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북스

검색어 입력폼

무협.판타지

카프카스의 비극[단권/완결]
0.0(0명 참여) 별점주기관심
작가 황인국|출판사 낙산재|출판일 2010.08.30| 등록권수 단권(완결)|장르 SF.판타지
[카프카스의 비극] 제4회 디지털작가상 우수상 수상작

대중성과는 거리가 있는 지나친 요설과 장문의 문장들이 이야기의 흐름을 방해했으나, 가상세계를 끌어들여서 현실의 문제를 이야기한 참신한 설정이 결점을 뛰어넘는다는 데 의견이 모아졌다.

이순원 소설가
권태현 출판평론가
정기훈 영화감독(대표작 ‘애자’)
최석기 MBC PD
박윤후소설가

[저자 서문 ]

이 작품은 2009년의 한국사회를 담아낸 추리소설이다.

미네르바 사태가 소개되어 있고, 전직 대통령의 죽음이 추리의 단서가 되고 있다. 그만큼 현실 문제가 바탕이 된 작품이다.

현실을 담되 판타지 세계를 배경으로 이야기를 펼쳤다.
지구(현실)와 ‘카프카스(판타지, 가상 세계)’라는, 차원이 서로 다른 두 개의 세계에서 벌어지는 이야기인 것이다.
판타지이기는 하되 마법이 등장하지는 않는다. 사후세계를 그린듯하나 종교적인 색채나 허황한 묘사는 없다.

기존의 추리소설이 창작상의 한계에 봉착했다는 판단 하에 이런 특이한 작품을 쓰게 된 것이다.

기존의 추리소설에 비하면, 너무 이질적이고 낯설어서 읽어내기가 만만치가 않을 것이다. 특히 낯선 용어들 때문에 속도를 내서 읽기가 쉽지 않을 것이다. 가령 초차원 지식정신감응, 초자연 가상공간, 칸토르 뇌파 등의 용어는 개념적 이해를 필요로 한다. 그리고 ‘카프카스’라는, 지구와는 완전히 다른 가상 세계의 법률, 제도, 생활상이 독자의 머리를 다운시킬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일단 이것들을 이해하면 술술 읽을 수 있을 것이고, 뜻밖의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아마도(!) 반복해서 읽게 될 것이다. 내용이 어려우면 어려울수록 구조가 복잡하면 복잡할수록 그것을 정복하는 데 따른 독서의 즐거움은 배가되는 법이다.

새로운 것을 찾아다니기를 주저하지 않는 모험적 독자와 꼬치꼬치 따지기 좋아하는 지성적 독자라면 얼마든지 만족할 수 있을 것이다.
이용안내
ㆍ종이책이 아닌 E-Book 상품으로 PC, 모바일에서 별도의 프로그램 없이 구매 후 바로 볼 수 있습니다.
구매 후 1회 이상 열람했을 경우 취소 및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출력, 복사, 수정이 불가능합니다.
구매한 작품은 My서재의 구매작품 메뉴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작품 가격정보

담기
(2010.08.30) 구매하기 3,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