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논문1: 한국고전문학 연구와 인문학의 미래 : 경계의 확장과 한국한문학 연구의 미래

저작시기 2015.01 |등록일 2015.04.27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31페이지 | 가격 6,6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한문학회 수록지정보 : 한국한문학연구 / 57권
저자명 : 김동준 ( Dong Jun Kim )

없음

한국어 초록

본고는 장차 한국한문학 연구가 마주하게 될 상황, 그중에서도 특히 경계의 확장 추세에 주목하여, 근래 주목되는 연구 경향과 앞으로의 연구 방향에 대해 조망해본 것이다. 경계의 확장이란, 국내·외 환경이 급속도로 그리고 광범위하게 다문화·다국화하며 경계를 확장하고 있다는 점, 연구 주체인 연구자들 간의 국제적 교류가 증가하고 있다는 점, 연구 결과를 수용하는 지식시장 자체가 일국적 경계 넘기를 요청하고 있다는 점, 동아시아의 동반 성장에 힘입어 근대·서구의 한계를 극복하고자 하는 보편 지향의 연구가 동아시아에서도 진행될 것이라는 점을 고려한 것이었으며, 이에 따라 한국한문학 연구의 시각과 방법, 자료와 해석에 능동적 변화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하였다. 논고의 제2장에서는 학술지 『韓國漢文學硏究』를 주근거로 삼아 1970년대 이후의 연구사를 개괄하였다. 그 결과, 한국 한문학계가 초창기부터 시대의 문제를 정면으로 상대하며 학문적 성과를 축적해왔다는 점, 2000년대 이후 본격적으로 민족-근대-내재적 발전론을 비판적으로 보완하면서 동아시아 차원의 다국적 범위를 연구 영역으로 삼고자 했음을 살폈다. 이에 따라 제3장에서는 시야의 일국성과 민족문학의 고유성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면서 진행되어온 대표적 연구 경향, 한·중·일의 교류에 대한 연구의 성행 양상, 근래 부각되고 있는 동아시아론과 문명론/문화론의 주장 근거와 윤곽을 주목해보았다. 마지막 제4장은 경계 확장 시대에 임하여 한국 한문학계가 어떻게 생산적 연구를 수행할 수 있는가를 전망해보았다. 첫 번째로 문명론/문화론의 추세와 관련하여 세계적 보편성과 문화적 다양성을 고려한 연구 주제들을 제기해보았으며, 두 번째로는 동아시아론의 맥락에서 제기되고 있는 ‘동아시아 문예공화국’의 고려 사항과 가능성을 진단해보았다. 본고는 구체적 예증과 가시적 과제를 충분하게 제안하지 못한 한계를 지니고 있다. 그러나 학문이 세계화하고 다국화하는 미래에 상황에서 한국한문학 연구가 어떤 진로를 선택할 수 있는지에 대한 참조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

영어 초록

This paper predicts the research directions in future, by taking notice of expansion trends of the boundaries among the situations that will be faced in future. Expansion of the boundaries was to consider things such as 1) boundaries are being expanded as domestic and overseas environments become multi-culturalized and multi-nationalized, 2) international exchange between researchers is increasing, 3) a knowledge market itself accepting research results requests the one-national border crossing, and 4) generality- oriented researches to overcome the limit of the modern West on the growth of East Asia will be processed. Accordingly, it was judged that active changes of viewpoints, methods, data, and interpretations of Sino- Korean literature of Korea are unavoidable. In chapter 2 of the paper, the research history after 1970s was summarized based on an academic journal, 『Research on Korean Literature in Classical Chinese(韓國漢文學硏究)』. As a result, the fact was examined that Sino- Korean literature research circles have accumulated academic performances while standing up to the problems of times from the first and have tried to make researches of multi-national ranges while supplementing intrinsic development theories since 2000s in earnest. Therefore, in chapter 3, 1) representative research tendencies which have been processed while bringing up problems about one-national characteristics in the viewpoint and uniqueness of national literature, 2) aspects of prevalence of researches on exchanges among Korea, China, and Japan, and 3) grounds and outlines of discourse of East Asia and the civilizational theory/cultural theory were paid attention to. In chapter 4, facing the time of boundary expansion, how researchers can implement productive researches was predicted. First, related to the trend of the civilizational theory/cultural theory, research topics considering worldly universality and cultural diversity were proposed. Second, considerations and possibility of “the Republic of East Asian literature” were diagnosed. This paper has the limit that specific exemplification and visible assignment were not suggested enough. But, in a future situation that learning is globalized and multi-nationalized, it can be a reference to what paths the researches of Sino-Korean literature can be chosen.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기획논문1: 한국고전문학 연구와 인문학의 미래 : 경계의 확장과 한국한문학 연구의 미래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