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판매중인 문서 수

신규 판매회원 수(최근 1달)

자료판매

PC에 쌓아둔 자료가 있다면?
지금 바로 등록해보세요!
수익이 쏟아집니다.

문서광장이란?
문서광장은 해피캠퍼스 내 모든 자료를 모아 그룹화하여 제공하는 페이지입니다.
검색을 통해 본인에게 필요한 자료를 쉽게 찾아 보세요!
  • 한글파일 정도전과 조선건국
    Ⅰ. 서 론 새로이 건설된 국가의 새로운 궁궐. 그 이름이 가지는 무게감은 감히 논할 수 없을 정도였을 것이다. 역사 속에서 그동안 안학궁, 만월궁, 사비궁 등 무수히 많은 궁궐이 있었지만 정도전은 새로운 역사의 한 장을 차지하게 될 궁의 이름을 “경복”이라고 지었다. 말 그대로 인(仁)을 바탕으로 한 군자의 덕이 차고 넘쳐 배가 부를 정도의 국가, 그리하여 영원토록 그 복이 이어질 국가, 사람이 바탕이 되고 사람이 근본이어야 함을 통치 규범으로 정한 국가. 정도전이 꿈꾸었던 나라이자 만세로 이어지길 바랐던 국가는 이러한 모습이었을 것이다. 정도전은 1398년 무인정사(戊寅靖社)의 난 때 남은 등과 함께 정안군 이방원에게 제거된다. 이 사건의 배경을 두고 이런 저런 이야기가 많지만, 이로 인하여 새로운 세상을 열어가려 했던 정도전의 꿈이 무너진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Ⅱ. 정도전과 거평 부곡 1. 정도전 정도전(鄭道傳, 1342∼1398) 자는 종지(宗之)이며 호는 삼봉(三峰)이다. 조선왕조의 개국공신으로서 태조대의 판삼사사를 역임하였다. 그는 고려에서 조선으로 교체되는 격동의 시기에 역사의 중심에서 새 왕조를 설계한 인물이었다. 그러나 자신이 꿈꾸던 성리학적 이상세계의 실현을 보지 못하고 끝내는 정적의 칼에 단죄되어 조선 왕조의 끝자락에 가서야 겨우 신원 되는 극단적인 삶을 살았다. 정도전의 집안은 본래 향리의 집안으로, 경상도 봉화의 토착세력 이었으며 검교밀직제학을 지낸 정운경(鄭云敬)의 아들이다. 공민왕(恭愍王) 때 과거에 급제하여 충주사록(忠州司錄)으로 임명되었고 거듭 승진해 통례문지후(通禮門祗侯)가 되었다. 공민왕은 몸소 종묘에 제향 할 때 정도전을 시켜 그림을 상고해 악기를 만들게 할 정도로 그를 아꼈는데, 정도전이 잇달아 부모상을 당하여 여묘 살이 할 때에도 그가 상을 마치자마자 불러서 태상박사로 임명을 할 정도였다. 이후 정도전은 공민왕의 유학 육성 사업에 참여해 성균관 교관에 임명되어 예의정랑·예문응교·성균사예를 지냈는데 이때 우리에게 잘 알려진 정몽주∙이숭인 등 함께 참여한 학자들과도 교류하였다. 공민왕의 뒤를 이은 우왕이 재위하던 때는 정도전과 정치적 성향이 다른 이인임 등이 정국을 주도하였다.
