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영 시와 니체의 철학 -김수영 『긍지의 날』, 『꽃잎.2 』의 경우-

최초 등록일
2015.12.28
최종 저작일
2015.01
26페이지/파일확장자 어도비 PDF
가격 6,100원 할인쿠폰받기
판매자한국학술정보(주) 1회 판매
다운로드
장바구니
자격시험 이용후기 이벤트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시학과 언어학회 수록지정보 : 시학과 언어학 / 31권
저자명 : 김응교 ( Eunggyo Kim )

한국어 초록

이 글에서 니체와 김수영의 생각을 비교해 보았다. 필자는 김수영이 니체를 읽었다는글귀를 김수영의 글에서 찾지는 못했다. 그렇지만 김수영의 사유방식이 니체와 유사하다는 것과 미세한 차이를 아래와 같이 확인할 수 있었다.첫째, 설움과 자기긍정을 긍지의 날 (1955)을 통해 니체와 비교해 보았다. 김수영이쓴 ‘긍지’의 의미와 니체가 말한 ‘힘에의 의지’가 어떤 관계가 있는지 살펴 보았다.둘째, 반복과 망각, 그래서 영원회귀의 의미를 꽃잎(二) (1967.7)을 통해 비교해 보았다. 이 글이 특정 작품, 특정 시기에만 니체의 특성이 김수영에게서도 보인다는 것을 강조한 것은 아니다.김수영은 기질(氣質) 자체가 니체와 비슷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 이외에도 니체와 김수영은 비슷한 점이 너무 많아, 많은 것을 언급조차 하지 못했다.김수영 시에서는 고독 속에서 긍지를 가진 단독자(單獨者)들의 모습이 다양하게 그려진다. 파밭이 어울려 새싹을 키워내는 파밭가에서 , 물방울들이 쏟아지는 폭포 , 풀들이 쓰러졌다 일어나는 풀 에서나 김수영의 많은 시편에서는 깨달은 단독자들이 새 사회를 만들어 낸다. 니체가 생각하는 소수의 위대한 ‘위버멘쉬’(Ubermensch, 초인)들이 새사회를 만들 수 있다고 했다. 니체가 생각하던 ‘위버멘쉬’는 김수영이 생각하던 ‘단독자’들이 모여 혁명을 이루는 사회일 것이다.니체와 김수영은 각기 거대한 하나의 사조(思潮)를 형성했고, 후계자들이 그 사상을 계승했다. 김수영은 분명 ‘망치의 철학자’ 니체가 했을지도 모를 혁명적 가치를 한국 사회에 분명히 남겼다.

영어 초록

Kim Soo-young(1921~1968) was a Korean poet and translator whose poetry explored love and freedom as poetic and political ideals.Friedrich Wilhelm Nietzsche(1844~1900) was a German philosopher,cultural critic, poet, composer, and Latin and Greek scholar. Strangely We can meet the thought of Nietzsch in the poetry of Kim sooyoung. This article is the study on the thought of Nietzsch presented in the poetry of Kim sooyoung. Also this study is the comparative study between the Poetry of Kim sooyoung and the thought of Nietzsch.

참고 자료

없음

자료문의

제휴사는 별도로 자료문의를 받지 않고 있습니다.

판매자 정보

한국학술정보(주)는 콘텐츠 제작에 도움이 되는 솔루션을 기반으로 풍부한 문화 콘텐츠를 생성하여 새로운 삶의 가치를 창조합니다.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주)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AgentSoft가 제공 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김수영 시와 니체의 철학 -김수영 『긍지의 날』, 『꽃잎.2 』의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