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북스

검색어 입력폼

일반문학

조선 문학의 전통[단권/완결]
0.0(0명 참여) 별점주기관심
작가 김태준|출판사 온이퍼브|출판일 2019.07.16| 등록권수 단권(완결)|장르 비평.이론
신라 건국 이전의 민족 추장이 동시에 샤먼적 주술자이었다는 것은 신라에서 임금을 차차웅(次次雄) 또는 자충(慈充) 스승이라는 무당의 칭호와 혼동한 것으로도 알 수 있다. 금일 문헌에는 남아있는 신라 향가는 당시 민요라기보다 좀 더 귀족 사회의 앙양된 노래이다. 그 대부분이 귀족 자제로 된 화랑도와 승려들의 주문이니 풍류가인 것이다. 그런 점은 경주에 남아 있는 고적이 그 찬란하고 자랑하는 예술이 강고내말(強固乃末)(분황사 종을 제작한 인물, 삼국유사), 솔거(率居)(화가)나 김생(金生)(필객) 같은 일련의 노예들의 제작이라는 것과 다를 것이다.


• 본문
조선 문학의 전통
이용안내
ㆍ종이책이 아닌 E-Book 상품으로 PC, 모바일에서 별도의 프로그램 없이 구매 후 바로 볼 수 있습니다.
구매 후 1회 이상 열람했을 경우 취소 및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출력, 복사, 수정이 불가능합니다.
구매한 작품은 My서재의 구매작품 메뉴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작품 가격정보

담기
(2019.07.16) 구매하기 3,000원

일반문학 추천 작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