    교육학| 2021.09.23| 8페이지| 1,600원| 조회(0)
    미리보기
  • 한글파일 숭례문의 문화제적 가치와 국보1호 선정의 논란
    Ⅰ. 서 론 1. 숭례문 숭례문은 현재 국보 1호로 지정되어 있으며 서울시 남대문로 4가에 위치하고 있다. 조선시대 서울도성을 둘러싸고 있던 성곽의 정문으로 남쪽에 있다고 해서 남대문이라고도 낮춰 불리기도 했었다. 현재 서울에 남아 있는 목조 건물 중 가장 오래된 것으로 태조 4년(1395)에 짓기 시작하여 태조 7년(1398)에 완성하였다. 2. 숭례문의 구조와 설계 숭례문은 돌을 쌓아 만든 석축 가운데에 무지개 모양의 홍예문을 두고, 그 위에 앞면 5칸·옆면 2칸 크기로 지은 누각형 2층 건물이다. 지붕은 현재 우진각지붕인데, 수리 할 때 해체하면서 원래는 팔작지붕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다포 양식으로 지어졌으며 조선 전기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다. 풍수지리적으로 화기를 누르기 위해서 양녕대군이 ‘숭례문’이라는 현판을 세로로 썼다고 전해지며, 숭례문 앞에 있던 연못 역시 화기를 누르기 위해 설치되었다. Ⅱ. 문화재적 가치 1. 문화재적 가치 유지 여부 세종 15년 7월에 숭례문의 지반을 높이자는 논의가 있었다고 한다. 숭례문 주변의 지형이 높아지면서 상대적으로 숭례문이 낮아졌고 이로 인해 여러 문제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교육학| 2021.09.23| 5페이지| 1,300원| 조회(0)
    미리보기
  • 한글파일 석불사와 신라통치 - 석불사의 문화사적 가치인식과 신라의 불교문화의 이해를 중심으로 -
    Ⅰ. 서 론 석불사란 경덕왕 10년에 경덕왕의 지시로 당시의 재상이었던 김대성(김대정)이 경상북도 경주 토함산에 불국사와 함께 짓게 된 사찰로, 원래 주위의 건물까지 포함하여 석불사라고 불리다가 1910년경부터 일본인들이 석굴암이라고 부르기 시작함에 따라 현재에는 석굴암이라고 더 많이 알려지게 되었다. Ⅱ. 석불사의 설화와 미적 문화적 가치 1. 석불사의 설화 불국사와 석불사에 대해서는 일연의 삼국유사에 기록되어 있는 유명한 설화가 있는데, 그 설화는 다음과 같다. “김대성은 머리가 크고 이마가 평편하여 성과 같이 생겼다고 하여 이름을 대성이라 하였다. 홀어머니를 모시고 사는 그는 너무 가난해 마을의 부자 복안 밑에서 머슴살이를 하였는데 열심히 일한 그는 초가삼간과 밭을 조금 마련할 수 있었다. 어느 날 점개라는 스님이 복안의 집에 와서 시주하기를 권하자 복안이 베 50필을 바쳤다. 그러자 점개가 축원하기를 신도가 보시하기를 좋아하면 천신이 항상 보호하여 하나를 보시하면 만 배를 얻게 하고 안락과 장수를 누리게 될 것이라고 하였다. 대성이 이 말을 듣고 어머니에게 말씀드리기를 우리가 과거에 좋은 일들을 해놓은 것이 없어 이 같이 곤궁하니 지금 보시를 하지 않으면 내세에 더 가난해 질 것입니다.
    교육학| 2021.09.23| 5페이지| 1,300원| 조회(0)
    미리보기
  • 한글파일 부여와 백제의 지역유적과 스토리텔링 - 서동의 출생설화의 연못, 궁남지 -
    ‘서동‘ 하면 떠오르는 서동요, 그리고 선화공주. 우리에게 잘 알려진 백제의 서동왕자와 신라의 선화공주의 로맨스 설화는 궁남지와 연관이 깊다. 궁남지는 서동, 즉 무왕의 출생설화와 연관된 장소이기 때문이다. 반만년 역사상 가장 극적이고 화려한 인생을 살아간 삼국시대 백제왕국 제 30대 임금 무왕은 그만의 독특한 출생 설화와 선화공주와의 설화로 후세에 잘 알려져 있다. 그의 이야기는 드라마 ‘서동요’로 극화되어 시청자들의 관심과 이목을 끌기도 하였다. 이 드라마에서는 백제 무왕의 특이한 출생과 신분 성장 과정 국경을 넘은 사랑이야기와 백제 신라 양국의 궁중 이면사가 흥미 있게 그려졌었다. 서동과 선화공주의 로맨스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한 ‘서동요’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서동요 善化公主主隱(선화공주주은)/ 他密只嫁良置古(타밀지가량치고) 薯童房乙(서동방을)/ 夜矣卯乙抱遣去如(야의묘을포견거여) 선화공주님은/ 남 몰래 정을 통해 두고/ 맛동(서동) 도련님을 / 밤에 몰래 안고 간다. 서동(薯童)은 백제 제 30대 무왕의 아명이다. 그는 도량이 비상하고 항상 서여(마)를 캐어 팔아서 생계로 삼고 있었으므로, 사람들은 그의 아명을 서동으로 불렀다. 서동은 어느 날 궁중으로부터 신라의 국정을 탐지하라는 밀명을 받고 마 장사꾼으로 위장하여 신라에 잠입하여 활동하였다. 그러다 그는 신라 진평왕의 셋째 공주 선화(善花)가 아름답기 짝이 없다는 소문을 듣고 더벅머리를 깎고는 서울로 올라왔다.
