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을 쓴 여인과 자포니슴 - 『매일신보』 연재소설을 중심으로 -

저작시기 2015.01 |등록일 2015.03.23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25페이지 | 가격 6,3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단국대학교 일본연구소 수록지정보 : 일본학연구 / 44권 / 225 ~ 249 페이지
저자명 : 최유경

없음

한국어 초록

본고는 『매일신보』의 연재소설 속에 등장하는 ‘양산을 쓴 여인’이라는 모티브를 통 해 우리의 문화 속에 유통되고 기억되는 하나의 이미지가 얼마나 다양한 문화적 경로 를 통해 성립되었으며, 그러한 이미지가 일본인 화가들에 의한 『매일신보』의 신문 연재소설의 삽화를 통해 어떻게 한국에 유입되었는가를 고찰하였다. 개화기, 주로 활자에 의존하던 종래의 신문과 달리 『매일신보』는 적극적으로 사진, 삽화, 광고 등을 통해 근대적 혹은 전근대적 이미지를 유포하였는데, ‘양산을 쓴 여인’ 의 이미지도 1912년에, 처음 시도된 삽화가 들어간 연재소설을 통해, 한국사회에 유 입된 경우에 해당한다. 기실, 이 모티브는 우키요에의 영향을 받은 모네의 대표적 자포니슴 작품인 《양산을 쓴 여인》을 비롯해 많은 인상파화가들이 즐겨 사용하던 소재인데, 일본이 서양미술 을 수용하면서 자국의 영향을 받은 자포니슴을 최첨단 화풍으로 재수용하게 된 것이 다. 일본으로 역수입된 자포니슴인 ‘양산을 쓴 여인’은 일본인화가들에 의해 다시 한 국에 유입한 경우로 『매일신보』의 연재소설의 인기에 힘입어 발표 후 딱지본, 연극 , 영화 등으로 차용되면서 연재소설 속의 이미지 또한 다양한 형태로 변용되었다.

영어 초록

本稿は『毎日新報』の連載小説のなかで登場する‘日傘をさす女性’というモーティブがわが文化のなかでどうのような形でイメージかされているか、また、そのようなイメージが日本人の挿絵作家を通してどのように韓国のなかで作られていたかを考察した。1910年代前後、近代的イメージは印刷メディアを通じて韓国の社会に大量に複写、流通された。主に活字中心だった従来の新聞と違い、『毎日新報』は積極的に写真、挿絵、公告などを通じて近代的、または前近代的なイメージを流布されたが、‘日傘をさす女性’のイメージも1912年、挿絵入れの連載小説を通じて韓国社会に入ってくる。ところが、このモーティブは浮世絵の影響をうけたモネのジャポニスム作品である《日傘をさす女性》を始め、多くの印象派画家が好んで用いた素材であるが、日本が西洋美術を受け入れる際に自国の影響をうけたジャポニスム画風を最先端の画風として再度受け入れた。‘日傘をさす女性’は日本に逆輸入されたジャポニスムが日本人画家により、また韓国に輸入された場合で、『毎日新報』の連載小説の人気に支えられ、断行本、演劇、映画などと作られることにより、連載小説のなかのイメージもまた韓国の社会のなかで、多様な形に変化しながら変容されることとなる。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양산을 쓴 여인과 자포니슴 - 『매일신보』 연재소설을 중심으로 -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