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북스

검색어 입력폼

무협.판타지

대한영웅전기[단권/완결]
0.0(0명 참여) 별점주기관심
작가 김형준|출판사 유페이퍼|출판일 2019.05.28| 등록권수 단권(완결)|장르 역사.대하
1941년 여름, 주인공 김철기와 그를 돌봐주고 있는 광복군 조성욱이 함께 호차(胡差)섬에 있는 율도국(律島國)의 홍길동을 만나, 일본이 개발한 최첨단 핵잠수함인 앵무조개가 건조 중인 장소와 대략적인 생김새에 대해 정보를 공유한다. 이 정보는 일 년 전, 철기의 배다른 누이인 김영숙과 그녀의 연인이자 파트너인 김 씨가 함께 캐낸 것이었다.
일 년 전 둘은 군마현(群馬縣)에 위치한 노조리 호수에서 앵무조개와 관련된 정보를 수집하던 중, 일본군에게 들켜 다니가와 산으로 몸을 숨기게 된다. 그 와중에 영숙은 자신의 또 다른 모습인 구미호로 변하게 되고, 김 씨는 그런 그녀를 안전하게 돌봐주기 위해 뒤를 쫓는다. 다시 사람으로 돌아온 영숙은 자신을 진심으로 아껴주는 김 씨와 사랑을 나누는데, 둘을 엿보고 있던 일본군 병사가 쏜 총알에 김 씨가 맞아 그 자리에서 죽게 된다. 구미호 종족인 영숙으로선 삼백사십여 년 전에 이미 인간에게 배신을 당한 뼈아픈 경험을 갖고 있었다.
김철기와 조성욱, 그리고 홍길동이 금강산 천선대(天仙臺)를 거점으로 독립운동을 하고 있는 신선 허생의 무리를 찾아 산에 오른다. 허생과 함께 전쟁에 나선 박 씨 부인이 이들을 맞이하게 되는데, 그녀는 바로 철기의 생모였다.
한 차례의 생각지도 못했던 전투를 치루고 나서 우여곡절 끝에 천선대에 있는 은신처에 도착하게 되지만, 그곳엔 경찰 신분을 숨긴 채 들어와 첩보 활동을 하고 있는 정형사가 있었다. 삼 년 전에 있었던 끔찍한 사건 이후 악몽에 시달려온 정형사는 드디어 그토록 찾아 헤맸던 철기와 영숙 남매를 보게 된다.
기쁨도 잠시뿐, 두 남매의 무시무시한 정체를 알게 된 정형사는 어찌해야 할지 몰라 고민에 빠지게 되는데, 그런 그 앞에 상상도 하지 못했던 두 인물이 나타난다. 바로 김구 선생과 이승만 박사다. 작전을 함께 논의하기 위해 온 이들의 회의는 철저하게 비밀리에 진행이 된다.
그리고 드디어 전개되는 앵무조개 폭파작전!
이용안내
ㆍ종이책이 아닌 E-Book 상품으로 PC, 모바일에서 별도의 프로그램 없이 구매 후 바로 볼 수 있습니다.
구매 후 1회 이상 열람했을 경우 취소 및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출력, 복사, 수정이 불가능합니다.
구매한 작품은 My서재의 구매작품 메뉴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작품 가격정보

담기
(2019.05.28) 구매하기 3,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