    교육학| 2021.09.23| 6페이지| 1,400원| 조회(0)
    미리보기
  • 한글파일 백제의 문화와 계유명아미타삼존불비상
    Ⅰ. 서 론 백제는 4세기 후반 불교를 처음 접한 뒤 민중 사이에 뿌리를 내리기까지 시간이 걸려서 1세기가 지나서야 본격적으로 사원을 건립하였다. 백제의 경우 현존하는 불상은 모두 사비시대 이후의 것이고 웅진시대의 불상은 지금까지 한 점도 발견되지 않아 그 전모를 파악할 수 없다. 충남 연기 지방에서 발견된 계유명아미타삼존불비상은 호류지 삼존상의 계보추정에 귀중한 자료를 제공한다. 여기서 호류지 삼존상은 일본 나라의 호류지 금장의 석가삼존상으로 아스카조각을 주도했던 도리 양식의 대표작이다. 통일신라 초기인 673년에 백제 유민들이 자신들의 문화적 전통이었던 백제 조각양식으로써 조성한 귀중한 예로, 따라서 전반적인 양식은 7세기 초로 편년해도 좋을 정도로 고식을 띠고 있다. 비록 시대는 늦지만 구양식을 답습한 것이므로 호류지 삼존상의 계보추정에 귀중한 단서를 제공한다. 재료 역시 돌이지만 높이 43cm의 소형이어서 이동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소형 금동불처럼 미술양식 전파의 수단이 될 수 있다. Ⅱ. 계유명아미타삼존불비상 1. 발견경위 1960년 한 대학생이 자기 고향인 충청도 연기에 있는 비암사에 명문이 새겨진 돌이 있다는 보고서를 숙제로 제출하였다. 그 학생을 지도하던 황수영 교수는 그 돌이 범상치 않음을 확인하고 1960년 9월10일, 이 절에서 사방에 불보살이 새겨진 불비상(佛碑像) 3개를 확인한 후 이를 국보고적 명승 천연기념물 보존회에 보고하여 국보로 지정케 한 다음 학계에 소개하였다. 그런데 이중 두 개의 불비상에는 연대가 기록된 명문이 새겨져 있어서, 그 조성 연대와 조성 발원자 및 불보상의 이름을 확실히 알 수 있었다. 이후 충남 연기지방에서는 아미타 불비상 말고도 불상 6기가 잇달아 발견되었다. 특히 아미타불비상이 만들어진 연대가 백제가 멸망한 이후로 여겨지는데도 달솔이란 백제 관등이 새겨져 있어 더 큰 관심을 끌었다. 나라가 망하고 20여년이 지났음에도 미련을 버리지 못하는 백제 유민의 숨결을 묵묵히 말해주고 있는 것이다.
