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s Bild Sudkoreas in den westdeutschen Zeitungen seit den 1950er Jahren

저작시기 2006.12 |등록일 2015.03.18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30페이지 | 가격 7,0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독사회과학회 수록지정보 : 한독사회과학논총 / 16권 / 2호 / 161 ~ 190 페이지
저자명 : Jae-young Park

없음

한국어 초록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동서독과 남북한은 냉전 이데올로기의 희생양으로 민족의 분단을 겪어야 했다. 베를린장벽과 38선, 즉 한국전쟁 이후의 휴전선은 유럽과 아시아에 있어서 공산진영과 자유민주주의 진영의 최전선으로서 첨예한 이데올로기의 대립의 장이라는 상징적인 의미를 가지게 되었던 것이다. 동서독과 남북한의 분단이라는 주제는 정치학, 사회학, 법학, 역사학 등 다방면에 걸친 연구와 열띤 논쟁의 장을 제공하였으며, 지금도 독일통일이 한반도의 통일에 어떠한 시사점을 던져주고 있는가, 그리고 독일 통일 이후의 사회통합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가 진행되고 있는 것이다. 본 논문의 목적은 냉전시대 서독신문에 나타난 한국에 대한 이미지의 분석에 있다. 과거 냉전시대 서독 신문의 분석을 통하여 한국전쟁과 자유당독재, 4.19의거와 5.16군사혁명, 제3공화국과 한국의 근대화 과정, 유신과 1980년 신군부의 등장, 민주화 투쟁과 경제발전, 88올림픽 등 한국현대사의 주요 사안들이 같은 분단국이었던 독일인의 눈에는 어떻게 비춰지고 있는지를 파악하고, 그로부터 파생되는 한국에 대한 이미지는 어떠하였는가를 이해하는 일은 동서독과 남북한의 상호 이미지 연구의 차원에서도 필요한 작업인 것이다. 연구방법에 있어서는 최근 독일 역사학계의 일각에서 꾸준하게 진행되어 온 역사적 스테레오타입연구(historische Stereotypenforschung)의 일환인 이마골로기(Imagology)를 채택하여 서독신문의 한국에 대한 총체적 이미지의 분석에 중점을 두었다.분석대상으로는 독일의 대표적인 일간지인 프랑크푸르트 알게마이네 자이퉁(Frankfurter Allgemeine Zeitung)과 디 벨트(Die Welt), 그리고 주간지인 슈피겔(Der Spiegel) 등 독일의 여론주도층이 주로 구독하는 3개 신문으로 정하였다. 시대적으로는 1950년 한국전쟁의 발발에서 1990년대까지이며, 1950년대와 60년대, 70,80,90년대 등 각 연대별로 서독 신문들은 주로 어떠한 주제와 관련하여 한국에 대한 기사를 싣고 있는가에 초점을 맞추었다. 필자는 앞으로 냉전시대 동서독과 남북한의 상호이미지에 대한 비교연구의 대상을 점차 확대하여 한국과 독일의 상호 이미지에 대한 역사적 스테레오타입이 과거 어떻게 형성되었고, 변화되어 왔는가에 대한 포괄적인 분석을 시도하고자 한다. 본 연구는 그러한 시도의 일환인 것이다.

영어 초록

In den 50er Jahren wurde Sdkorea als geteiltes Land mit Deutschland in Zeitungen der BRD verglichen. Der Koreakrieg verstrkte in der westen Welt die antikommunistische Stimmung. Die BRD rstete wieder auf .Aber in den 60er, 70er und 80er Jahren berichteten die Zeitungen der BRD hauptschlich ber die politische Lage des Landes mit Unruhe, Gewalt und Studentenprotest. Dabei wurde die rasche wirtschaftliche Entwicklung Sdkoreas mit staunenden Augen behandelt, aber auch als Bedrohung fr Europa angesehen. In den 90er Jahren kam das Thema “Studentenprotest“ in Zeitungen der BRD nicht mehr. In Bezug auf Wirtschaftswachstum und -krise Sdkoreas in den 90er Jahren thematisierten die Zeitungen Deutschlands ausfhrlich. Vor dem Versuch der Wiedervereinigung Koreas wurde im Gefolge der Wiedervereinigung Deutschlands gewarnt. Aber die Parallele zwischen beiden Lndern, also Korea und Deutschland in politischer Hinsicht wurde nicht gezogen. Deutlich zeigten die Zeitungen immer mehr Interesse an der wirtschaftlichen Ebene Sdkoreas in den 90er Jahren. Die westdeutschen Zeitungen vernderten sich seine Interesse immer mehr von Politik zur Wirtschaft Sdkoreas in den letzten 50 Jahren.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Das Bild Sudkoreas in den westdeutschen Zeitungen seit den 1950er Jahren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