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國近代史에 있어서 艮齋思想의 繼承發展

저작시기 2010.02 |등록일 2015.03.18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29페이지 | 가격 6,9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간재학회 수록지정보 : 간재학논총 / 10권 / 27 ~ 55 페이지
저자명 : 黃俊淵

없음

한국어 초록

현대인의 눈으로 볼 때, 간재(艮齋) 전우(田愚; 1841∼1922)의 학문은 전통 학문에 속한다. 이는 넓은 의미에 있어서 ‘전통’의 의미를 재고(再考)해 볼 필요를 동반한다. ‘전통’이란 무엇인가? 전통 혹은 전통사상은 나의 존재에 어떠한 의미를 지니는가? 전통은 인간 존재의 정체성(正體性; Identity)을 제공한다.
나의 존재는 동아시아 문화가운데 유교 ⁃ 불교 ⁃ 도교 혹은 샤마니즘등의 전통사상에 영향을 받는다. 전통사상은 야누스의 얼굴을 지닌다.전통사상이 남긴 유산(legacy)에는 긍정(正)의 부분과 부정(負)의 측면이 공존한다. 전통이란 ‘세대가 바뀌어도 이를 넘어서는 자기 동일성(Identity)을 유지하는 그 무엇’이다. 동시에 전통이란 ‘중요한 어떤 내용이 시간과 공간에서 변화하면서 전해 내려온 것’이다. 이상은 전통사상의 正의 측면을 강조한 것들이다. 전통사상에는 負의 모습도 있다. 미풍양속의 이름아래전통유산이 한국인의 자유를 억압하고 굴종(屈從)을 강요한 측면이 있다. 젊은이들이 전통윤리의 가치관을 바탕으로한 부모의 묵은 가치관으로 인하야 생기(生氣)를 잃고, 창조적 능력이 마비될 수도 있다. 또한 전통
사상(종교)은 현대인의 문제를 푸는데 무기력하고 도움이 되지 못하는 부분이 있다. 전통의 상당 부분이 ‘습’(習; 因習)이 되어 우리의 창조적 능력을 가로막고 있다. 이점은 전통사상이 남긴 負(-)의 측면이다. 간재 사상을 이해하려면 주희(朱熹)와 율곡(栗谷), 우암(尤庵)의 심성론을 이해할 필요가 있다. 간재의 ‘성사심제설’(性師心弟說)은 본성이 높고 (尊), 마음이 낮다(卑)는 논리 구조 속에서 형성되었다. 본성과 마음의 존비론(尊卑論)을 검토하기에 앞서, 존비론의 근거가 되는 ‘리기’에 대한 간재의 견해를 반추(反芻)할 필요가 있다. 간재의 ‘리기설’에 눈을 돌리고, ‘성존심비’(性尊心卑)의 논리에 초점을 맞추면 다음과 같이 정리된다. 본성(性) — 리(理) — 무위(無爲) — 미약(微) — 약함(弱) 마음(心) — 기(氣) — 유위(有爲) — 거칠음(麤) — 강함(强) “본성은 곧 이치이다”(性卽理)라는 주장은 정이(程頤)이래 불변의 논리 이요, “마음은‘기’이다”(心是氣)라는 주장은 율곡의 정론(定論)이었다. 간재의‘성사심제’는 이와 같은 논리 위에서 성립되었다.

영어 초록

In this paper, I discuss the merits and demerits of traditional thoughts(culture & philosophy) of Chosun Dynasty. Considering of the thought of Ganjae(艮齋) Jeonwu(田愚; 1841∼1922), a Confucian scholar in late Chosun Dynasty and Japanese colonial empire, these two factors have their theoretical ground. One key concept for the merit of traditional thoughts, it gives us a notion of self-identity which is indispensible concept for our being. However, I discuss also the demerits of traditional thoughts. As one example, I could say ‘filial piety’ in Confucianism could be a yoke upon young generations. In this paper, I assert that reading about the some materials of The Collection of Ganjae’s Writings(艮齋集), one could find some of the universal values which
originally have been sustained in Neo-Confucianism. Therefore, I discuss for better understanding of Ganjae’s thougts, studying about some philosophers of Sung(宋) Dynasty and Chuxi(朱熹), Yulgok(栗谷; 李珥) and Wuam(尤庵; 宋時烈)’s thought is a prerequisite condition.
As a person, Ganjae lived in a turbulent period. He lived in some of remote islands, keeping the old Confucian value. He taught Confucian classics to many youngsters who visited him and wanted to follow him. Also he wrote about many papers on the problems of human mind and nature. Thus, I discuss the most representative of Ganjae’s writings could be the theory of “Nature is teacher, while Mind is pupil”(性師心弟說). This theory contributed an achievement of the development of the Korean Neo-Confucianism.

참고 자료

없음

구매평가

판매자에게 문의하기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ㆍ다운로드가 되지 않는 등 서비스 불편사항은 고객센터 1:1 문의하기를 이용해주세요.
ㆍ이 자료에 대해 궁금한 점을 판매자에게 직접 문의 하실 수 있습니다.
ㆍ상업성 광고글, 욕설, 비방글, 내용 없는 글 등은 운영 방침에 따라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문의하기

판매자 정보

본 학술논문은 (주)학술교육원과 각 학회간에 저작권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AgentSoft가 제공 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韓國近代史에 있어서 艮齋思想의 繼承發展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