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북스

검색어 입력폼

교양도서(교양)

PR의 기술[단권/완결]
0.0(0명 참여) 별점주기관심
작가 권희춘, 배정학|출판사 북아띠|출판일 2019.01.15| 등록권수 단권(완결)|장르 경영.경제
좋은 이미지를 갖는 것은 누구나 원하는 것이지만 준비 없이 되는 것은 아니다. 사람들은 흔히 결과만을 보고 부러워하지만 결코 대가없이 이루어지는 것은 없다.
백조가 굉장히 우아하게 물 위를 노니는 것처럼 보이지만, 보이지 않는 물 밑에서 쉴새없이 물장구를 친다. 이 책의 저자는 최상의 이미지로 남에게 보이길 원한다면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무수히 많은 연습을 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자기 PR을 잘하는 사람과 그렇지 못한 사람의 차이는 바로 ‘준비성’에 있다. 하나의 예를 들어 보자. 어떤 모임에서 자기 소개를 하는 시간이 주어졌는데, 한 사람은 기다렸다는 듯이 청산유수처럼 자기 PR을 하고 있다. 그러나 아무런 준비가 안 된 사람은 꾸어 온 보릿자루 신세를 면치 못한다. 겨우 한다는 소리가 자신의 이름만을 밝히는 정도다. 그런 사람은 상대에게 좋은 인상을 주지 못한다. 아니, 오히려 자신이 지니고 있는 장점이나 개성마저 묻혀 버린다.

그것은 이 사회에서 광범위한 인간관계를 형성하기까지 많은 사람들과 대면하고, 그 속에서 자신을 알려야 하는 구조적인 관계에서부터 출발한다. 자신이 어느 단계에 오르기까지 자기가 어떤 사람이며, 무엇에 관심을 가지고 있고, 어떤 장점이 있는가를 끊임없이 호소해야 한다. 때로는 비즈니스적인 측면에서, 때로는 평범한 인간관계에서부터 우리는 자신을 알리기 위해 많은 노력과 시간을 투자해야 하는 것이다.
즉 ‘나’라는 브랜드를 적극적으로 알리기 위해서는 체계적인 ‘자기 PR’이 필요한 것이다. 체계적으로 준비된 사람은 어떤 모임이나 상대를 만나도 자신감을 갖고 자신을 능숙하게 표현할 수 있다.

자기 PR에도 이제 나름대로의 원칙이 필요하다. 원칙이 없는 활용이란 없기 때문이다. 무원칙하게 자신을 표현하는 것처럼 소모적인 것도 없다.
좋은 이미지를 갖는 것은 누구나 원하는 것이지만 준비 없이 되는 것은 아니다. 사람들은 흔히 결과만을 보고 부러워하지만 결코 대가없이 이루어지는 것은 없다.
백조가 굉장히 우아하게 물 위를 노니는 것처럼 보이지만, 보이지 않는 물 밑에서 쉴새없이 물장구를 친다. 마찬가지로 최상의 이미지로 남에게 보이길 원한다면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무수히 많은 연습을 해야 하는 것이다.
자기 PR도 역시 왕도는 없다. 단지 부단한 노력과 체계적인 훈련이 있을 뿐이다.
이용안내
ㆍ종이책이 아닌 E-Book 상품으로 PC, 모바일에서 별도의 프로그램 없이 구매 후 바로 볼 수 있습니다.
구매 후 1회 이상 열람했을 경우 취소 및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출력, 복사, 수정이 불가능합니다.
구매한 작품은 My서재의 구매작품 메뉴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작품 가격정보

담기
(2019.01.15) 구매하기 2,000원