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상(韓國思想) 문학(文學) : 김사량의 문학세계에 나타난 토포스와 서사적 의미 -「천마」, 「무궁일가」, 「향수」를 중심으로-

최초 등록일
2015.09.05
최종 저작일
2015.01
29페이지/파일확장자 어도비 PDF
가격 6,400원 할인쿠폰받기
판매자한국학술정보(주)
다운로드
장바구니
자격시험 기출문제풀이 - 서비스 오픈 이벤트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사상문화학회 수록지정보 : 한국사상과 문화 / 78권
저자명 : 김현생 ( Hyun Saeng Kim )

한국어 초록

본 연구는 김사량의 「천마(天馬)」, 「무궁일가(無窮一家)」, 그리고 「향수(鄕愁)」 나타난 공간적 배경에 주목하여 토포스와 그 서사적 의미를 분석하는 것이 목적이다. 이 작품들에는 일제강점기 조선의 경성, 일본의 도쿄, 중국의 북경이 무대로 등장한다. 「천마」는 경성을 배경으로 현룡이 등장하여 식민지 지식인의 주체성 분열을 보여준다. 이때 경성은 물리적 장소 이상의 기능을 하는 토포스적 의미를 지닌다. 「무궁일가」의 도쿄는 이곳에 이주한 조선인의 삶은 더욱 비참하게 만들면서, 그들을 공간적, 의식적, 민족적으로 식민주체에 종속된 하위주체로 범주화 시켜 버린다. 「향수」의 북경은 제 3의 공간으로 볼 수 있다. 이곳에 온 조선인은 주로 도피가 목적이다. 그들은 어디에도 소속되지 못하고 이방인으로서 삶을 영위하고 있다. 이는 우리 민족의 참담했던 삶의 현장을 생생하게 재현한 공간으로 당대 사회의 혼란과 모순을 표상하는 토포스가 된다. 김사량의 문학에 나타나는 이 세 공간은 각 공간 나름대로의 토포스적 의미를 지니면서 작품의 서사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작가는 작품에서 동아시아 3국을 문학에 재현함으로써 당대 조선인의 삶을 입체적으로 그려냈다고 볼 수 있다. 본고는 작품에 나타나는 이와 같은 공간성에 주목하여 일제 강점기 경성, 도쿄, 북경 3국의 공간을 분석함으로써 공간의 문학적 재현에 주목하여 그 토포스와 서사적 의미를 분석하고자 하였다. 그 결과 작가의 공간 체험과 그의 문학 작품의 불가분성이 도출되며 그리고 문학에서 당대의 토포스와 그 서사적 의미가 드러나게 되는 것이다.

영어 초록

The word ‘topos’ can be defined broadly as the affective bond between people and place or setting. Evidently, Kim Sa-ryang`s novels have shown the specific experience and imagination of place, such as Kyong-sung, Tokyo, and Beijing. The aim of this study is to analyze topos and its narrative meanings in Kim Sa-ryang`s novels. He was active in the literature during the period when the colonial occupation by Japan reached its peak. The backgrounds of his novels, “Chunma”「천마」, “Moogoong Family”「무궁일가」, and “Nostalgia”「향수」, are Kyong-sung, Tokyo, and Bejing respectively. Its space has its own meaning. As for the remarkable things in the novels, Hyun Ryong, an abnormal character in “Chunma”, was lacated on the boundary between the conquerors and the colonists, the Chios family, in “Moogoong Family”, they were the representatives of subordinate in subjective country, and Lee Hyun, in “Nostalgia”, was a wait-and-see character. In conclusion, Kim Sa-ryang`s novels can be considered a process pursuing a narrative jouissance by putting characters for a particular place, ‘topos’. In relation to his experience of life, such a writing can be also seen a repetitive narration-as-performance of the story tied with a traumatic space.

참고 자료

없음

자료문의

제휴사는 별도로 자료문의를 받지 않고 있습니다.

판매자 정보

한국학술정보(주)는 콘텐츠 제작에 도움이 되는 솔루션을 기반으로 풍부한 문화 콘텐츠를 생성하여 새로운 삶의 가치를 창조합니다.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주)와 각 학회간에 저작권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AgentSoft가 제공 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한국사상(韓國思想) 문학(文學) : 김사량의 문학세계에 나타난 토포스와 서사적 의미 -「천마」, 「무궁일가」, 「향수」를 중심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