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0년대 이유경의 시에서 나타난 냉소주의 연구

최초 등록일
2015.12.21
최종 저작일
2009.09
23페이지/파일확장자 어도비 PDF
가격 6,000원
판매자누리미디어
다운로드
장바구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학중앙연구원 수록지정보 : 정신문화연구 / 32권 / 3호
저자명 : 서진영

목차

Ⅰ. 서론
Ⅱ. 냉소적 웃음과 주체의 분열
Ⅲ. 부정적 현실에 대한 냉소적 인식
Ⅳ. 죽음 충동과 위악적 섹슈얼리티
Ⅴ. 결론
참고문헌
국문요약
English Abstracts

한국어 초록

1960년대 한국현대시의 모더니즘 계열을 대표했던 동인지 『현대시』는 사회참여계열의 시들과는 달리 그들의 언어실험 경향과 내면 지향성이 지금까지는 줄곧 ‘시대’의 문제와는 무관한 것으로 여겨져 왔다. 그러나 한 시대를 살고 있는 시인의 글쓰기는 그것이 어떠한 방식이건 간에 자신의 존재조건과 무관한 것일 수 없다. 특히 4ㆍ19로 인하여 ‘개인과 자유에의 욕구’가 극대화 되었으나 현실적으로 부딪히는 생활 세계에서는 오히려 제도와 규율에 의한 억압이 더욱 심화되었던 1960년대의 글쓰기는 결국 삶의 조건에 대한 필사적인 대응 방식이 아닐 수 없다.
『현대시』의 주축으로 활동했던 이유경은 특히 시대성에 대하여 민감하게 반응하면서 그것을 자신의 시세계에 독특한 양상으로 드러낸 바 있다. 이유경은 자본주의적 근대화와 산업화가 본격적으로 전개되었던 1960년대 현실에 대하여 해체되는 육체 이미지와 ‘검열’의 과정을 묘사함으로써 당대 사회의 맹목적 전체성과 감시 체계를 비판한다. 본고에서는 이유경 시에서 자주 등장하는 ‘웃음’의 양상에 주목하고, 부정적 현실에 대한 비판적인 시대 인식과 ‘웃음’의 관계를 살펴보고자 하였다. 이유경의 시에서 ‘웃음’은 현실로부터 일정한 거리를 두고 현실을 비판적으로 인식하는 데서 비롯한 냉소적인 웃음이며 이를 현실에 대한 인식 태도로서의 ‘시니시즘’과 관련지을 수 있다. 그러나 그의 시에서의 냉소는 단지 부조리한 현실을 바라보는 우월한 주체만의 것이 아니라 오히려 그러한 현실에 순응할 수 밖에 없는 무기력한 자아를 향한 것이기도 하였다.
이유경 시에서 이처럼 경험적 자아를 향한 냉소적 태도는 가학적인 폭력과 죽음 이미지가 결합한 위악적인 섹슈얼리티로 발현된다. 따라서 그의 시에서 나타나는 성적 이미지들은 시적 주체의 견딜 수 없음을 드러내는 신경증적 양상을 보인다. 성적 이미지들이 이처럼 가학적인 양상을 드러내는 것은 당대에 있어서 이례적인 것이다. 그러나 자신이 야유하고 조롱하는 경험적 현실세계는 결코 수정될 수 없으며 경험적 자아에 대한 자조와 냉소가 자아의 존립 자체를 회의하게 만들고 위태롭게 하는 것임을 깨닫는 순간, 시적주체는 현실세계로부터의 ‘초월’을 꾀하게 된다. 이유경 시에서 드러나는 ‘절대자’의 초월적 시선은 다음 시집에서의 변모를 예고하게 된다. 이유경의 냉소주의적 글쓰기는 창작 주체의 시대적 인식에 대한 대응방식, 즉 자기 정체성을 위협하는 생활세계에 대한 미학적 대응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으며, 시의 형식은 곧 ‘인식의 기법화’라는 것을 보여주는 단면이 된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영어 초록

This dissertation purports to analyze the cynicism and the spirit of the times in the 1960's Korean Modernism Poetry. Especially, the present dissertation brings focus into poems of the modernist, Lee Yoo-Kyeong. He has a poetical character distinguished from that of the other modernists in 〈Korean Modern Poetry〉. 〈Korean Modern Poetry〉 came to quest into the question of the inner reality of an individual, which pertained to the sphere of ‘purity’ under the binary opposition of ‘purity/engagement’. In the meanwhile, the question of critical sense of the age, and of poetic resistance in the poetry of Modernism, has been overlooked. It must, however, be remembered that the poetry of Modernism is based on the negative sense of modern civilization, the aesthetic mode of modernism is closely related with the sense of the age of a subject, hence the reflection of the so-called political consciousness. In this case, the modernistic negativity lies in not only linguistic explosion of rationalistic discourse, but also the creation of autonomous and individual sphere which is not subsumed into the principle of totality ruling real world.
The capitalistic industrialization, highly developed in 1960s, was the moment in which daily life was subject to the capitalistic time, and furthermore military-operated, powerful nationalistic system formed repressive monitoring system working through all social fields. In this way, 1960s was the contradictory period when the repression of the institution and rule increased in life world while individualistic desire for one's own world expanded.
Lee Yoo-Kyeong represented his anxiety to the real world by the images of “disorganized body” and cynical sneer. He casts his cynical sneer and ridicule into the unreasonable world and powerless himself. It is very important to represent that his cynical ridicule means his discontinuity and plurality in the interiority of the self. Most of all, his these aspects express the desire of securing one's own identity, independent of the reality principle, and reveals the active negativity.

참고 자료

없음

구매문의

제휴사는 별도로 구매문의를 받지 않고 있습니다.

판매자 정보

연구자 중심의 한국형 학술정보 포털, DBpia 한국 연구자에게 꼭 맞는 학술콘텐츠와 서비스를 DBpia가 제공합니다.

본 학술논문은 (주)누리미디어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AgentSoft가 제공 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1960년대 이유경의 시에서 나타난 냉소주의 연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