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한국문집과 한학연구] 한중 문화의 교차적 이해 (2) : 조선 문집 간행의 경위와 편찬 체제에 관한 일고찰 -정도전(鄭道傳) 『삼봉집(三峯集)』의 사례를 중심으로-

등록일 2014.07.21 | 최종수정일 2016.07.20 파일확장자어도비 PDF (pdf) | 34페이지 | 가격 6,9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서지정보

발행기관 :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 수록지정보 : 민족문화연구 / 62권
저자명 : ( Kyung Ho Sim )

없음

한국어 초록

한국에 남아 있는 最古의 문집은 崔致遠의 『桂苑筆耕集』이다. 이후 고려 때 李仁老가 林椿의 사후에 임춘의 문집 『西河先生集』을 엮었다. 그 직후 한국에서는 본격적인 문집의 체제를 갖춘 李奎報의 『東國李相國集』이 나왔다. 이후 고려와 조선시대의 문집은 한국고전번역원의 한국문집총간을 기준으로 볼 때 정 350집, 속 94집을 포함하여, 총 1,079종 1,078인(최치원 2종)에 이른다. 고려와 조선의 문집은 사회적 토대라 볼 수 있는 물질적 기반과 독서층, 가문의 요구와 사회적 요구 등 여러 요인의 연관관계 속에서 편집되고 판각되고 유통되었다. 문집의 체제와 원 자료의 수집 방식에 관한 고찰은 물론, 行卷·轉寫本·간행물의 관계에 대한 연구는 그 자체가 한문학 연구의 대상이 된다. 고려와 조선시대의 문집은 自編과 初刊 이후에 중간되는 일이 적지 않았다. 조선시대에 들어와서는 시문을 망라하고 관련 문헌을 초록하여 완비하려는 경향이 더욱 짙어졌다. 또한 국가에서 恩典을 내려 문집을 완비하여 간행하도록 명하기도 하였다. 한편 문집의 편집은 여러 가지 체제를 취하였다. 주류를 이룬 것은 詩와 文을 분리하고, 시를 창작연대순, 문을 문체별로 편찬하는 방식이다. 하지만 이러한 체제를 취하지 않은 예도 상당수 있는데, 그러한 예외들은 각각 나름대로의 이유가 있다. 또한 한국의 문집에는 年譜를 붙이고 교류 인맥의 관련 시문과 후대인의 평가문을 정리한 附錄를 붙이는 일이 많다. 본고는 鄭道傳의 『三峯集』을 예로 들어, 한국문집의 성립과 重刊 경위, 시문 등 저술 수록의 체제 , 연보 등 부록의 작성 방식을 살펴보았다. 정도전은 생전에 스스로의 시문을 편찬하고 또 문집을 간행하였는데, 사후에 아들이 문집을 再刊하고 이후 후손들이 그의 복권을 시도하여 문집을 重刊하였으며, 정조 때 이르러 복권의 가능성이 처음으로 가시화되는 때에 奎章閣은 문집을 再編하였고 아마도 경상도 監營의 主宰로 대구에서 그것을 간행하였다. 『삼봉집』의 자편, 재간, 중간, 개간 경위는 근대 이전의 한국에서 문집 간행이 지니는 의미를 극명하게 예시한다. 근대 이전 한국의 문집은 完整性을 지향하고 저술의 망라를 이상적으로 생각하였지만, 편찬 의도에 따라 시문을 取捨하려는 경향도 지니고 있어서, 간행된 문집은 결락의 부분이 적지 않았다. 그것은 ⓐ 衆體具備와 顯示意圖의 모순 ⓑ 樣式分類에 따른 情報集成의 限界 ⓒ 變格漢文 문장의 처리 등과 관련된 사항이 대부분이다. 『삼봉집』의 경우 ⒜ 道統 속에서의 位相 ⒝ 衆體의 구비 ⒞ 經國文章 ⒟ 華國文章에 초점을 맞추어 수록 시문을 선별한 흔적을 남기고 있다. 『삼봉집』은 재간과 중간, 개간에 이르기까지 편찬자 혹은 간행자들은 정도전의 저술을 具備하려고 하였지만, 원래의 저술이 수록되지 못한 예도 상당히 있고, 다른 사람의 글로 알려져서 문집에 수록되지 못한 글마저 있다. 『삼봉집』의 예에서 드러나듯, 한국의 문집은 完整性과 具備를 지향하였지만 현재의 관점에서 ‘求備’를 바랄 수 없는 결함을 지니기도 하였다. 한국 문집에 대한 연구는 이 점에 유념하여 輯佚을 시도하여야 할 필요가 있다.

영어 초록

The oldest munjip(a collection of one`s works) of traditional Korea still extant refers to Choe Chiwon(崔致遠)`s Gyewon Pilgyeong Jip(桂苑筆耕集). Whereafter, in Goryeo period, Lee Inro(李仁老) edited Lim Chun(林椿)`s Seoha Seonsaeng Jip(西河先生集) after his death. Right after that, Lee Gyubo(李奎報)`s Dongguk Isangguk Jip(東國李相國集) which is recognized to have regular form of munjip, was published. Munjips in Goryeo and Joseon period were edited, published and distributed, while having connections with the economic conditions, readers, needs of family and social demands etc. It is needed to treat not only munjip itself including its constitution, the way of gathering sources etc, but also the relationship between Hanggwon(行卷), manuscript(轉寫本) and published books, as the resourses of Hanmun study. Munjips in Goryeo and Joseon period was often republished. Some of them were published with the support of the royal government. In Joseon period, the dominant tendency was to collect one`s whole works of poetry and prose, including related documents. The most common constitution of munjip was to separate poetry from prose and to line up by chronological order(in case of poetry) or by style of writing(in case of prose). But there were also not a few authors who didn`t follow this constitution for certain reasons. And in many cases supplement was added which includes a chronological list of author`s life, related works of his fellows, and criticism of descendants etc. This paper is to analyze publicatiion and republication of munjip, the constitution of munjip, and the manner of adding supplement, with the case of Jeong Dojeon(鄭道傳)`s Sambong Jip(三峰集). Jeong Dojeon complied his works and published his own munjip during his lifetime. After his death, his munjip was republished by his son, and again by the government under the reign of King Jeongjo after the restoration of his honor. This process shows eminently the meaning of publishing munjip in traditional Korea. Munjips in traditional Korea aimed for constitutional perfection and complete collection of author`s whole works. Meanwhile, in the process of editing munjip not a few works were omitted, as there also was a tendency to select certain works with a certain editorial intention. It was in many cases due to (a) the contradiction between the intention of collection of whole works and of manifestation of editorial intention (b) the limit of information caused by classification of style (c) the question of Korean style Hanmun. In case of Sambong Jip, several evidences disclose the editorial intention of (a) making Jeong Dojeon`s position firmly in Tao succession(道統) (b) collecting author`s whole works (c) ruling a country with literature (d) ornating a country with literature. There are also some omitted works in spite of editer`s all endeavor, including works that have been known to be other`s. Although munjips in traditional Korea aimed for constitutional perfection and complete collection, they could not satisfy all expectations under restricted circumstances. It needs to collect related literature and to establish open text with chronological order.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특집: 한국문집과 한학연구] 한중 문화의 교차적 이해 (2) : 조선 문집 간행의 경위와 편찬 체제에 관한 일고찰 -정도전(鄭道傳) 『삼봉집(三峯集)』의 사례를 중심으로-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