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북스

검색어 입력폼

일반문학

[단권/완결]
0.0(0명 참여) 별점주기관심
작가 나도향|출판사 토지|출판일 2019.11.25| 등록권수 단권(완결)|장르 일반소설
안협집이 부엌으로 물을 길어 가지고 들어오매 쇠죽을 쑤던 삼돌이란 머슴이 부지깽이로 불을 헤치면서,
"어젯밤에는 어디 갔었습던교?"
하며, 불밤송이 같은 머리에 왜수건을 질끈 동여 뒤통수에 슬쩍 질러맨 머리를 번쩍 들어 안협집을 훑어본다.
"남 어디 가고 안 가고 님자가 알아 무엇 할 게요?"
안협집은 별 꼴사나운 소리를 듣는다는 듯이 암상스러운 눈을 흘겨보며 톡 쏴버린다.
조금이라도 염량이 있는 사람 같으면 얼굴빛이라도 변하였을 것 같으나 본시 계집의 궁둥이라면 염치없이 추근추근 쫓아다니며 음흉한 술책을 부리는 삼십이나 가까이 된 노총각 삼돌이는 도리어 비웃는 듯한 웃음을 웃으면서,
"그리 성낼 게야 무엇 있습나? 어젯밤 안쥔 심바람으로 님자 집을 갔었으니깐두루 말이지."
하고 털 벗은 송충이 모양으로 군데군데 꺼칫꺼칫하게 난 수염을 숯검정 묻은 손가락으로 두어 번 쓰다듬었다.
"어젯밤에도 김참봉 아들네 사랑방에서 자고 왔습네그려."
삼돌이는 싱긋 웃는 가운데에도 남의 약점을 쥔 비겁한 즐거움이 나타났다.
"무엇이 어쩌고 어째, 이 망나니 같은 놈……."
하는 말이 입 바깥까지 나왔던 안협집은 꿀꺽 다시 집어삼키면서,
"남 어디 가 자든 말든 상관할 것이 무엇인고!"
하며, 물동이를 이고서 다시 나가려 하니까,
"흥! 두고 보소. 가만 있을 줄 알았다가는……."
"듣기 싫어! 별꼬락서니를 다 보겠네."
이용안내
ㆍ종이책이 아닌 E-Book 상품으로 PC, 모바일에서 별도의 프로그램 없이 구매 후 바로 볼 수 있습니다.
구매 후 1회 이상 열람했을 경우 취소 및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출력, 복사, 수정이 불가능합니다.
구매한 작품은 My서재의 구매작품 메뉴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작품 가격정보

토지 출판사의 다른 작품

일반문학 추천 작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