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투안 드 생텍쥐페리의 작품을 통해 본 관계와 책임의 윤리학

저작시기 2014.11 |등록일 2015.01.21 | 최종수정일 2018.11.14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27페이지 | 가격 6,0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한국외국어대학교 외국문학연구소 수록지정보 : 외국문학연구
저자명 : 김모세

목차

[국문초록]
Ⅰ. 들어가는 말
Ⅱ. 관계 : 인간성의 비밀
Ⅲ. 3인칭 계열체적 관계
Ⅳ. 2인칭 나와 너의 관계
Ⅴ. 3인칭 책임의 관계
Ⅵ. 나가는 말
참고문헌
Abstract

한국어 초록

앙투안 드 생텍쥐페리는 여러 작품을 통해 “인간을 인간되게 하는 것”의 비밀을 탐색하며, 그 해답을 ‘관계’와 ‘책임’이라는 개념 속에서 찾는 것으로 보인다. 전쟁과 폭력, 물질주의의 범람과 같은 시대적 아픔을 진단하는 수단이 ‘관계’라면, 그 아픔을 치유하기 위해 작가가 제시하는 약이 곧 ‘책임’인 것이다. 본 연구를 통해 우리는 생텍쥐페리의 소설 -특히 『어린왕자』와 『인간의 대지』- 에 나타난 ‘관계’와 ‘책임’의 문제를 상세하게 분석하고, 그 내용을 마르틴 부버, 엠마누엘 레비나스의 철학적 사유와 연결하여 새로운 해석의 영역을 모색해 보았다.
생텍쥐페리의 작품에서 제시되는 관계 맺기의 유형으로는 먼저 진정한 소통이 단절된 ‘사막’과 같은 관계, 즉 계열체적 관계 relation serielle를 들 수 있다. 이것은 곧 타자를 측면적으로 대하는 방식으로, 단순히 옆에 있을 뿐, 서로 진심어린 소통을 이루지 못하는 사람들 사이의 관계이다. 다음으로, 생텍쥐페리가 사막의 고독 속에서 인간을 치유할 수 있는 방법으로 제시하고 있는 ‘나와 너의 관계 relation entre Je et Tu’가 있다. 이 관계는 『어린왕자』 속 여우가 이야기하는 ‘길들이기 apprivoiser’의 관계이다. 상대방을 위해 눈물 흘리고 아픔을 느낄 수 있는 관계, 철학자 마르틴 부버의 주장처럼 깨어지고 상처받은 세계 속에서 소외된 인간을 회복시킬 수 있는 ‘나와 너’의 관계, 내가 ‘책임’을 져야하는 관계, 특별한 ‘너’를 특별히 ‘보살펴야’ 하는 관계이다. 마지막으로 ‘책임’에 기초한 ‘그들’과의 관계가 있다. 『인간의 대지』에서 생텍쥐페리는 ‘나와 너’ 사이의 관계가 ‘그들’로 확장될 수 있는 가능성을 진단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즉 이름조차 알지 못하는 동료들과의 연대성, 나아가 세계의 모든 고통받는 사람들과의 관계가 그것이다. 2인칭의 관계가 3인칭 관계로 확장된다. 하지만 이 때의 3인칭 관계는 계열체적 관계, 즉 소통이 단절된 관계로의 회귀가 아니라, ‘나와 너’ 사이의 ‘책임’에 기초한 3인칭 관계이다. 이러한 관계를 통해 우리는 ‘나와 너’가 ‘우리’를 형성하고 그 과정에서 또 다른 ‘타자’를 만들어낼 수 있는 위험을 극복하고 보편적 연대성을 확립할 수 있는 가능성을 찾아볼 수 있다.

영어 초록

In many of Antoine de Saint-Exupery’s works, the author poses persistently this question : ‘What makes us human?’ In our point of view, for Saint-Exupery, the nature of things and the question of ‘what makes us human’ are linked to the concepts of ‘relationship’ and ‘responsibility’.
The way of establishing relationships proposed in Saint-Exupery’s works can be characterized in several forms. The first type is a ‘desert-like’ relationship where real communications are not established, namely a serial relationship (relation serielle).It is about people simply being next to each other without having any real, meaningful communication.
The second type is the ‘relationship between I and Thou’, proposed by Saint-Exupery as a way of saving people from their loneliness in the desert. This type is the ‘taming’ relationship (apprivoser) recounted by the fox in The Little Prince. As in the statement of the philosopher Martin Buber, it is the ‘relationship between I and Thou’, which can enable an isolated person to find connection in a heartless world.
The last type is the relationship with ‘them’, based on ‘responsibility’. Saint-Exupery seems to be seeking to extend the ‘relationship between I and Thou’ in Wind, Sand and Stars. In other words, it is the solidarity felt with others even without knowing each other’s names, or more broadly, the relationship among all the anguished individuals in the world. A relationship with a second person broadens into a relationship with the third person. This relationship with the third person is, however, not one where communication is non-existent, but one based on the ‘responsibility’ between ‘I and Thou’. In this relationship, we can find possibilities to overcome the risk of making others into ‘third parties’ and establish a universal solidarity between people.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앙투안 드 생텍쥐페리의 작품을 통해 본 관계와 책임의 윤리학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