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비베까의 이제설 -『중관심론송』을 중심으로 -

저작시기 2015.01 |등록일 2015.09.05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40페이지 | 가격 7,5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불교선리연구원 수록지정보 : 선문화연구 / 18권
저자명 : 김건준 ( Keon Joon Kim )

없음

한국어 초록

본 논문 바비베까의 이제설에 대해서 검토한 것이다. 이제설은 승의제와 세속제로 이루어진다. 나가르쥬나의 『근본중론송』제24장에서 이제설은 ① 불타의 교설이 승의제와 세속제에 의거해서 설시된 것, ② 이제의 구별을 알지 못하면 불타의 교설의 진의를 이해할 수 없는 것, ③ 언어표현에 의거하지 않는다면 승의를 말할 수 없는 것, 그리고 ④ 승의에 의지하지 않고서 열반에 도달하지 못하는 것이라고 말해지고 있다. 이러한 나가르쥬나의 이제설을 바비베까는 어떻게 이해하고 있는 지를 확인하기 위해서 그의 저작들에서 나타나는 이제설에 대해 검토했다. 먼저 승의에 관해서『사택염』과 『반야등론』, 그리고 『대승장진론』에서 그 이해를 확인했다. 『중관심론송』제 3장 제 26송에 대한 『사택염』의 주석과 『반야등론』에서는, ‘승의’라는 말을복합어 해석의 방법으로 설명하고 있다. 『대승장진론』에서도 승의제를 설명하고 있지만, 복합어를 통한 해석은 보이지 않고 ‘진실의 본성이 진성이며 승의제이다’라고 말한다. 『대승장진론』에서는 이 승의제가 세속제와 구별되며 『사택염』에서 확인된 것과 마찬가지로, 추론식의 주장명제가 승의의 차원에서 말해진 것을 나타내는 한정구로써 사용되는 것이라고 말하고 있는 것이다. 세속제에 대한 바비베까의 이해를, 『중관심론송』 제 3장 제 12송과 그 주석 『사택염』에서 검토하였다. 『중관심론송』제 3장 제 12송은 『근본중론송』제 24장 제 10송과 유사하며 『사택염』과 『반야등론』에서 나타나는 세속제 이해는, ‘세간의 언어표현으로써 부전도인 것 전반’을 세속적인 진리로써 시인하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또한 『대승장진론』에서는 세속제로써 직접지각과 공통지식에 의해서 시인된 것의 존재성을 인정하고 있는 것을 검토했다. 『대승장진론』에서 바비베까가 세속제로써인정하는 직접지각과 공통지식이라는 것은, 디그나가의 논리학에 있어서 주장명제의 타당성을 입증하는 근거이다.

영어 초록

The aim of this paper is to examine Bhaviveka`s theory of the two truths(dvasatya). Theory of the two truths is conventional truth(sa.v.tisatya) and absolute truth(paramarthasatya). It is explained, in chapter 24, verses 8-10 of Nagarjuna`s Mulamadhyamakakarika(MMK), ① the Dharma taught by Buddhas perfectly relies on two truths, ② Those who do not understand the distinction of two truths, cannot understand the reality of the Buddha`s teaching, ③without relying on verbal expression(vyavahara), ultimate object(paramartha) is cannot be taught, and ④ without relying on ultimate object, nirva.a is not attained. We can see Bhaviveka`s theory of the two truths by his explanation in Madhyamakah.dayakarika(MHK, his auto - commentary, Tarkajvala: TJ), Prajnapradipa(PP) and Dashengzhangzhen lun(HR). About absolute truth, Bhaviveka explained in chapter 3, verse 26 of TJ, three interpretations of the Sanskrit compound paramartha, as a karmadharaya, tatpuru.a, and bahuvrihi. In PP, Bhaviveka`s commentary on chapter 24, verse 8 of Nagarjuna`s MMK, also explain three interpretations of the Sanskrit compound. But, without three interpretations of the Sanskrit compound in HR, Bhaviveka defines ultimate truth as the true meaning(object) itself.` About conventional truth, Bhaviveka explained in chapter 3, verse 12 of MHK and TJ, and in chapter 24 of PP. He defines conventional truths as an incontrovertible(aviparita) verbal expression. According to HR, Bhaviveka accepts the direct perception(pratyak.a) and common knowledge(prasiddha) as a conventional truth. These direct perception and common knowledge are base of validity of the thesis(pak.a) in Dignaga`s logic.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바비베까의 이제설 -『중관심론송』을 중심으로 -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