneration of patriarchal ideology by analyzing the representation of YangKongju and PanPan found in the Korean and Japanese postwar novels published until 1960.

참고 자료

없음

구매평가

판매자에게 문의하기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ㆍ다운로드가 되지 않는 등 서비스 불편사항은 고객센터 1:1 문의하기를 이용해주세요.
ㆍ이 자료에 대해 궁금한 점을 판매자에게 직접 문의 하실 수 있습니다.
ㆍ상업성 광고글, 욕설, 비방글, 내용 없는 글 등은 운영 방침에 따라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문의하기

판매자 정보

본 학술논문은 (주)누리미디어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AgentSoft가 제공 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한일 전후 소설에서의 ‘팡팡’과 양공주 표상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