    교육학| 2021.09.23| 9페이지| 1,700원| 조회(0)
    미리보기
  • 한글파일 백제불교와 법화사상
    Ⅰ. 서 론 백제 불교에 대한 연구는 문헌기록보다 불교관련 유적을 고고학적으로 조사함으로써 큰 진전이 이루어졌다고 보는 것이 일반적이다. 따라서 백제 寺址(사지)의 확인은 백제불교의 이해를 위한 관건일 수밖에 없었고, 그로 인해 백제 사지에 대한 다양한 노력이 경주되어 왔던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널리 알려져 있듯이 백제사회에 불교가 수용된 것이 이미 한성 도읍기에 이루어졌음에도 불구하고 당시에 창건된 사찰이나 불상, 탑 등 불교 문화재에 대한 내용은 거의 알려져 있지 않은 형편이다. 특히 불교 공인 후에 한성에 창건되었다는 사찰에 대한 정보가 전혀 없을 뿐만 아니라 그 이외에 더 이상의 사찰 창건 기록이 없기 때문에 한성시대에 백제가 얼마나 많은 사찰을 창건하였는지도 알 수 없으며, 당시의 사찰이 어떠한 구조를 갖고 있었는지에 대해서도 자세한 것을 알 수 없는 실정이다. 대통사지는 그런 측면에서 그 중요성이 적지 않은 것이다. 백제는 고구려의 남진세력에 밀려 웅진으로 천도한 다음에 한성시대와 마찬가지로 수도 주변에 또 다시 사찰을 건립하였던 것으로 믿어왔고, 그런 맥락에서 볼 때 대통사야 말로 웅진시대를 대표하는 백제시대 사찰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기 때문이다. Ⅱ. 대통사와 대통사지 1. 대통사의 위치 대통사의 위치에 대해서는 이미 일제시기부터 현재의 공주시 반죽동 일대가 바로 대통사지라는 사실이 알려져 왔다. 이곳에는 현재 당간지주가 자리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대통사지 출토로 전하는 석조가 국립 공주박물관에 전시되어 있고, “대통”銘(명)의 평기와, 연화문막새기와 등도 있어 당간지주가 위치한 반죽동 일대가 대통사 터라는 데에 의문의 여지가 없었다. 그러나 이러한 당간지주와 석조가 처음부터 이곳에 자리하고 있었던 것인지, 아니면 후대에 옮겨진 것인지에 대해서는 정확한 사정을 알 수 없었으며, 寺域(사역)을 확인하는데 결정적인 자료가 되는 塔址(탑지)에 대해서도 별반 알려진 것이 없었기 때문에 대통사지의 정확한 사역은 알 수 없었다. 이 지역이 대통사라는 사찰이 위치하였던 지역이라고 믿어오면서도 고고학적 측면에서의 구체적 정밀 조사는 진행된 바가 없어 정확한 사찰의 위치와 규모 구조 등에 대해서는 정확한 것을 알 수 없었던 것이다.
    교육학| 2021.09.23| 10페이지| 1,800원| 조회(0)
    미리보기
  • 한글파일 백제문화원형의 이해, 금동대향로
    Ⅰ. 서 론 1993년 부여 능산리 절터의 회랑 부근에 위치한 건물터 바닥 구덩이에서 진흙 속에 묻힌 채 완전한 형태로 발견된 대형 향로(香爐)이다. 이 향로는 중국의 한대(漢代)부터 유행하던 박산(博山)향로를 바탕으로 하여 새롭게 백제적으로 구현한 향로로서, 당시 백제의 조형성은 물론 종교와 사상을 함축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전체높이 64cm, 지름 20cm이다. 1993년 부여 능산리(陵山里) 고분군에서 출토되었으며 당시 백제금동용봉봉래산향로(百濟金銅龍鳳蓬萊山香爐) 또는 부여 능산리 출토 백제금동대향로라고 불렀으나 문화재청에서 백제금동대향로(百濟金銅大香爐)로 등록하면서 정식명칭이 되었다. 지정종목 국보 지정번호 국보 제 287호 지정일 1996년 5월 30일 소장 국립부여박물관 소재지 충청남도 부여군 부여읍 금성로 5 (동남리 산 16-1) 시대 백제 종류/분류 불구류 크기 높이 64cm 무게 11.8kg Ⅱ. 금동대향로의 배경 및 제작목적 1. 사비 시대를 일군 백제 성왕의 꿈, 성왕은 무령왕의 뒤를 이은 백제 26대 왕이다. 사비성(충청남도 부여)으로 수도를 옮긴 사람이 바로 성왕이었다. 성왕이 수도를 옮긴 것은 백제의 오랜 꿈을 이루려는 뜻이었는데, 그 꿈은 고구려에 빼앗긴 한강 일대의 영토를 되찾는 것이었다.
