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적 문체’의 개념과 문체연구의 위상정립을 위한 예비적 고찰

저작시기 2008.12 |등록일 2015.12.21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26페이지 | 가격 6,0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학중앙연구원 수록지정보 : 정신문화연구 / 31권 / 4호
저자명 : 백지은

목차

Ⅰ. 들어가며: 본질과 기능
Ⅱ. 근대 문학과 문학적인 것
Ⅲ. 문체라는 콘텍스트
Ⅳ. 문학적인 것의 발견으로서의 문체연구
Ⅴ. 나오며: 문체 중심의 문학사를 위하여
참고문헌
국문요약
English Abstracts

한국어 초록

‘문체’에 대한 논의는 주로 언어학의 하위 분야인 ‘문체론’으로 생각되어 왔다. 문학작품의 문체에 대한 논의도 언어학적 문체론의 연구방법을 ‘문체분석’의 과정에 ‘적용’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져 왔다. 그러나 많은 문체연구자들이 문학작품의 문체가 언어학적 문체 고찰로는 구명되기 어렵다는 점을 고백해왔다. 이 글은 이러한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문학적 문체의 개념과 범주가 재정비되어야 할 필요성과 문체연구의 적절한 위상 마련을 위한 예비적 고찰로서 씌어졌다. 문학연구의 중요한 의의는 문학작품의 의미와 가치에 관한 일반 법칙이나 절대적 범주를 정립하는 것이 아니라 기존의 법칙과 범주를 뛰어넘어 문학을 사고하는 데 있다. 즉 어떤 문자 텍스트를 ‘문학작품’이라고 부르게 된 사정은 무엇인가, 그것을 문학적으로 의미 있고 가치 있게 만드는 조건은 무엇인가, 그리하여 일군의 문자 텍스트들이 (근대 한국) 문학(사)이라는 이름으로 형성된 것은 어떤 신념과 욕망에서 비롯하였는가 등의 질문이 요청된다. 문체연구는 이러한 질문에 답하는 구체적 과정들을 이르는 말이겠지만, 이 글에서는 문체연구의 모범적 사례를 제시하기 전 단계로서, 몇몇 역사적인 구성체들의 핵심 및 범주를 재고하였다. 먼저 문학 혹은 근대문학, 민족문학 등의 이념에 대한 그간의 연구 성과를 토대로 ‘문학적’이라는 용어가 사용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이 위에서 독특성, 문체, 텍스트, 콘텍스트, 언표, 언표작용, 문체읽기 등과 같은 말들의 쓰임을 점검하고 개념을 정비하였다. 그럼으로써 문체연구가 문학의 자명한 고유성을 주장하는 이른바 ‘문학주의’로 매도될 수 없음을 주장하고자 하였다. 그리고 문체연구의 본질이 사회 역사적인 맥락을 중시하지 않고 작품의 내적 구조에만 치중한다고 비판받았던 영미 신비평의 방법론과 가깝다는 관습화된 편견을 깨고자 하였다. 이 글은 본격적인 연구논문이라기보다는 에세이적 시론에 가까운 글이지만, 앞으로 우리 문학사를 새로운 지형으로 바라볼 수 있는 관점을 마련하는 데 도움이 되고자 한다.

영어 초록

In general what we mention “Style” of the literary work has been thought in the subordinate field of Linguistics. Even the style of literature has been also inquired by method of linguistical stylistics. However it gets perceived that literary style could have not be elucidated with linguistical analysis by many students. We think it is necessary for the conception and the sphere of literary style to be refined. It is required that the style of literature get an appropriate phase.
The consideration of a few historical views in this paper is on the preliminary stage before the actual “style-study”. We work out fundamental for the term, the style 'of literature' on the basis of the fruit of various study on the subject such as “Literature (it self)”, “Modern Literature” or “National Literature”. And we make an inspection of the usage of 'style', 'singularity', 'text', 'context', 'enounce', 'enunciation', etc. and the idea of them, too. We don't think that "literature" has the natural and immutable nature and the supreme power (more than any other writings(ecritures)). “Style-study” is not the same to so called 'New Criticism' in 1960-70's which will have been criticized for the narrowness. (On account of the 'New-Critics' focused their interest on the text itself in disregard of social and historical context.)
This paper is not a serious dissertation but a preparatory essay. Although it will be helpful to see the History of Korean Literature from a new point of view.

참고 자료

없음

구매평가

판매자에게 문의하기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ㆍ다운로드가 되지 않는 등 서비스 불편사항은 고객센터 1:1 문의하기를 이용해주세요.
ㆍ이 자료에 대해 궁금한 점을 판매자에게 직접 문의 하실 수 있습니다.
ㆍ상업성 광고글, 욕설, 비방글, 내용 없는 글 등은 운영 방침에 따라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문의하기

판매자 정보

본 학술논문은 (주)누리미디어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AgentSoft가 제공 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문학적 문체’의 개념과 문체연구의 위상정립을 위한 예비적 고찰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