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자를 향한 연민에 대하여

저작시기 2014.01 |등록일 2014.12.30 | 최종수정일 2015.04.22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35페이지 | 가격 7,0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동양철학연구회 수록지정보 : 동양철학연구 / 79권
저자명 : 이상임 ( Sang Im Lee )

없음

한국어 초록

장자와 루소는 인간은 사회 속에서 고통스럽다고 진단한다. 그리고 이러한 고통의 원인은 문명화된 사회 속의 모든 인위적인 제도 규범 때문이며, 특히 이런 인위적인 소산물에 의해 끊임없이 조장되는 욕망추구는 인간의 본성을 잃게 하고 자기 자신에게도 낯선 사람이 되어버리는 자기소외를 초래하게 한다고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간은 문명과 사회를 벗어날 수 없다. 그렇다면 인간은 어떻게 해야 하는가? 장자와 루소는 시간과 공간을 달리하여 살았지만 무엇보다 사회 안에서 타자를 향한 연민을 가질 것을 역설하고 있다는 점에서 공감대를 형성하는 듯이 보인다. 즉 타자와 나는 상호의존적 상호평등적인 자유로운 존재이고 상호 존중되어야 하는 존재라는 인식이 문명과 사회 속에서 발생하는 문제를 해결하는 단서가 될 수 있다는 점을 우리에게 상기시킨다. 이러한 관점에서 본 논문에서는 먼저 장자와 루소가 말하는 사회와 인간의 갈등관계에서 생기는 고통이 무엇인가에 대해 살펴본다. 둘째로는 첫 번째에 논의된 내용을 전제로 장자와 루소가 말하는 사회 속의 인간의 고통의 원인에 대해 고찰해본다. 셋째로는 그러한 고통의 원인에 대한 해결 방법에 대해 고찰해본다. 즉 루소는 사회 속에서 타자에 대한 연민을 가질 것을 명시적으로 드러내고 있는 반면 장자는 간접적으로 타자에 대한 연민을 호소하고 있다. 마지막 장은 이상에서 논의한 문제들을 비교의 틀로 삼아 양자의 관점을 분석하고자 한다.

영어 초록

Chuangtzu and Rousseau diagnose that human beings are suffering in society. And the reason of the suffering is all of artificial institutions and norms in civilized society, especially human beings lose their nature and become alienated to themselves due to the pursuit of desire which is continuously aggravated by these artificial products. Nevertheless man cannot escape from the civilization and society. Then what man can do? As an answer to this question, although their time and space are different, Chuangtzu and Rousseau could seem to agree that man should have a pity toward others in society. That is, it reminds us that the realization that the other and I are all interdependent and coequal free beings and should have mutual respect, is the clue to solve the problems caused from civilization and society. From this perspective, first, it will be examined how man is suffering from the conflict in a society in Chuangtzu and Rousseau. Secondly, based on the previous examination, it will be explored what is the reason of the suffering of human beings in a society. Then the method of solving the problem, which is, pity will be discussed. Finally, their thoughts will be analyzed and compared based on the previous discussions.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타자를 향한 연민에 대하여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