    교육학| 2021.09.23| 5페이지| 1,300원| 조회(0)
    미리보기
  • 한글파일 백제 대통사의 창건의 목적과 의의
    Ⅰ. 서 론 웅진 시기 백제 사찰의 창건 기록이나 유적은 백제의 것으로 전승되던 사지(寺址)들이 발굴 조사 결과 남북국시대 이후에 창건되었음이 확인되는 등의 이유로 인해 찾아보기 힘든 상황이다. 따라서 삼국유사 흥법 제3 원종흥법 염촉멸신조에서 창건되었음이 확인되는 대통사는 백제 사찰 가운데 창건 연대와 그 흔적이 전해지는 가장 이른 시기의 사찰이 된다. Ⅱ. 대통사 창건과 중국황제 삼국유사 흥법 제3 원종흥법 염촉멸신조의 기록은 다음과 같다. 법흥, 진흥 두 왕이 왕위를 버리고 출가한 것을 사관이 쓰지 않은 것은 출가한 일이 세상을 다스리는 교훈이 될 수 없기 때문이다.
    교육학| 2021.09.23| 3페이지| 1,100원| 조회(0)
    미리보기
  • 한글파일 문무왕의 신라통치와 감은사
    Ⅰ. 서 론 통일 신라 전체의 역사에서 불교의 전성기가 시작되는 때가 바로 문무왕 대이다. 비록 6세기 법흥왕의 불교 공인이 있었음에도 불교가 신라에 공고히 자리 잡고 있지는 못하였다. 그런데 문무왕이 이를 호국과 연관 지으면서 자신의 왕권을 굳건히 하는 데에 효과적으로 사용한 것이다. 단지 그가 절실한 신자여서 뿐만 아니라 신라를 통일한 직후 그에게는 파편적이고 부분적인 토속신앙보다는 거대 신앙체계인 불교라는 새로운 통치 이념이 필요했을 것이다. 그래서 새로운 통치 이데올로기로 불교를 삼고 감은사를 창건하게 되었다는 맥락이 다양한 해석에서도 공통적으로 도출될 수 있다. 감은사지와 그에 얽힌 기록을 심층 분석해 당시 문무왕이 감은사를 창건한 의도와 신라를 통치함에 있어 감은사가 어떤 역할을 하였을지 유추해본다. Ⅱ. 감은사와 감은사지 사진1_감은사지 감은사지는 경상북도 경주시 양북면 용당리에 있는 통일신라시대의 절터이다. 감은사지는 감은사는 문무왕 때 짓기 시작하여 신문왕이 그 뜻을 이어 완공하였다. 감은사는 중문, 쌍탑, 금당, 감당 순으로 배열된 통일 신라 시대의 전형적인 쌍탑식 가람이다.
    교육학| 2021.09.23| 5페이지| 1,300원| 조회(0)
    미리보기
  • 한글파일 무령왕릉과 대통사 - 백제 고유의 자주성을 중심으로 -
    무령왕릉은 충청남도 공주시 금성동에 위치한 백제 무령왕과 무령왕비의 합장무덤으로 송산리 고분군의 1~5호분의 무덤은 백제가 전통적으로 사용했던 굴식돌방무덤인데 반해 6호분과 무령왕릉은 중국 남조의 영향을 받은 벽돌무덤이다. 무령왕릉은 백제 무덤 중 유일하게 피장자의 신분을 확인할 수 있는 무덤이다. 중국의 역사서 ‘양서’에 백제 륭(무령왕의 이름)에게 영동대장군의 칭호를 더했다는 기록이 있는데, 무령왕릉 지석에 양무제가 책봉한 영동대장군의 직함뿐 아니라 사마왕의 이름까지 적혀있어 피장자 확인이 뚜렷하다. 무령왕릉은 무덤 안과 밖을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는 도굴의 취약한 구조이며, 일제 강점기 당시 도굴이 만연하던 상황에도 불구하고 도굴이 되지 않은 무덤이다.
    인문/어학| 2021.09.23| 3페이지| 1,100원| 조회(0)
    미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